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 전집이 발매된다는 소식을 들었다. (예약하고 기다려야 되는 줄 알았는데 알라딘 서점에서 주문하면 내일 발송된다고 한다.) 올해로 결성 50주년. 그리고 기념하는 음반. 두 손을 번쩍 들어 환영한다.

클래식 음악 감상 범위를 조금씩 넓히다보면 현대음악에서 오스트리아 출신 작곡가로 알반 베르크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같은 이름을 가지는 연주 단체도 있음을 알게 된다. 바로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이다.

1970년에 비엔나 국립 음악대학의 교수로, 비엔나 필하모닉 관현악단의 콘서트마스터로도 활동했었던 귄터 피힐러가 당시 빈에서 최초로 사중주단을 결성했고, 1971년에 데뷔 무대를 가졌다. 명칭은 오스트리아 출신 현대음악 작곡가인 알반 베르크를 따른 것이다.

18 세기부터 모짜르트, 베토벤, 슈베르트, 브람스 등이 주로 활동했던 오스트리아 빈은 고전음악의 중심지였다. 오스트리아 출신들로 구성된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은 전통적인 연주에도 출중했지만, 연주회에서 20 세기 현대 곡을 꼭 포함하는 것으로 유명하였다. 알반 베르크와 동시대에 활동한 오스트리아 악파를 적극적으로 수용하였다. 그래서 그들의 레퍼토리에 현대음악 작품이 수두룩하다.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은 1980 년대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사중주단임에도 나는 선뜻 좋아하지 못하였다. 처음에 쉽게 다가서지 못하였다고 기억한다. 모짜르트, 베토벤 현악 4중주곡을 들은 이후로 현대 곡의 연주보다는 고전 시대 작품의 연주를 골라 들으면서 점차 거리감을 좁혀갈 수 있었고, 지금은 정밀한 앙상블로 높은 평가를 받는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이 최고의 4중주단임을 믿어 의심하지 않는다.

나의 기준에서, 오스트리아 출신끼리 통할 테니까, 슈베르트 현악 4중주곡은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이 연주한 음반을 첫 번째로 뽑는다. 특히 <죽음과 소녀>는 단연 으뜸이다.

2005년에 멤버 중 비올라 연주자가, 안타깝게도, 암으로 별세했다. 그 소식을 전해 들은 기억이 어렴풋이 난다. 그 때문에 2008년에 고별 연주회가 열렸다. 그 후로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의 연주회 소식을 일절 듣지 못하였다. 그렇게 잊혀지는가 싶었는데… 결성 50주년이 되는 올해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이 20세기 후반기에 남긴 위대한 발자취를 새삼 확인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일보 책

13

상속 통한 부의 대물림… 불평등 키웠다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7

‘계산적 인간’ 추락한 현대인, ‘샤머니즘’서 치유의 길 찾다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9

‘조선의 르네상스’ 이끈 정조 이면에 숨겨진 고뇌와 모순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6


14

‘혁명’ 열차 탄 러시아와 함께 달린 인생들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94

다양한 스펙트럼 경영환경… 어떻게 연결·협력할 것인가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95

인생은 마라톤… 자기 페이스로 완주하라
http://m.segye.com/view/20181214003104

전직 아나운서가 알려주는 스피치 비법
http://m.segye.com/view/20181214003103

북핵 30년의 허상과 진실 외 [새로 나온 책]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2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19-01-03 18: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경향신문 책과 삶 스크랩 2018-12-15

18

[경향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책 10]사유의 빈자리 채워줄 ‘시대정신’…책장을 넘기며, 한 해를 넘기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51005

19

[경향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저자 10]따뜻하게, 냉철하게, 예리하게…언제나 믿고 보는 작가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37005

20

[책으로 본 올해의 키워드]우아한 말놀이는 가라…책은 거리로, 현실로 내려왔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23015

[2018 국내외 출판시장 진단]미국·일본의 부러운 ‘선방’…침체된 한국, 책 생태계 만들기 여전한 ‘과제’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23005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동아일보 선정 올해의 책 10

18

[책의 향기]중증외상치료… 혐오… 우울증… ‘아픔 드러낸 사회’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21/1

[책의 향기]물리학자의 ‘스케일’, 변호사의 ‘실격당한…’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44/1

19

[책의 향기]개혁-부흥에 일생 바친 정조, 어떤 세상 꿈꿨나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63/1

[책의 향기]“한국인이 사랑하는 수타 짜장면은 사실 라면의 일종”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75/1

[책의 향기]남성성-여성성을 넘어 인류 본연의 인간성 찾기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83/1

[책의 향기]진화 거듭하는 ‘탈것’ 어떤 미래 몰고올까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89/1

[책의 향기/밑줄 긋기]히피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602/1

[새로 나왔어요]위기의 경제학? 공동체 경제학! 外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96/1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신간] 담대한 목소리 · 우리를 지키는 더러운 것들 · 만년필 탐심 · 사랑이 사랑을 부른다 http://yna.kr/AKR20181213169900005

‪[신간] 소피아 로렌의 시간 · 오래 · 그래도 우리의 나날 http://yna.kr/AKR20181213047400005

‪˝한민족 DNA가 경제의 기적 일으켰다˝ http://yna.kr/AKR20181213050700005

‪[신간] 『히피』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242‬

‪[책 읽는 대한민국] 『온몸으로 느끼는 오감 재즈』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240‬

[포토인북] 고객을 감동시키는 디테일의 비밀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258‬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