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의 숨바꼭질 - 꼭꼭 찾아라, 아이 마음 닫힌다
권일한 지음 / 지식프레임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이버 블로그 친구의 추천으로 읽게 된 책이다. 무더웠던 올 여름을 함께 보낸 책이기도 하다. 이론 서적이 아니기 때문에 쉽게 책장을 넘길 수 있지만 그리 가볍게 넘길 내용이 아니었다. 내게 교육, 좁혀서 교사의 본질이 무엇인지 물어보는 책이라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고민에 빠지기 일쑤였다. 이렇게 책은 내게 들어왔고 끝까지 고민만 한가득 남겨주었다.

저자 권일한 선생님은 학생들과의 숨바꼭질 대가이다. 그는 밖에서 친구들과 함께하는 숨바꼭질이 아니라, 자신을 숨기고 움츠러든 학생들을 찾아내고 그들그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주고자 노력하는 위대한(!) 교사의 표상이라 감히 말하고 싶다. 겨우 그의 책을 한 권 읽고서 나는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을까?

현실에서 교사에게 더이상 직업 윤리 이상의 사명감을 강요하기 힘들다. 교사는 노동자라는 인식이 보편화되고 교직이 성스런 직업이 아니라는 것은 일반적이다. 따라서 교사라는 직업은 다양한 직업 중에 하나일 뿐이며 교사는 직업인으로서만 기능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것은 누구를 탓할 수 없으며 작금의 한국 교육계의 현실일 따름이다. 나 역시도 그렇다.

권일한 선생님은 주로 강원도 영동 지방에서 주로 근무하셨다. 도시 지역에도 있지만 산골 학교에도 오랜 시간 있었다. 승진을 위해 벽지 지역으로 갔다기보다 자신의 걸음으로 갔다. 그는 거기서 버려지고 도망치려는 아이들과 숨바꼭질을 하셨다. 꼭꼭 숨어 나오지 않으려는 아이들과 일기를 통해 대화하고 가정방문을 통해 닫힌 마음을 열어갔다. 아이들은 물론 보호자들을 위로하는 그는 교사나 상담가를 넘어서는 치유자에 가까웠다. 그렇다고 그가 그런 가정들을 직접 치유하기 위해 다가간 것은 아니다. 우선 학급의 아이들의 학교 생활을 돕고 그리고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기 가정의 속살을 들여다 본 것이다. 그의 행동에 지지를 보내는 것은 단순히 동정심만으로 다가선 것이 아니라 학교나 지역사회와 함께 하려는 자세 때문이다. 이것은 교사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이기에 말이다.

내게 권일한 선생님의 사례가 눈에 들어와 박힌 것은 그의 숨바꼭질 방식이었다. 특히 일기와 가정방문. 예전에 그렇게 열심히 쓰던 일기였지만 최근 들어 초등에서는 학생들의 인권과 관련해 강제적인 쓰기가 금기된 상황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권일한 선생님은 일기를 통해 가정상황과 아이들의 심리를 파악했다. 대화나 마주하기를 거부하는 아이들의 속내를 알기 위해 그는 일기를 택한 것이다. 그렇다고 여기에만 머무르면 더 깊은 상황을 파악하기 힘들다. 그래서 그는 가정방문을 마다하지 않았다. 특히나 강원도 첩첩산중의 마을까지. 조부모와 살지만 잘 씻지 못하고 제대로 먹고 다니지 못하는 이유를 그는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던 게다. 자가용이 들어갈 길이 없고 노인들만 두 가구 살고 있는 곳에서 다니는 초등학교 1학년을 어떻게 그냥 잘 다니라고 말만 할 수 있겠는가.

학교에서 담임 제도를 운영하는 나라가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한국은 현 담임 제도에 변함이 없어 보인다. 한 학급의 30명 남짓한 학생을 1년 간 책임지는 일은 그리 녹록치 않다. 부끄런 얘기지만 그래서 담임을 피하는 교사도 있다. 수업 시간 외에는 학생을 만나기 싫은 것이다. 이런 상황은 더욱 심해지고 교육 가족간 불신도 강화되고 있다. 그래서 저자의 교육 활동은 내게 큰 자극으로 다가온다.

권일한 선생님은 교사로서 담임으로서의 내게 질문을 했다. 너 잘하고 있니? 너무 쉬운 길로만 가지마라. 네 주변에는 너의 도움을 바라는 학생들이 있다는 것을 명심해라 하고 보이지 않게 책을 통해 주문했다. 본질을 고민하는 일은 힘들지만 한 단계 도약하는 힘을 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9-08-26 07: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교사도 감정노동자에요. 특히 담임교사는 일부 무례한 부모의 항의에, 업무 압박 때문에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안고 살아야 하잖아요. 제가 고등학생 때 사회 과목을 가르치던 선생님이 ‘교사는 위험이 큰 직업’이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어요. 그 분의 말씀이 맞아요. 사람들은 교사를 너무나도 익숙하게 생각해서 그렇지 교사가 폭력이라든가 정신적 ․ 신체적 건강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요.

knulp 2019-08-28 16:59   좋아요 0 | URL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느 직업이든 사람을 상대하는 일은 어려운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