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무해한 사람』 읽기 전,  준비 운동

최은영을 읽기 전, 최은영으로 준비 운동. 

차분하고 단정한 준비운동.  




<쇼코의 미소> 


분명히 쇼코도 그때 느끼고 있었겠지. 내가 쇼코보다 정신적으로 강하고 힘센 사람이 되었다는 것을. 마음 한쪽이 부서져버린 인간을 보며 나는 무슨 일인지 이상한 우월감에 휩싸였다. (263) 



순결한 꿈은 오로지 일을 즐기며 있는 재능 있는 이들의 것이었다. 그리고 영광도 그들의 것이 되어야 마땅했다. 영화는, 예술은 범인의 노력이 아니라 타고난 자들의 노력 속에서만 진짜 얼굴을 드러냈다. 나는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눈물을 흘렸다. 사실을 인정하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재능이 없는 이들이 꿈이라는 허울을 잡기 시작하는 순간, 허울은 천천히 삶을 좀먹어간다. (271) 



새벽에 눈을 뜨면 사람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심지어 우리가 밟고 있는 단단한 땅도 결국 흘러가는 맨틀 위에 불완전하게 있는 판자 같은 것이니까. 그런 불확실함에 발을 내딛고 있는 주제에, 그런 사람인 주제에 미래를 계획할 있다고 생각했다니. (294)



이제 나는 어디로 가나. 

나는 간다.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면서 배낭을 메고 가볍게 걸어가는 떠돌이처럼

그건 내 오랜 꿈이었다. (작가노트, 305)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7-09 2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10 1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jsshin 2018-07-10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쇼코의 미소>는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책입니다. 누군가 한국소설을 시작한다고 추천해 달라고 하면, 이 책을 추천할 거예요 ^^

단발머리 2018-07-10 19:23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전 어제, 다시 읽는데 좋은면서도 가슴이 조금 쿵쾅거리고 그러면서도 막 읽은 문단을 다시 읽고 하면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쇼코의 미소> 진짜 강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