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전에 주문한 책이 오늘 새벽에 도착했다. 토요일 배송 예정이였지만 배달이 밀려서 인지 오늘 새벽에 문 앞에 도착했다.















대산 세계 문학 총서 전집이 출간 20년 만에 새로운 표지와 판형으로 바뀌었다.








크기는 이전 판형보다 조금 줄어 들었고 무게도 좀 가벼워 졌다.


펭귄에서 출간된 마카롱 에디션 판형과 비교해도 별 차이가 없지만 마카롱 에디션이 조금 더 가볍다.

민음 모던 클래식 시리즈도 한 때는 소장 하고 싶은 표지와 판형으로 출간 되었었다. 


민음 모던 클래식 시리즈는  20세기 후반에 출간 된 책들 중 세계 유수한 문학상을 수상 한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출간 하는 게 목표 였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새책,번역본을 출간 하지 않고 서서히 절판을 찍으며 세계 문학 전집 판형으로 끼워 넣고 가격을 야금 야금 올리고 있다.

민음사 세계 문학 전집의  종이는 금새 변색이 되고 북 파우치 속에도 잘 들어 가지 않는 긴 판형이다.





UK펭귄에서 출간 되고 있는 모던 시리즈 커버들 가볍고 가격도 착하고 소장하고 싶은 커버다.




SF 작품들은 이렇게 새로운 표지로 나오고 있다.


코로나  팬더믹으로 종이 책 판매량이 증가 해서  펭귄 출판사는 표지와 판형을 미니멀리즘으로 확 바꾸고 있다.


손 안에 잡히는 크기에 가벼워서 들고 다니며 읽기 좋고 표지도 소장 하고 싶게 출간 되니

이북이 아닌 종이 책을 구매 하게 된다.







댓글(57) 먼댓글(0) 좋아요(6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scott 2021-09-27 16:47   좋아요 1 | URL
장바구니 탈탈 털고 나면 기대평 별점 천냥 오백냥이 날아와여 ㅎㅎㅎ

하나의책장 2021-09-27 11:1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전 한번에 도착하면 택배기사님이 배송하시는데 힘들 것 같아, 예상도착일을 보고선 띄엄띄엄 주문했는데 추석 전날, 전전날에 세 박스, 네 박스씩 왔다지요😳 너무 죄송해서 커피 등 이것저것 챙겨드렸는데 항상 택배기사님들이 매번 물으세요. 출판사쪽에서 일하는 사람이냐고🤭 민음사 책은 조금 뒷전이 되어버렸고 펭귄북스, 열린책들은 소장하면서 읽게 되는 것 같아요❣

scott 2021-09-27 16:45   좋아요 0 | URL
연휴가 겹쳐서 띄엄 뛰엄 주문이 한꺼번에 도착 ㅎㅎㅎ

저도 그렇게 주문했다가 연말에 30박스 한 번에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것 저것 챙겨드리는 군요
저는 전화와 문자는 친절하고 공손하게!!


민음사 미운짓만 ㅎㅎㅎㅎ

구단씨 2021-10-03 22: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위의 ‘하나의 책장‘님 댓글 보다가 기억나는 일은,
몇년 전에 저희집 배송 오시는 기사님이 바뀐 적이 있는데, 저한테 작가냐고 물으시더라고요. ㅎㅎㅎ
맨날 택배가 오는데, 다 책이라고. 정말 궁금하셨나봐요. 배송하신지 한참 지난 뒤에 물어보시더라고요.
언젠가부터 저도 무슨 수집처럼 책을 사고 있는 걸 발견하고, 이러면 안 되겠구나 싶어서,
조금씩 정리하다가, 지금은 정말 한권씩이라도 읽고 싶은 것만 사요. (말은 이래도 또 그냥 사고 싶어서 사는 책도 여전해요. ^^)
이번 알라딘 굿즈 보니까 또 책 사고 싶어요. 요즘에는 정말 굿즈 사면서 책이 덤으로 오는 듯합니다. 까르르르르르~~

scott 2021-10-12 00:38   좋아요 0 | URL
우와 얼마나 책배송이 많으면 ㅎㅎㅎ
구단님 말씀처럼 정신없이 주문할 때가 있습니다
저는 이사 짐 정리 하면서 읽지 않은 책을 이만큼 쌓아 두었다니 하며 스스로 한심함을 결국 다 읽고 짐 정리 하면서 처분 하느라 진땀을 ㅎㅎ

우산-필통 기타 등등 굿즈 용품으로 가득 ~
그 맘 알죠 ^ㅅ^

오늘도 맑음 2021-10-13 13: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콧~~~님~!
식사는 하셨나요? 저희는 점심으로 추억의 도시락이 나왔습니다만, 밥에 섞어 먹야하는 잔멸치가 너무 딱딱해서 힘들게 먹어야만 했답니다ㅠㅠ
순응주의자를 장바구니에 담기위해 알라딘에 들어왔다가, 스너프라는 책이 스콧님 서재에 함께 있음을 알게되어 또 들렀지욤~^^
스너프 다 읽으셨음.
리뷰 올려주시옵소서~ 스콧님 글 보고 싶습니당~!!

scott 2021-10-13 17:59   좋아요 1 | URL
추억의 도시락 반찬으로 잔멸치
그런데 밥이 차갑게 식은거 같습니다 ㅜ.ㅜ

스너프 책은 미리보기로만 읽었는데 그다지 끌리지 않아서
나중에 도서관에서 정독 하고 알려 드릴께요
맑음님 서울은 제법 쌀쌀
건강 잘 챙기세요. ^ㅅ^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