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들의 미술사 1 : 액자
이지은 지음 / 모요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액자에 대한 단순한 소묘 정도의 글이라고 생각했는데

왠걸, 그림과 화가와 액자의 관계를 입체적으로 정리해놓은 책이었다.

그 시대 속에서 어떤 의미로 그림이 그려졌고

그와 함께 화가와 구매자의 관계가 살펴지고

그런 종합적 시각 속에서 액자에 대한 고찰이 이뤄진다.

 

예상 외로 폭넓고 깊이있으며 쉽게 다가오는 글이지만

유럽의 몇 작품에 한정된 내용과

상류층 그림에 집중된 접근이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