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에 빠졌을 때]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우리가 사랑에 빠졌을 때
정호승.안도현.장석남.하응백 지음 / 공감의기쁨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세명의 시인- 안도현, 정호승, 장석남과 평론가 하응백이 사랑하는 시에 대한 이야기 이다. 앞의 세명의 시인들은 시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이세분의 시는 친숙할것이라고 여긴다. 그래서 이세분이 주축이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들이 왜? 어떻게 , 시를 쓰게 되었고 어떤 시를 좋아하는지에 대한 설명서나 안내서는 아니다.

맨처음 읽다 보면 " 잉 시에 관한 이야기야? , 인생에 관한 이야기야? 하면서 어리둥절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찬찬히 읽다 보면 고개를 끄덕거리게 될것이다.

어릴적 교과서로 배웠던 시들은 너무나 어려웠다. 은유법, 비유법, 함축적의미를 찾아야 했다.

시험에 나오는 시만 알고 지냈던 나에게 시를 사서 본다는것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친구랑 같이 살게 되면서 그친구가 어느날 기형도 시인의 책을 들고 왔고 시라는 것을 만나게 되었다.

시란 나에게 어느날 불현듯 찾아온 사랑과 같은 존재였다.

대비하지 않고 생각하지 않고 느끼지 않을때 조심스럽게 살며시 내가슴을 두드렸다.

사랑과 시는 그렇게 나에게 왔다.

그래서 이책의 제목도 " 우리가 사랑에 빠졌을때 " 일지도 모른다.

" 좋은 시는 사람을 변화하게도 하고, 추억의 등불에 사로잡히게도 하고 , 울분의 눈물을 반짝이게도 하고, 때로는 마음의 날카로운 칼이 되기도 한다." 책중에서

세분의 시인들의 시의 색깔을 말할정도로 그분을 알지 못하기에 읽으면서 배우고 읽으면서 느낄수 있었다. 짧게 알던 이세분의 시인들이 살아오면서 느꼈던 이야기들이 각자의 시선으로 시를 바라보고 있다.

정호승은 시는 기다림으로 시작해서 어머니로 귀결되는 이야기이다. 어머니를 통해 시를 알게 되었고 그의 어머니의 시를 통해서 세상에 살아남는 법은 시가 있어서라는 것을 알게 된다.

안도현 시인의 무제에 관한 무제 , 제목을 무제라고 붙인 작품치고 제대로 된 작품이 없다고 여겼던 그

예술가의 허위의식으로 인해서 ,작품의 미숙함, 상상력부족을 가리려할때 붙인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의 생각을 바꾼 시 박제삼의 (무제)라고 한다.

대구 근교 과수원

가늘고 아득한 가지

 

사과빛 어리는 햇살 속

아침을 흔들고

 

기차는 몸살인듯

시방 한창 열을 올린다

 

애인이여

멀리 있는 애인이여

 

이럴 때는

허리에 감기는 비단도 아파라

 

박제삼(1933~1997)

안도현시인은 습작시설을 대구에서 보냈다 그래서 더욱더 이시인의 시가 맘에 와닿았는지도 모른다.

고향을 떠나 객지에서 외롭게 생활하는 안도현에게 시의 처음은 기차소리로 부터다 . 고향에 가고싶고, 외로움을 알리는 기차소리때문에 그는 시를 끄적거리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렇듯 세명의 시인과 한명의 평론가가 사랑하는 시들에는 그들이 사랑한 인생들이 있다.

무엇을 사랑하든, 누군가를 사랑하던지 우리는 모두 사랑하는 순간 시인이다.

그래서 우리에게 시는 먼이야기가 아닌 우리 가슴속깊이 숨겨둔 비밀이야기같은 것이다.

숨바꼭질하듯이 사랑하는 인생, 사람,사물에게 우리자신이 시인이 되어 시어를 붙이자.

그시어속에서 우리는 또 새로운 삶을 살아가려는 용기를 얻게 될지도 모른다.

그러므로 우리는 시를 사랑해야한다.

숨바꼭질에서 계속 술래가 되기 싫다면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