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사람

 

 

바닥에 배를 깔고
나는 걸어간다
인간의 보행이 이런 걸음을 본다면
기겁을 하겠지만,
달아나면서도
뛰어가면서도
나는 하반신이 없다

 

배고픔이 있다
바닥에 배를 깔고
다리 숲 사이를 잘도 걸어다녔다
앞발이 그의 두 발이다
다리는 배에서부터 나온다
앞으로
   앞으로
      그는 기어서 갔다

 

수풀에서 뱀을 본 것처럼
처음에는 놀라고
나중에는 시장바닥에 섞여
기어다니는 그를
처음 보는 뱀처럼
찬찬히 뜯어보는 사람은
지층 높이의 눈을 가진
나다!

 

그보다 더 높은 곳에서
빌딩들이 자라고
비행기는 난다
뱀이 올려다보는 구름은
그러나 무의미하다
내가 내려다보는 뱀의 눈이
무의미하다
하반신이 없다
머리와 꼬리 사이
다리는 지워지고 없다
꼭 그만큼의 배고픔이 있다

 

달리 닮은 점이 있는가
뱀과 사라진 길짐승 사이에
그가 있다
걸어가는 내가 있었다
바닥에 배를 깔고
꼭 그만큼의 배고픔으로
꿈틀, 움직이는 거였다

 

 

 

詩   김언

 

 

 

 

 

 §

  "뱀이 올려다보는 구름은 …… 무의미하다"  김언 시인의 문장에서

  15년 넘게 오로지 구름 사진만 찍었던 김광수 씨 사진을 떠올린다

 

 

 

   무의미를 의미로 만드는 인간의 손,

의미를 무의미로 만드는 인간의 눈,

   그렇다면 창조주의 행방은?

이 기억은?

 

 

   유죄는 목적도, 가해자도 없이 단지 진행 중인가

꿈틀대는 구름

   꿈틀대는 배고픔

 

 

한때 너를 끝없이 알고 싶었고

한때 나를 끝없이 알고 싶었고

가장 작은 먼지와 가장 큰 먼지에 대해선 아직도 모른다

가장 작은 구름이 어디서 자라고 가장 큰 구름이 어디서 사라지는지 아직도 모른다

초원의 바싹 긴장한 영양의 기분 정도는 알지 모른다

 

 

인간은 지구를 떠도는 작은 神이라고 티끌같이 적는다

 

 

 

 

 

 

이 글도 벌써 십 년 전이다

그러니까 이쯤 되면 나는 죽은 것인가

아니, 이쯤 되면 죽는 것 아닌가

 

 

 

 

 

ㅡ Agalma 

 

 

 

 

 

 

 

 

 김광수 사진집 [나의 구름] 中

 

 

 

 

 

 

 

 

 


 

 

 

André Kertész (American, 1894~1985) 

 

 

 

 

Martinique January 1, 1972
8 x 10 inch Gelatin Silver Print 

 

 

 

 

 

 

 

 

 

 

 

 

 

 

 


 

 

 

 

Edward Steichen (American, born Luxembourg, 1879-1973)

 

 

 

The Big White Cloud, Lake George, 1903, printed 1904
Alfred Stieglitz Collection, 1933 (33.43.47)

 

 

 

 

 

 

 

 

 

 

 

 

 

 

 

 


 

 

 

 

Masao Yamamoto

 

http://www.yamamotomasao.jp/

 

 

 

 

 

 

 

 

 

 

 

 

 

 

 

 

 

 

 

 

 

 

 

 

 

 

 

 

 

 

 

 

 

 

 

 

 


 

 

 

 

도마쓰 쇼메이(東松照明, Shomei Tomatsu, 1930~)

 

 

 

Hateruma Island, 1971
Gelatin silver print, 20 x 16

 

 

 

 

 

 

 

 

 

 

 

 

 

 

 


 

 

 

 

Laurent Millet (French)

 

 

 

 

Les Zozios, Roto Cloud, 2003
24 x 20 inch chromogenic dye print

 

 

 

 

 

Les Zozios, Fluffy C, 2003
24 x 20 inch chromogenic dye print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4-30 0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4-30 01: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프레이야 2015-04-30 0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구름사진들 모아놓고 보니 참 좋습니다. 구름사진만 찍었다는 케르테스 맞나요. 알프레드 스티글리츠의 구름도 멋진 이미지로 포착되었네요. 문득 영화 클라우드 오브 쉴즈마리아,가 떠올라요. 다시 보고픈 멋진영화.

AgalmA 2015-04-30 03:04   좋아요 0 | URL
구름사진은 언제나 멋지죠? 폭풍우치는 날 조차도.

케르테츠는 왜곡된 인체누드가 가장 널리 알려졌지요. 사진계의 르네 마그리트였다고 생각됩니다. 평범한 일상의 풍경을 초현실주의로 바꾸던 마술사~
에드워드 스타이컨 사진이 스티글리츠랑 좀 비슷하죠ㅎ? 스티글리츠의 갤러리에서 일했다고 하더군요. 저도 처음 스타이컨 사진 발견했을 때 스티글리츠인 줄 알았어요ㅎ

애석하게도 저는 아직 클라우드 오브 쉴즈마리아를 못 봤어요. 오늘 여기저기서 이 영화 얘길 들으니 왜 여태 안 보고 있었나 눈물 뚝뚝입니다;_;

곰곰생각하는발 2015-04-30 05: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건 뭐 코스 요리 같은 글이네요. 좋은 시에, 좋은 사진에, 좋은 음악에, 좋은 글에.......

AgalmA 2015-05-01 01:15   좋아요 0 | URL
너무 상찬하시면 제가 뭐라 말씀드려야 할 지 모르겠으니 반만 깎아주세요;

수연 2015-04-30 0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덕분에 즐거운 아침을 맞았어요. 저 구름들도 새삼 다시 보게 되고_^^

AgalmA 2015-05-01 12:02   좋아요 0 | URL
모두 구름덕분입니다^^

지금행복하자 2015-04-30 08: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시와 사진. 음악까지 아침이 풍요로워 집니다.

AgalmA 2015-05-01 01:21   좋아요 0 | URL
저는 옮겨온 칭찬만 받도록 할께요 :)
이웃분들께 조금이나마 위안을 드릴 수 있길 바랐던 맘이 통해서 다행입니다

봄밤 2015-04-30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아따. 사진 좋소.
구름 사진이라니 처음 보는 것 같아요. 이 많은 것들을 수집하고 다니셨나요, 이렇게 풀어주시다니요.

AgalmA 2015-05-01 01:24   좋아요 0 | URL
노력을 알아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많이 올리고 싶었는데, 뭐가 문제인지 글수정도 안되는 상황이라 다음에 또 기회되면 올려 보도록 할께요^^

양철나무꾼 2015-04-30 1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래된 구름이야기가 맞는 것이랍니까? 현재진행형 아니랍니까? 답은 엘리엇 스미스가 대신하나요? ㅋㅋㅋ
호사를 제대로 누리고 갑니다, 꾸벅~(__)

AgalmA 2015-05-01 12:04   좋아요 0 | URL
원래 양철나무꾼님 글에 먼댓글 트랙백으로 쓸려고 했는데, 시스템 불안정으로 휘릭 몇 번을 사라지길 반복해서, 에라 모르겠다 싶어 임시저장으로 바로 올렸더니 그 설정이 지워진 채 글이 올라갔어요.
오래된 구름이든, 구름의 오래된 이야기든, 구름에 대한 오래된 이야기든 듣는 분 맘대로ㅎ
잊고 있던 구름을 불러 모으게 환기시켜 주셔서 저도 감사^^)__)

에이바 2015-04-30 17: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대로 보려고 컴퓨터로 들어왔어요. 좋아요...

AgalmA 2015-05-01 01:31   좋아요 0 | URL
수고하시게 해서 어쩌죠. 서재에서 긴 글로 쓰다보면 북플 상황을 종종 까먹게 돼서;;
담엔 좀 더 염두에 두겠습니다~

에이바 2015-05-01 11:41   좋아요 0 | URL
아니요 휴대폰 화면이 작아 크게 보고 싶어서요^^ 사진은 전혀 모르는데도 아갈마님 감상에 함께 빠져봅니다~

AgalmA 2015-05-02 02:13   좋아요 0 | URL
구름은 한사람의 것이 될 수 없고 모두 바라볼 수 있어 행복한 결과가 되니 좋네요
요즘 날씨 엄청 좋잖아요? 하루에 10분 이상 하늘 보기 하자구요^^

cyrus 2015-05-01 16: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이 구름 버전 마크 로스코 같습니다. 제가 구름이나 구름이 있는 그림, 사진을 좋아합니다.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듭니다. ^^

AgalmA 2015-05-02 02:13   좋아요 0 | URL
르네 마그리트를 프로필 이미지로 쓰실 정도면, cyrus님 구름 사랑 알만 하지요^^ 마그리트의 구름과 허공 이미지 저도 좋아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