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욕구를 경영하라 - 심리학자 매슬로의 자기실현과 창의성, 리더십에 관한 경영의 뉴클래식
에이브러햄 H. 매슬로 지음, 데버러 C. 스티븐스 & 게리 헤일 엮음, 왕수민 옮김, 최 / 리더스북 / 2011년 6월
평점 :
품절


▲ 페이스북 마크 주커버그의 정신적 세 스승, 일명 3M : 마셜 맥루언(Marshall McLuhan), 마르셀 모스(Marcel Mauss), A.매슬로(Abraham Harold Maslow)

페 이스북의 지적 근원을 오랫동안 관찰해 왔습니다. 마크 주커버그의 입에서 나온 마셜 맥루언과 마르셀 모스의 저작을 꼼꼼이 읽고 페이스북과 어떤 관계에 있는지 열공했죠. 전 인류를 피부로 삼는 지구촌 네트워크를 예언한 마셜 맥루언과 선물의 주고 받음, 부채의식 등을 인류학적으로 증명해낸 마르셀 모스의 사상이 페이스북 안에 녹아 있습니다.

아시는 바와 같이 주커버그의 어머니는 저명한 심리학자입니다. 주커버그는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커버그가 21세기의 심리학자로 평가받는 A.매슬로를 열공했을 만한 정황이 충분합니다. 페이스북 서비스가 마크의 모교인 하버드대학교에서 인기를 끌 때 대학 언론사에서는 ‘내 마음을 잡아끈다’, ‘심리적으로 묘한 서비스’라는 분석이 많았습니다.

A.매슬로는 심리학의 산업의 영역에 주목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1961년 <인간욕구를 경영하라>(리더스북)를 썼습니다. 미국 경제가 한창 전성기였고 경영이론에 대한 의식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이 책은 이내 잊혔습니다. 그러다가 최근 매슬로가 부각되었습니다.

매 슬로는 이전의 심리치료가 오직 개인이나 자기정체성만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을 안타까워했고, “개인의 구원을 추구하는 것은 개인의 구원 추구를 포기하는 길이다”라는 유명한 말로 실존주의 심리학의 허상을 비판했습니다. 그는 공동체, 팀, 그룹, 조직, 일, 가족, 친구 등 주변의 정보와 문맥이 한 사람 개인의 완성된 모습을 보여준다고 했습니다. 페이스북이 관계정보를 통해서 아이덴티티에 도달하는 것과 같습니다. 페이스북 관계정보의 기원은 매슬로의 심리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01-29 15: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2-01 18:1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