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김춘추 외교의 승부사
박순교 지음 / 푸른역사 / 2006년 9월
평점 :
품절


출판사 푸른역사에서만 나오는 새로운 개념의 역사서다. 본격적 학술서적이라 하기엔 무리가 따를 수 있겠으나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저자의 해석과 상상이 제법 들어가 있다. 역사소설과 학술서적의 중간쯤이라고 보는 게 좋을 듯하다. 역사적 사실에 기초해 주인공들의 심리 상태와 사회 분위기를 생생히 묘사하고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그래서 기존 역사서와는 달리 책이 술술 넘어간다.

이 책의 주인공인 김춘추는 민족의 반역자라는 주장과 삼국통일의 디딤돌을 놓은 영웅이라는 주장이 엇갈리는 인물이다. 특히 남북한에서는 그에 대한 상반되는 해석이 존재한다. 그렇지만 저자는 그를 외교의 승부사로 묘사하고 있다. 국내의 축소된 입지를 외교를 통해 극복하려는 그의 노력에 방점을 두고 있다. 목숨을 걸고 고구려와 왜에 다녀왔으며 수, 당과과도 협력 관계를 구축하였다. 또한 주변 인물들을 끌어들이는 인화력도 최상이었다. 그의 가족들 역시 그를 위해 희생하게 만들었다. 백제에게 죽은 큰딸 고타소, 늙은 김유신에게 시집 간 막내딸 지소, 아버지 춘추를 위해 당에 머무른 아들들, 그를 위해 기꺼이 목숨을 내놓은 부하들. 이 책은 이와 같은 다양한 기록들을 저자의 상상력과 함께 버무리 책이다. 즐겁게 읽었다.

어느 독자의 댓글에서 읽었다. 고대사의 재미는 상상력에 있다는. 제한된 사료와 유물로 해석해야 하는 고대사. 그 부족분은 아무래도 상상력이 채워야 하니까.

이제는 발해사로 가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국통일전쟁사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한국학연구총서 30
노태돈 지음 / 서울대학교출판부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이 책은 `노태돈`이라는 이름만 보고 산 책이다. 그는 현재 한국고대사 분야의 최고권위자라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책은 나의 욕구를 총족시키기에 아쉬움이 컸다. 어쩌면 이 책이 문제라기보다 애초에 나의 선택이 잘못되어었을 수도 있다. 이 책은 삼국통일 과정 중 전쟁 분야를 학문적으로 잘 정리한 책이다. 정말 교과서적이다. 한국사 교과서의 대학교 버전이라고나 할까? 내가 원한 것은 삼국통일에 대한 저자의 날카로운 해석과 새로운 정보의 습득이었는데 이 책을 그렇지 못했던 것이다. 결국 이 책을 선택한 내 잘못이 크다. 아쉽다. 언젠가 다시 읽을 날이 오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대 왕국의 풍경, 그리고 새로운 시선
이근우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벼운 마음으로 산 책. 그런데 예상 외로 많은 정보와 지식을 전해주었다. 가령 삼국시대인들은 대화가 통했을까?, 신라의 삼국통일 이유는? 고대국가의 불교 수용 이유는? 같은 우리가 종래 당연한 지식으로만 여기던 것들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름의 대안을 제시한다. 그것이 터무니 없는 것이라기보다 제법 합리성이 있고 고개가 끄덕여진다. 다양한 주제로 우리의 고대사를 이해하고 분석한다. 역사는 기록이면서 해석이라는 주장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책처럼 기존의 지식을 거부하고 해석을 가하는 작업에 나는 존경을 표한다. 어쩌면 이 해석 역시 시간이 흘러 새로운 해석에 자리를 내줄지 모른다. 그렇기에 역사를 고정된 시각이 아닌 열린 시각을 봐야 한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선사해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 장영희 에세이
장영희 지음, 정일 그림 / 샘터사 / 2009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영작문을 가르칠 때 나는 미국의 유명한 수필가인 E. B. 화이트의 말을 인용한다. 그는 글을 잘 쓰는 비결에 대해 `인류나 인간(Man)에 대해 쓰지 말고 한 사람(man)에 대해 쓰는 것`이라고 했다. 즉 거창하고 추상적인 이론이나 일반론은 설득력이 없고, 각 개인이 삶에서 겪는 드라마나 애환에 대해 쓸 때에만 독자들의 동감을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장영희,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샘터, 2009, 156쪽에서 인용

 

누군가에게 공감을 얻는 좋은 글을 쓰고픈 욕망이 있는 내게 큰 도움이 되는 글이다.
인류가 아닌 한 개인에 대한 글쓰기.
이 책 은근히 잘 읽히고 내용 속으로 나를 끌어들인다.
역시 장영희의 글은 좋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ane 2016-02-26 2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좋아하는 교수님인데^^.

knulp 2016-02-26 21:56   좋아요 1 | URL
저도 그랬는데... 아쉽죠 정말.

cyrus 2016-02-27 17: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평소에 에세이를 즐겨 읽지 않는 편이지만, 장영희 교수님의 글은 좋아하고, 생각날 때마다 다시 읽어보기도 합니다.

knulp 2016-02-27 20:11   좋아요 1 | URL
장영희 교수님의 글은 마음을 참 따뜻 하게 해줍니다. 그래서 읽게 되더라구요. 글쓰기의 모델도 되구요.

서니데이 2016-03-02 18: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knulp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오늘도 퀴즈 준비합니다.^^

knulp 2016-03-02 20:50   좋아요 1 | URL
알겠습니다. 갈게요. 요즘 넘 바빠요.
 

어제는 우리 부부의 결혼기념일이었다. 만들고 꾸미는 재주가 있는 딸은 사진처럼 예쁜 편지(A4 용지)를 써서 주었다. 자신의 잘못한 언행을 반성하는 내용이 재밌다. 한편 이런 재주가 부족한 아들은 편지 강요에도 꿋꿋이 버티더니 글쎄 자기가 밥을 산단다. 그리고선 돼지저금통을 들고왔다. 아빠가 산다고 하니 소릴 높이며 자기가 사겠단다. ㅎㅎ 이렇게 아이들이 자라고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ureka01 2016-02-26 16: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딸아이죠? 맞을 겁니다. 축하드립니다..

knulp 2016-02-26 16:29   좋아요 0 | URL
네 정확히 맞습니다. 감사합니다.

cyrus 2016-02-26 17: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딸이 엄마를 윙크하는 어여쁜 여인의 모습으로 그렸군요. 아빠는 되게 젊은 모습으로 그렸고요. 딸아이가 착하네요. 요즘 아이들은 늙어가는 부모 모습을 솔직하게 묘사하던데요. ㅎㅎㅎ

knulp 2016-02-27 20:41   좋아요 0 | URL
ㅎㅎ 그런가요? 딸에게 고마워해야겠네요. 근데 요즘 무처이나 힘들게해요. 기분이 들쭉날쭉. ㅎㅎ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