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백년 동안의 고독- 1982년 노벨문학상 수상작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지음, 안정효 옮김, 김욱동 해설 / 문학사상사 / 2005년 7월
12,800원 → 11,520원(10%할인) / 마일리지 6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5년 01월 27일에 저장

[eBook]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이성복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4년 7월
5,600원 → 5,600원(0%할인) / 마일리지 280원(5% 적립)
2015년 01월 27일에 저장

쳇 베이커- 악마가 부른 천사의 노래
제임스 개빈 지음, 김현준 옮김 / 을유문화사 / 2007년 11월
35,000원 → 31,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50원(5% 적립)
2015년 01월 27일에 저장
구판절판
[eBook] 굶주림 (개정판)- 개정판
크누트 함순 지음, 우종길 옮김 / 창 / 2014년 8월
4,000원 → 4,000원(0%할인) / 마일리지 200원(5% 적립)
2015년 01월 27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99%를 위한 대통령은 없다 - 깨어 있는 시민이 던져야 할 7가지 질문
김병준 지음 / 개마고원 / 2012년 2월
평점 :
품절


단순히 말해,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바꿀 수 있는 일은 많지 않다는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회고글에서 보았던,

성공하지 못했다는 자책의 배경을 이 글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참여정부 정책에 대해 대통령은 왜 우리와 다르지 않게,

제3자처럼 얘기할까 참으로 의아해 했던 기억...

어떤 정책에대해 불만이 있으면 모두 대통령을 향해 비판을 가했던 우리로서는

이해되지 않는 대목이었다.

 

우리의 대통령을 뽑으면,

우리가 원하는 대로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을 한 필자는 한마디로 말해 '불가능'이라 말한다.

 

정부의 힘보다,

시장와 관료 등 그 외의 힘이 더 세졌기 때문이라는 것.

 

특히 이 책에서 인상적이었던 글은

'상생' 하라는 말씀은 공염불에 불과하다는 것.

진정한 '상생'과 '대 타협'은 힘의 균형이 이뤄졌을 때 가능하다는 것이었다.

100% 공감.

어떤 변화를 위해서는 힘의 구조를 정확히 파악하고,

힘의 균형을 맞춰줄 수 있는 '상황'과 '조건'을 만드는 일이

정부와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여론에 편성해 여론이 원하는 대로 '말씀'을 할 게 아니라,

여론을 존중하되, 정확한 비전을 가지고, 대안을 만들고, 힘의 균형을 맞춰줄 상황과 조건을 만들기 위한 실천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스웨덴의 샬트세바덴 노사정 대타협의 예를 들면서.

노사대타협의 가능할 수 있었던 배경은,

1920년에 일어나 사회주의 운동과 1932년 사회민주당의 집권으로,

기업들은 위기를 맞고, 노동자들은 힘이 강해지는 상황에서 힘의 균형이 가능할 수 있었다는 것이고...

 

기업은 세금을 많이 내는 대신, 경영권을 보장받기로 하고(차등의결권, 즉 기업이 소유한 주식으로이 보통주식 보다 큰 의결권 행사하도록 하는 조치 등)

 

노동자들은 사유재산을 인정하지 않는 마르크스주의적 강령을 포기하는 대신, 일자리를 보장받고,

 

정부는 강화된 조세기반을 재정력으로 사회주의적 정책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지금 국회에 계류되고 있는 많은 법안들 역시,

논리와 주장만으로는 한발짝도 넘어설 수 없다는 것을 느낀다.

 

따라서 힘의 구조를 정확히 파악하고,

힘의 균형을 마련해 주기 위한

전략과 전술이 더 세밀하게 고민되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예를 들자면,

노동정책에서 노와 사는

힘의 균형이 있을 때 양보와 타협이라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

지금처럼 일방적인 사의 강세 상황에서는

어떠한 양보도 가능하지 않다는 점이다.

 

따라서 기업들의 정리해고 규제와 고용안전망 확보를 위해서는,

약화된 노동3권을 보장해 줄 수 있는 법과 제도와 정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최저임금 현실화와,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노동3권 보장,

고용안전망 확보...

이 모든 것 들이 힘의 균형 속에 개선의 여지가 생긴다는 점

다시 한번 생각하게 했던 책이다.

 

99%의 행복은

대통령으로 부터 나오는 것이 아니라,

깨어있는 시민, 바로 나, 너, 우리로 부터 나온다는 점을 다시 한번 더 각인하게 된 계기가 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라 말하기 어려운 사고.
후진하던 차가 내 앞 범퍼를 밀고 들어왔다. 다행히 다친데는 없었다.

긁히고 찌그러지고 문제 있었던 놈들을 덕분이 모두 교체했다.
보험으로 처리되는 거였지만, 미안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삼성이 버린 또 하나의 가족
희정 지음, 반올림 기획 / 아카이브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 아는 얘기라 생각했는데, 
읽으면서 또 눈물이 많이도 났다.  

알면서도 모른체 애써 외면해 왔던 사실! 진실!
알면서도 침묵한 죄로,
지금 이 시각에도 많은 젊은 노동자들이 죽고, 고통받고 있다는 것이 참... 미안하다. 

하지만,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하고,
더이상 외면하지 말아야 할 진실이다.  

슬픈 소설이었다면 좋았을 생생한 이야기들.
우리가 누리는 문명의 어두운 그림자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개월간의 달콤한 휴식(휴직)을 끝내고, 드디어 모레 12일 국회로 다시 복귀한다.  

2달 여 전, 국회로 다시 복귀 할 뻔하다, 둘째 아이 절규에 포기했던 일을 다시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다행히 그동안 아이들 안봐주겠다던 엄마도 다시 예전처럼 우리 아이들을 돌봐 주는 것으로 상황이 바뀌었고, 둘째아이의 불리불안도 겉으로는 해소된 듯 하다.  

다행이다.  

또한 불행이다.  

ㅎㅎㅎ 늘 이런식이다.  

무슨 변화가 닥칠 때마다, 마음이 이렇듯 늘 반반이다.  

휴식이 끝나서 불행이고, 새롭게 도전하는 일이 있어서 다행이고, 행운이다.  

고로 나는 너무 행운아다. ㅎㅎㅎ 

그동안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어서 좋았고, 
내 손길로 집안이 아늑해 져서 좋았고,
책을 볼 수 있어서 좋았고,
다시 영어공부를 시작해서 좋았다.  

다시 문서를 놓고, 씨름하게 될 일은 생각만 해도 머리가 지끈지끈하나, 
이 또한 즐겁게 받아들이자~  

화이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