1일 1사진 - 색깔로 벽 물들이기

 

허물기 어렵다면 고운 색깔로 물들이자.
모두에게 안녕! 하듯이.
이런 색감이라면 벽도 덜 위압적이다.
저런 글씨체면 주차금지 글자도 덜 위협적이다
'손대지 마시요'는 옥에 티;
자필로 쓰는 글은 항상 맞춤법이 틀려 있다.
100% 만족은 없지.

 

 

 

 

 

♠ 3월 내가 산 책 알라딘 종합

 

 ● 종이책
피터 왓슨 《사람이 알아야 할 모든 것: 생각의 역사》1, 2 (들녘 출판사)
마쓰다 유키마사 《눈의 황홀 - 보이는 것의 매혹, 그 탄생과 변주》(바다 출판사)
유발 하라리 《극한의 경험》(옥당 출판사)
설혜심 《소비의 역사》(휴머니스트)
수전 손택 《수전 손택의 말》(마음산책)
자크 랑시에르 《무지한 스승》(궁리 출판사)
톰 스탠디지 《세계의 이면에 눈 뜨는 지식들》(바다출판사)
(현대문학)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
《알퐁스 도데》
로랑 비네 《언어의 7번째 기능》(영림 카디널)
체사레 파베세 《달과 불》(문학동네)


● e book (10년대여)
요즘 e book 듣기에 빠져 200~300페이지 정도는 하루에 끝!
《 How to Read 시리즈》 16권 가뿐히 질러주시고~ 한 권에 천 원 꼴이라니!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e book 파격 특가를~ 그럼 한국에서만 완독자 5%는 넘을 텐데.

이 달은 알라딘 선물상자에 빠져 알라딘 굿즈 생각보다 많이 못 모았네
못 가져서 잉잉대자 친구 님이 옜다~ 선물상자 1개 득템!(책은 덤ㅎㅎ;)
나도 선물상자 하나 선물하고 나니 욕망이 상당히 사그러듦ㅎ;; 내가 안 가져도 사긴 산 거니까ㅋ

 

 

 

♠ 3월 읽은 책 종합

 

아돌포 비오이 카사레스 《영웅들의 꿈》 : 라틴 문학의 이런 환상성은 어디서 기인한 걸까 다시금 의문이 들었다. 독재와 혼란? 그렇다면 한국은? 아무튼 신기한 특성이다.

 

리처드 플래너건 《굴드의 물고기 책》: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을 읽고 이 작가가 정말 그럴까 확인차 읽게 되었는데, 내가 아낄만 한 작가라는 걸 확인^^!

 

무라카미 하루키 《하루키의 무라카미 라디오 3부작》(전 3권) : 정말 말이 필요 없이 재밌었음^^)~ 기운 처질 땐 역시 하루키!

 

이장욱《동물입니다 무엇일까요》: 이장욱 시집을 그렇게 오래 읽어 왔음에도 알지 못했던 점을 알게 된 독서.

 

존 프리먼 《존 프리먼의 소설가를 읽는 방법》: 파리 리뷰《작가란 무엇인가》(전 3권)에 비하면 깊이는 좀 덜해 보이지만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을 많이 알 수 있다는 게 장점!

 

버지니아 울프 《끔찍하게 민감한 마음》: 버지니아 울프 소설에 더 다가가게 유혹하는 수필.

 

장-뤽 낭시  《사유의 거래에 대하여》: 짧지만 책을 사랑하는 마음을 환기시켜주는 책

 

올리버 색스 《의식의 강》: 이 책에 기대했던 걸 충족시켜줬다. 다시 한 번 올리버 색스를 본받고 싶었다. 삶을 마감하는 시기에도 이토록 치열하게 생각했구나...

 

애덤 윌킨스 《얼굴은 인간을 어떻게 진화시켰는가》: 체계 있게 공부하고 탐구해 결과를 이끌어내는 게 무엇인가 보여준다!

 

박영숙, 제롬 글렌 《세계미래보고서 2018》: 저자들이 인공지능과 기술에 대해 너무 긍정적으로만 보는 게 아닌가 싶다. 최근 읽고 있는 중인 캐시 오닐 《대량살상 수학무기》를 보면 그걸 사용하는 인간의 맹점이 치명적일 수도 있다.

 

얀 마텔 《파이 이야기》: 언제나 그렇듯 영화와는 다른 맥락을 읽게 되었다. 호랑이가 무슨 의미였는지 책을 읽으니 확실히 알겠다.

 

정은우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은》(재독): 우리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 때가 없어서 괜찮지 않은 걸까요^^;;

 

 

e book을 병행하니 읽는 양이 확실히 늘었다. 리뷰 정리하기가 벅찰 지경.

읽고 있는 중인 책도 읽은 책 만큼의 분량... 내가 일하는 직장인인지 취미 서평가인지 정신 없이 또 한 달이 지나갔다. 좋아하는 걸 하기 위해 지키기 위해 시간은 늘 부족하다.

 

 

 

 

 

 

 

 

 

 

 

 

 

 

 

 

 

 

  4월 관심 도서

 

보고 싶고 사고 싶어

울고 싶다아ㅜㅜ...

 

 

왕가위, 존 파워스 (인터뷰집)왕가위-영화에 매혹되는 순간

뭐야 뭐야 책값이 왜 이렇게 비쌈ㅜㅜ... 이런 책은 도서관 말고 갖고 싶은데....  

     

김언 너의 알다가도 모를 마음

요즘 시심이 넘치시는가 봄! 쪼아!!! 

    

조리스 카를 위스망스 저 아래

아니, 워크룸 프레스 제안들 시리즈에서 500페이지 넘는 책이 있었나*_*);; , 곰브로비치 희곡집이 제일 두꺼운 584페이지였군.

와와! 어쨌거나 미셸 우엘벡 복종읽고 이 소설 보고 싶었는데! 왔다 왔다 나왔다~~~

이 시니컬한 작가가 가톨릭으로 개종하기 직전 작품. 미셸 우엘벡은 복종쓰고 이슬람으로 개종 안 했는데-.,-)

    

카를로 로벨리 보이는 것은 실재가 아니다

요즘 물리학이 대호황인 느낌-_- 왜죠? 

 

샌디 앨리슨 / 로버트 크레이그 취미는 판화 - 리놀륨.목판화 제대로 만들기

여기 취미 하나 추가요/  

예전에 학교 다닐 땐 판화 작업 꽤나 재밌었는데 장비나 재료비가 만만치 않아 일반인으로서는 엄두가 잘 나지 않았다. 이런 책 좋아! 남의 그림 따라 하며 색칠하는 거 말고 이런 걸 배웁시다!

물론 이 책도 일단 따라 해야 한다; 연습은 지루해-,.-).... 

 

 

 

 

 

 

 

 

 

 

 

 

 

    

 

 

 

 

 

 

 

 

그대에게

 

 

 

미셸 슈나이더 슈만, 내면의 풍경을 읽고 「한국 (대중)음악 평론가들에게 "징후를 가져 오시길"」페이퍼를 썼던 이유는 이렇게 되길 바랐던 것이기도 했다.      

http://blog.aladin.co.kr/durepos/7321761  

 

강헌 신해철 : In Memory of 申海澈 1968-2014(& 신해철 배지)   

  

"그에게는 언제나 '다음'N.EX.T이 있었다" ㅡ 강헌

 

강헌 선생이 이 작업을 해줄 거라고 기대하고 있었다. 바라던 양장본 축하요;

아마 울지 않고 이 책을 끝까지 읽을 수 없을 테지만 강헌 선생이 이 책을 써야만 했던 것처럼 나도 이 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나를 위한 과도한 애도보다 그를 제대로 이해하고 기억하고 사랑하기 위해.

, 이 봄날.....

 

슬픈표정하지말아요

 

떠나보내며

 

너무어려워

 

함께가요

 

안녕

 

 

 

노래 못 불러도 내겐 언제나 최고였어

우리의 영원한 친구

음악

 

 

♠ 오늘의 음악

 

끝없는 잔향속에서 우리는 - #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8-04-01 19: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위스망스의 책이 새로 나왔군요. 가격이 만족스럽습니다. ^^

AgalmA 2018-04-01 21:01   좋아요 1 | URL
네. 두께에 비한다면 가격이 천사^^♥ 워크룸프레스의 멋진 디자인은 또 어떻고!

레삭매냐 2018-04-02 00: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물간 유머이긴 하지만 왕칼, 아니 왕가위 -

뭐 그랬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웡카와이의 열혈 팬으로 그의 작품들을 섭렵하던
시절이 다 있었는데(중경삼림은 극장에서만 세
번인가 봤습니다, 전무후무한 기록이지요)
지금은 뭘 하고 있나 모르겠네요.

그나저나 책값이 너무 비싸네요.

체사레 파베세의 책도 땡기네요.

AgalmA 2018-04-02 00:49   좋아요 1 | URL
ㅎㅎ 저도 왕가위 키드라 <중경삼림> 비디오가게에서 중고로 산 거 아직도 가지고 있어요.
<해피 투게더>도 어둠의 경로로 무삭제판 샀었고ㅎ; 세상이 이리 좋아질 줄 알았다면 그때 그렇게 설레발로 좇아다니지 않았어도 됐을ㅎㅎ; 지금은 열심히 책 읽고 계시잖아요!

왕가위 키드가 요즘 주요 소비세대잖아요. 그걸 노리고 책값을 이렇게 한 게 아닌가 괜한 억측도...ㅎ;;;;

체사레 파베세 시집이 좋아서 소설도 반가워서 샀죠. 시인이라 좀 관념적이지 않을까 우려했는데 예상 외로 서사 중심이네요. 이 작가 레삭매냐님도 관심있을 만한 전쟁 세대 아니겠습니까.

[그장소] 2018-04-02 00: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보고싶고 갖고 싶고 울고싶엉~~ㅎㅎㅎ 아 , 완전 공감요!!^^ (근데 웃겨요!^^)

AgalmA 2018-04-02 01:08   좋아요 1 | URL
책 읽는 사람들 공통 중증 아닌가 싶어요. 발터 베냐민도 전쟁 난리통에도 책들에 파묻혀 기민하게 대처 안하고 있다가 너무 늦었던 거 생각하면....

[그장소] 2018-04-02 01:08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 읽다가 죽어버려랏~ 죽어서도 비명은 다..다음장을 읽어주시오!! ㅋㅋㅋ

AgalmA 2018-04-02 01:12   좋아요 1 | URL
못 읽고 못 쓴 대목은 지옥에서 마감하느라 시달리리라...ㅋㅋ 죽어도 제 버릇 뭐 못 준다고ㅜㄱㅜ;;

[그장소] 2018-04-02 01:12   좋아요 1 | URL
아..죽어서도 리뷰쓰고 있엌~😥😆🤣

AgalmA 2018-04-02 01:14   좋아요 1 | URL
죽었으니 굿즈를 못 사 한이 맺혀 어느 책중독자에게 나타나는데....
<책파우스트> 미리보기...

[그장소] 2018-04-02 01:16   좋아요 1 | URL
아..이 댓글 보자마자 넘 웃겨서 ! 커피 뿜..!!🤣😆 누군가의 미래^^? 정답!! AgalmA님!!

페크(pek0501) 2018-04-02 1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이는 것은 실재가 아니다》- 이 책 제목과 같은 내용을 무지 좋아합니다.
인간의 착각이나 오해, 왜곡된 시선, 편견, 개인의 시각 차이, 문화 차이 등...
잘 보고 갑니다~~.

AgalmA 2018-04-03 05:10   좋아요 0 | URL
저도 제목이 눈에 띄어서 찾아봤죠. 이런 분석들도 좋아하고요. pek0501님과 서로 이런 거 좋아한다고 자주 얘기나눴었죠^^

북다이제스터 2018-04-03 2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회사에서 책 읽다가 지적과 질책 당하여 요즘 의기소침해 있는 일인입니다. ㅠㅠ

AgalmA 2018-04-04 04:18   좋아요 1 | URL
어쩌다가^^;;....저야 아주 대놓고 그래서 짜를테면 짤라봐라 그러고 있는데; 박봉 참으며 일하는 것도 이러자고 하는 거고, 저 없음 힘든 건 그쪽이라서.
한동안 눈치보며 열심히 충성 티를 내야겠네요;;; 기운내십셩!

북다이제스터 2018-04-10 21:46   좋아요 1 | URL
네 말씀처럼 요즘 열심히 일하며 충성모드로 회사에 몸과 마음 받치고 있습니다. ㅎㅎ
아, 덧 없는 내 인생 ...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