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공고 제 2011-10 호

 

 

2011‘손 안 애서(愛書)’공모전 공고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는 전 국민의 독서 생활화를 유도할 수 있는

사진 및 포스터 공모를 통해 책과 독서의 소중함을 되새기고자 하오니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 공모 개요

1. 사 업 명 : 2011 ‘손 안 애서(愛書)’ 공모전

2. 주 최 :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후 원 : 문화체육관광부, 교보문고 등

3. 접수 기간 : 2011년 5월 2일(월) ~ 6월 30일(목)

4. 응모 자격 : 일반인 및 학생 등 전 국민 누구나 가능

5. 공모 내용 : 아래와 관련된 사진 및 포스터

o 책 읽는 사람의 행복한 모습

o 책과 사람이 함께 어우러져 있는 모습

o 책과 가까워질 수 있는 이미지를 묘사한 작품

o ‘손 안 애서(愛書)’의 의미를 형상화한 작품

o 독서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작품

o 기타 책과 독서를 소재로 한 다양한 작품 등

 

● 작품 응모

1. 작품 규격 및 출품 방법



응모

부문


작품 규격


사진

분야


ㆍ프린트된 컬러 또는 흑백사진 8˝×10˝(20㎝×25㎝)

※입상자는 촬영필름 혹은 3024×2016픽셀 이상의 psd 혹은 ai파일 제출

ㆍ출품방법 : 작품명 및 설명, 촬영년도(2년 이내 촬영 작품), 촬영장소 등을 응모신청서에 기재


포스터

분야


ㆍ직접 그린 그림의 경우 : 4절 사이즈(39.4×59.4㎝)

ㆍ컴퓨터그래픽 작업의 경우 : A3 사이즈(29.7㎝×42㎝)

※작품 원본(300dpi 이상 JPG, JPEG파일)을 CD에 복사하여 함께 제출

ㆍ출품방법 : 응모작품은 검정색 폼보드에 부착하여 제출(여백사방 3㎝)

폼보드 뒷면에 작품설명 등을 기재한 응모신청서 부착



o 응모작품과 함께 참가신청서(사진 및 포스터 부문 확인)를 작성하여 방문 또는

우편접수

o 신청서 다운로드 :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독서인(www.read-kpec.or.kr)

2. 출품 수량

o 1인 또는 1팀 2점 이하

3. 접수처

(157-857) 서울시 강서구 금낭화로 154(방화3동 827)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독서진흥팀 ‘손 안 애서(愛書)’ 공모전 담당자 앞(☎ 02-2669-0742)

 

● 발표 및 시상

 

1. 수상작 발표

o 2011년 8월 1일(월) [예정]

o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홈페이지 및 '독서인' 발표 후 개별 통보

2. 시상 내역 : 상금 및 상장



시상 내역


수 상 자


상 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1명


100만원


최우수상


사 진


포스터


각 50만원


2명


1명


우 수 상


5명


4명


각 30만원


장 려 상


22명


6명


각 10만원




29명


11명


800만원


41명



 

공모 규정

 

1. 모든 수상작의 저작권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에 귀속

2. 응모작은 순수 창작물이어야 하며, 시상 후 표절이나 모방 등이 밝혀질 경우 수상 취소와 상장 및 상금 환수

3. 타인의 초상권 및 지적 재산권 침해 작품 또는 타공모전 출품 작품은 응모 불가

4. 사진 분야의 경우 공모전의 특성상 과도한 합성과 후보정은 입상에서 제외

5. 작품의 초상권 및 저작권 문제 발생시 출품자 책임

6. 사진 분야 입상자는 촬영 필름 혹은 디지털 원본 파일을 제출, 미제출시 입상 취소

7. 응모작이 심사 기준 및 수준에 미달할 경우 수상작 미선정

8. 수상작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의 홍보사업 및 포스터 제작 등에 활용되며, 필요에 의해 수정 혹은 변형하여 사용 가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저기 저어기  

저 가을 꽃자리  

초록이 지쳐 단풍드는데 ~ 

짧은 가을이 하냥 섭섭한 때 뒷산을 오르며 문득 쳐다 본 하늘은 

마음의 오욕을 다 걷어 버리고 말갛게 씻은 마음으로 이 세상을 살라는  

당부를 잊지 않고 있는 듯하다. 

10월 20일 문학동네의 특별한 이벤트를 접하고 그 동안 읽었지만 지인에게  

선물하고 싶은 소설과 새로운 나온 작품을 접하려는 지적 욕망으로  

목록을 작성했다.  

 

 

 '닥처 필'필 맥그로의 인간 관계 및 인생 상담을 생생히 담은  

삶을 역전시키는 위기 극복 매뉴얼을 가슴에 담아 새로운  

삶의 진정성을 찾고 싶다. 

 

 

 

 연금술사로 익숙한 파울로 코엘료의 새 작품 프리다를 보니 

초원 위에 뒷짐지고 서 있는 긴 머리 소녀의 그윽한 눈빛을  

들여다보고 싶다. 누군가가 새로운 길을 계획하고 끝없이  

이어진 길 위에 섰다. 비록 그 길이 시행착오를 겪게 되더라도  

자신의 길을 걸어 잃어버린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에 나선 

소녀의 삶의 궤적을 따라 걷고 싶다.  

 

 

                                       삶이 고달프고 힘들 때면 술을 한 잔하면서 자신의 삶을 위로할 때가  종종 있다. 가슴을 아리게 하여 마음까지 힘들게 하는 시간이 길어질 때면 맑은 복국을 먹어 자정 작용을 꾀할 때가 있다. 복국을 먹을 때마다 복어 속의 독이 자신을 해할 수 있다는 생각이 꼬리를 물 때도 있지만 삶의 당위성을 부여하며 복어를 먹어 왔다. 

독을 품고 있는 복어는 자신을 해할 수도 있지만 조리사의 역량을 믿으며 복어를 먹으면서 지낸다. 죽어가는 속을 달래 살아나기 위해 먹는 복어는 어쩌면 우리네 삶의 생사를 함께 담은 생선이 아닌가 싶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새롭게 태어나 삶의 진정성이 드러나는 소설을  

쓰는 소설가 신경숙을 좋아한다. 

그녀의 특별한 삶(궁핍함으로 노동자로 생활하면서도 사유의 폭을 넓혀 생을 긍정하며 그 삶 속에 연대하는 모습)을 작품으로 옮긴 작가의 자전적 소설은 수차레 읽었지마는 사랑하는 제자에게 선물하고 싶어 구매 목록에 넣었다. 

  

 

 

 

익명인 채로 세상을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삶의 비애가 곳곳에 드러난다. 일회적인 만남, 가식적인 움직임 속에서도 삶의 순수한 본질을  탐구하는 일에 몰두하는 서술자는 사회의 이중적인 모습을 잘도 그렸다. 이 소설 역시 11월 수능을 앞두고 있는 제자에게 선물하여 그 느낌을 공유하고 싶다. 밑줄그어 읽은 소설이라 선물하기에는 적합치 않아 읽고 싶은 목록에 넣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를 통해 우리 문화에 대한  

애정이 더했다. 

보는 만큼 알게 되고 아는 만큼 보게 된다는 말처럼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문화재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싶다.  

 

 

 

 

 

 

8월 출간 도서이지만 아이들과 소통하며 수업하고 

싶어 신청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성지 2010-10-10 1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trackback/proposeBook/4167451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