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여유있는 일요일

언니는 친구 생일이라고 놀러나가고, 해아가 심심했는지 빵을 만들어보잔다.

나 - 아! 귀찮아!! 엄마에게 널버러져있을 자유를 줘... ㅠ.ㅠ

 

해아 - 엄마 그럼 내가 빵 만들어볼까?

 

나 - 이 무슨 뜬금없는 소리.(한번도 집에서 빵을 만들어볼 생각같은건 안해본 나!)

나 - 빵은 자고로 빵집에서 사먹는게 제일 맛난거란다.

 

해아 - 그래도 그냥 내가 해볼께

나 - 그럼 해봐라.

 

내가 밀린 리뷰를 써보겠다고 컴앞에서 깨작거리다가 잘 안돼서 던져놓고, 도서관에 빌린 책을 반납하고 오는 사이에 어쨌든 혼자서 해아는 빵을 만들었다.

아 내가 하나는 해줬다.

계란 흰자 거품내는거...

 

요리책 레시피를 보고 해아가 선택한건 롤케잌이란다 (허걱!!)

 

뭘 어떻게 했는지는 모르지만 하여튼

 

 

앗 빵이다!!!!

 

식혀서 잼 바르고 말아야 되는데 집에 사각팬이 없는 관계로 둥근 팬에 했더니 롤을 마는건 불가능!

모양이 중요하냐? 그냥 반 잘라서 잼 바르자!

어 그럼 샌드위치네... ㅎㅎ

 

 

 

어쨋든 빵이다. 다음번에 오븐 시간을 좀 줄여야겠다.

빵집에서 산 것보다 부드러움은 좀 덜하지만, 그리 달지 않고 맛나구나...

 

나 - 해아야 너 나중에 요리사 할래?

해아 - 음.. 그건 싫어.

나 - 왜? 너 요리하는거 좋아하잖아.

해아 - 힘들어, 그냥 취미로 하는게 좋아

음 그렇구나... ㅎㅎ

 

해아 칭찬 잔뜩 해주고 폭풍흡입하고 나니 배가 완전 빵빵!

아 살빼야 되는데....

가족 모두 집앞공원 가서 열심히 1시간 걷고 왔더니 덥구나...

아이들한테는 살쪄 먹지마 하면서 나는 또 맥주 1캔!

이럴거면 왜 걸었냐고?

 

어쨌든 우리집에서도 빵을 만드는게 가능하다는걸 해아가 입증한 하루.

서재여러분들께도 드리고 싶지만 남은게 없어요. ㅠ.ㅠ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5-08-31 06: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심심할때 하고 많은 중에서 뭘 하기로 선택하느냐, 이거 저는 아주 중요하다고 보는데요. 자기도 모르는 자기 적성일 수 있지 않을까요?
해아의 빵, 훌륭합니다. 감동이예요!

바람돌이 2015-08-31 11:32   좋아요 0 | URL
제가 음식을 할때마다 부엌에서 같이 알짱거리는 해아를 보면 확실히 요리를 좋아하는 것 같은데 말이죠. 뭐 아직 어리니 천천히 제 길을 찾아가겠죠. ㅎㅎ
맛보다 해아가 해냈다는게 더 감격인 빵이었습니다. ^^

sijifs 2015-08-31 0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딩도 빵을 만들 수 있는데 저는 못 합니다ㅎㅎ 먹는 것을 안좋아허서 음식을 만드는데 의지가 없거든요
해아가 대단하네요

바람돌이 2015-08-31 11:32   좋아요 0 | URL
너무 슬퍼마세요. 저도 못해요. ^^
저는 빵집 빵을 좋아해요. ^^

마노아 2015-08-31 1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만든 빵보다 비쥬얼이 훈늉합니다!!

바람돌이 2015-08-31 16:25   좋아요 0 | URL
음... 해아가 요리 천재일까요? ㅎㅎㅎ

무스탕 2015-08-31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 청출어람입니다, 라고 말하려 했더니 안 하신다고... ㅎㅎㅎ
해아, 훌륭해요. 해아 말마따나 요리를 직업으로 하는건 정말 힘들어요. 좋은 취미생활로 본인도 즐겁도 옆사람도 즐겁게 ^^

바람돌이 2015-08-31 16:26   좋아요 0 | URL
다음번에는 머핀을 하겠다는데.... 해아의 가장 큰 단점은 정리가 안된다는겁니다.
겁나게 어질러진 부엌은 제몫이라는.... 정리공포증같아요. 해아가... ㅎㅎ
딸의 취미생활을 위해서 제가 희생해야 할까요? ^^;;

반딧불,, 2015-08-31 16: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아요는 해아에게 주는 겁니다. 꼭 말씀해주세요.
우리집에 출장 좀 안될까요?
탐나는 비주얼입니당.

바람돌이 2015-09-01 09:43   좋아요 0 | URL
해아에게 전했어요. ^^
해아한테 출장 얘기도 했더니 아주 시니컬한 얼굴로 헐~~ 엄마 나한테 왜그래? 하던데요.
해아가 요즘 사춘깁니다. ㅠ.ㅠ

cyrus 2015-08-31 1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커피나 우유랑 같이 먹으면 맛있겠어요. ^^

바람돌이 2015-09-01 09:44   좋아요 0 | URL
안그래도 어른들은 커피랑, 아이들은 우유랑 먹었어요. ^^

순오기 2015-09-01 0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아가 지금 몇학년일까요?
크는 아이들 자주 안보면 몰라 볼 듯...
스스로 빵도 만들만큼 자랐군요~ 대단해요, 맛나겠어요!^^

바람돌이 2015-09-01 09:45   좋아요 0 | URL
해아는 지금 6학년입니다. 한창 사춘기를 지나고 있습니다.
원래 아이들은 내 애만 빼고 남의 집아이들은 진짜 잘 크잖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