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 좋은 날]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책읽기 좋은 날 - 씨네21 이다혜 기자의 전망 없는 밤을 위한 명랑독서기
이다혜 지음 / 책읽는수요일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위에는 일년에 책한권 안 읽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얼마전 지인이랑 책 이야기를 하다가 책을 많이 읽거나, 지식이 많다고 좋은사람 올바른 길을 가는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그말을 들으니 불현듯 회사동료랑 했던 이야기가 생각났다.

책을 뭘그리 많이 사냐고 타박을 하던 동료에게 나는 "책한권 안사고 안읽는것도 문제야" 라고 말했다

그러자 " 책많이 읽는다며  인격이 왜그러냐? ", 난 책안읽어서 인격이 이모양이라는 변명은 돼잔아"  하며 농담반 진담 반으로 이야기를 했다.

듣고나서 생각해보니 나의 인격은 책으로 고쳐질수 없는 난해한 것인지, 아님 책를 읽고 습득을 하지 못하고 그저 읽는것으로 그치는것인지 대한 회의가 생겼다.

 

저자도 책 머리말에 " 책을 읽으면 더 훌륭한 사람이 된다’는 어릴 적 가르침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되었다. 세상은 많이 배운 사람들이 행하는 악행으로 가득하다. 책은 판도라의 상자와 같아서, 그 안에는 무수한 가능성이 존재하고 그 안에서 무엇을 발견할지는 읽는 사람 각자의 몫이다. 라고 했다.

각자의 몫인 책읽는 즐거움은 무엇일까?에서 시작된 나의 독서

오랜전 처음 책읽을때의 마음, 태도 ,습관들이 생각났다. 그저 읽는 것으로만 끝났던 초보 책읽기 시절 , 언젠가 읽고 난 후의 감정으로 끝나는것이 아닌 무엇인가를 남기고 싶었던 결과가 독서일기였고 그것이 더발전되어 예스 블로그로 연결되었던 것이다.

 

나처럼 저자가 이책을 쓴것은 아니지만 씨네21기자인 이다해 기자가 쓴 독서일기를 보면서 그녀또한 책읽는 것으로만 끝나는것이 아닌 읽기의 길에서 또다른 설레임의 증거를 남기기 결과물인것 같다.

 

평범한 책소개에서 안에서 소소한 재미와 흥미를 찾을수 있다.

예를 들어 톨스토이 도덕에 미치다를 소개하면서 도덕을 외치면서 도덕과 거리가 먼 삶을 살아 괴로워했던 톨스토이 자신의 이야기, 죄책감이 어린책이라고 했다던가

데이비드 세다리스의 책을 울적한 날이면 웃을수 있는 법을 가르쳐주는 책이라고 한다.

나이가 들었어도 여전히 꿈을 갖게 되는때,세상에 익숙해지는 인간이 될것같은날 밤 어울리는 특히 비신사적이고 저돌적인 연하남이 좋을때 -오만과 편견, 당신이 날 만졌잖아요.

등등 그녀의 특이한 눈으로 재미있는 관념으로 한 책소개에 나도 모르게 그녀가 소개한 책을 읽고 싶은 리스트를 만들게 했다.

 

책을 읽으면 더 훌륭한 사람이 될수는 없지만 더 재미있고 신나게 살 수 있는 사람이 될수 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서평책이었다.

 

 

가족들은 그녀를 쌓이는 책때문에 폐지장수라고 한다. 페지장수 그녀가 말하는 책정리법

1.가나다순에 집착하지마라- 책정리는 관심사별로 분류하라

2. 오래된 책은 다용도실에 두라- 습한곳보다는 바람통풍이 잘되는 베란다다용도실이 좋다

3.자주보는 책은 눈높이에 두라-아이가 있을때는 제외

4.블로그나 책 첫장에 키워드를 절리해 적어라 - 웃음에 대한 책 이런식으로 태그정리

5.다시 안볼책은 선물하거나 팔아라

 

하나도 제대로 안하고 있는 나 , 나도 내나름의 책정리법을 시작해 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