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왕국의 풍경, 그리고 새로운 시선
이근우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벼운 마음으로 산 책. 그런데 예상 외로 많은 정보와 지식을 전해주었다. 가령 삼국시대인들은 대화가 통했을까?, 신라의 삼국통일 이유는? 고대국가의 불교 수용 이유는? 같은 우리가 종래 당연한 지식으로만 여기던 것들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름의 대안을 제시한다. 그것이 터무니 없는 것이라기보다 제법 합리성이 있고 고개가 끄덕여진다. 다양한 주제로 우리의 고대사를 이해하고 분석한다. 역사는 기록이면서 해석이라는 주장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책처럼 기존의 지식을 거부하고 해석을 가하는 작업에 나는 존경을 표한다. 어쩌면 이 해석 역시 시간이 흘러 새로운 해석에 자리를 내줄지 모른다. 그렇기에 역사를 고정된 시각이 아닌 열린 시각을 봐야 한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선사해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