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어처구니 없는 일련의 사고 앞에 망연자실하여

헛헛함만 가득했던 4월이 지났다.

뭔가 일이 손에 안 잡히고 눈물만 자꾸 흘렀다.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현실로 나타나 제대로 살아보지도 못하고

영면한 어린 영혼들을 위로하며 그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게

할 수 있는 일일 뿐이다.

 

5월 창 너머 연초록 잎은 무성해지고 머지 않아 진초록으로 사방은 숲을 이룰 것이다.

청신한 기운이 대한민국 전역에 가득하여 희망으로 차오르길 바라며

5월에 읽고 싶은 책들을 선택하였다.

 

 

푼힐 전망대까지만 밟았을 뿐인데도 히말라야 고봉들이

꿈 속에 보인다.

나야풀에서 시작된 트레킹의 모미를 채 즐기기도 전에

추위와 함께 하며 손 시리게 떨며 달빛 아래 빛나는 설봉을

보던 기억이 떠오른다.

소설가 정유정의 환상 방황이 생각나는 것은 그곳을 다시 찾고 싶기

때문이다.  

 

 

 

 

여행 작가 변종모의 글은 생각 이상의 감동을 전한다.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걷기만큼 좋은 게 없다는데

이번에는 어느 곳을 걸었는지 사뭇 궁금해진다.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사유의 깊이는 더해지고

인생은 농익어 간다.

 

 

 

 

 

 

 

세계적인 지도자로 영적인 구도자로

혼란한 세상에 구원의 등불을 전하는 팃낙한 스님의

감로법은 무명 세계를 밝히는 희망이다.

이전의 책에서 보이던 것과는 달리 여행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설렘을 더한다.

 

 

 

 

 

 

 

 

 

50을 바라보는 나이 인생의 정오를 훌쩍 넘겨서인지

이 책의 제목이 눈길을 끈다.

살아갈수록 인생의 정답은 없다고 여기면서도

돌연한 일들로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는 우연한

일이 필연으로 삶의 무게를 더하게 하는 알 수 없는 인생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며 살아야 할 지 고민케 한다.

 

 

 

 

 

힘들고 지칠 때면 점이나 한번 보러 갈까 마음 먹은 적이 있지만 한번도 점을 보러 간 적은 없다.

지금보다 더 힘들어지면 점집을 찾을 수도 있겠지만 여전히 책으로 궁금증을 풀면서 살아갈

뿐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4-05-05 22: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점집 문화 답사기는 어쩜 표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