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나무 창비시선 368
정희성 지음 / 창비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을엔 역시 시집. 선물 받은 친구가 너무 좋아해서, 다른 친구들 주려고 또 주문합니다. `시인고은`이라는 시가 참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