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일 토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10시 00분, 바깥 기온은 21도 입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비가 오지 않았지만, 그렇게 시원한 날은 아니었어요. 습도 높은 날이라고 하긴 조금 그렇지만, 실내에서도 더운 공기가 가까이 오는 것 같았어요. 주말에 초여름 같은 날이 될 수도 있겠다, 생각했지만, 아직 바깥에 나가지 않으면 많이 덥지는 않아요. 그렇긴 하지만, 어제와 오늘은 뜨거운 커피나 음식을 마시면 갑자기 더워지는 느낌이 있는 날이긴 했었어요.

 

 오늘 낮 기온은 27도 정도가 낮최고기온이었던 것 같은데, 저녁이 되고, 해가진 다음 밤이 되어도 기온이 많이 내려가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 기온이 21도인데, 체감기온은 23도 정도로 나와요. 오늘은 공기는 좋은 날이었지만, 자외선지수가 9 매우높음입니다. 이런 날은 밖에 나가면 햇볕이 무척 뜨거운 느낌이었을 것 같은데요.

 

 5월에도 더운 날이 있었지만, 6월이 되니, 더운 날은 더 많이 찾아오고, 비가 오는 날도 자주 있어요. 어제는 비가 오지 않았지만, 그 전날에는 비가 왔고요, 그리고 어제는 남쪽지역에 비구름이 있는 사진을 뉴스에서 보았어요. 그러다 다시 비가 올 지도 모르고, 공기가 좋지만, 잠깐 잠깐 확인해보면 파란색과 초록색의 좋음이나 보통이던 미세먼지가 어느 순간 주황색 바로 달라져있으니까, 그런 것들도 계속 일정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날씨가 더워지면, 매일 하고 싶었던 산책을 하기에도 너무 더운 날이 될 것 같은데, 그 전에는 잘 해야지, 하면서도 이번주는 그런 것들이 쉽지 않네요. 그렇게 많이 바쁘지 않다고하면서 하루가 너무 빨리 빨리 지나가고요, 그리고 주말이 되니, 오늘은 조금 쉬고 싶었나봐요. 늦잠자고 낮에 자서 하루가 너무 빨리 지나갑니다. 주말이 되면 금요일 저녁부터 주말 계획을 세우는데, 이번주에는 그런 것도 하지 않았어! 아니, 잊어버리고 있었네! 할 정도니까요.

 

 주말이 되면 잠이 많은 건 매주 조금씩 있긴 합니다만, 이번주에는 조금 사정이 있긴 했었어요. 한밤중에 화재경보가 오작동을 하는 바람에 두 번이나 밖으로 대피하는 일이 있었거든요. 스피커로 화재가 발생했으니, 대피하라는 안내 듣고, 급하게 자는 식구들 깨워서 옷 대충입고 나가고, 그런 일을 이틀 연속 겪었어요. 한밤중에 두 번 있었더니, 그 다음에는 그런 것들이 없어도 밤에 잠을 평소처럼 잘 수 없었어요. 아무일 없어서 다행이다, 오작동이었대, 하면서도 이제는 잠이 들면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 듣지 못하고 잘 것 같은 것들이 무섭기도 했고요. 그렇게 며칠 지나고 나니, 낮에도 많이 졸리고, 그리고 밤에는 잠을 못 자는 것들이 오늘 아침까지 있었어요. 낮에는 조금 자긴 했지만, 그래서 이틀인 주말이 하루 지나가는 것처럼 시간이 지나가네요.^^;

 

 하루 늦긴 했지만, 주말의 계획을 오늘, 지금 부터라도 생각해볼까, 하는 마음과, 아니 이제 내일은 일요일인걸, 하는 마음 두 가지가 있습니다. 페이퍼만 해도 그래요, 9시를 지나고 나니, 그냥 내일 쓸까, 하는 마음이 조금씩 생기는 걸 보고, 얼른 사진 찾아와서 쓰기 시작했는데, 10시가 되니까요. 뭐든 시작하면 바로 바로 시작하면 좋은데, 시작을 생각한 시간에서 실제로 시작에 착수하는데까지 시간이 조금 걸리는 것 같아요. 그런 시간들은 조금 단축되면 좋겠어, 같은 마음이 들지만, 점점 더 빠르게 생각하고 움직이고, 그런 것들이 마음 같지 않은 건지, 아니면 머릿 속의 시간이 실제보다 너무 단순해지는 건지 잘 모르겠어요.

 

 점점 여름에 다가가고 있어요. 밖에는 장미가 피지만, 멀리서 보니까, 바닥에 꽃잎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기도 했어요. 장미가 피는 계절은 5월이고, 이제 6월도 10일은 지났으니, 더운 날에 가까워지나, 아니면 비가 자주 와서,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매일 뉴스 보면 여러가지 사건 사고 많이 일어나지만, 매일 좋은 일들도 그만큼 많이, 그리고 가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5월 30에 찍은 사진, 그 날도 일요일이었네요. 흐리고 더운 날이었는데, 집에 돌아온 다음 비가 왔었어요. 그 직전에 찍은 사진인데, 붉은 장미가 담장 가득 피어서 더운 날보다는 기억하는 5월같은 느낌이 있습니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1-06-12 22:4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화재경보기 오작동 정말 신경쓰이죠ㅜㅜ 오늘밤은 걱정없이 푹 주무실 수 있으셨으면 좋겠네요…

서니데이 2021-06-12 22:49   좋아요 4 | URL
파이버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진짜 화재가 없어서 정말 다행인데 경보가 울리면 많이 놀라는 것 같아요. 교체했으니 이제 괜찮겠지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새파랑 2021-06-12 22:5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매주 토요일은 일단 나가고 보는데, 오늘은 너무너무 더워서 완전 지치더라구요 ㅋ 내일은 휴식 ㅎㅎ 역시 장미는 붉어야 장미 같아요. (미안 백장미..) 즐거운 일요일 보내세요^^

서니데이 2021-06-12 22:58   좋아요 4 | URL
새파랑님 오늘 자외선 지수가 높고 더운 날이었어요. 실내에 있으면 조금 낫겠지만 그래도 여름에 가까워지는 느낌이예요. 하얀장미도 같은 시기에 필 것 같은데 담장을 장식하는 건 빨간 장미들이네요. 사진을 많이 찍어둘 걸 하는 생각도 오늘은 들었어요. 새파랑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그레이스 2021-06-12 23: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앗 저희 아파트도 자주 있는 일이예요
관리실에서 계속 업체 불러서 점검하는데 예민해서 그렇다는 얘기만...
새벽 1시 2시에 그러면 정말 깜짝 놀라요
그런 일이 자주 있다보니 나오는 사람이 없다는 사실.
이러다 진짜 화재가 나면 어쩌지 하는 생각을 해요.
양치기 소년도 아니고...
서니데이님 행복한 주말 되세요~♡

서니데이 2021-06-12 23:06   좋아요 3 | URL
그레이스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공동주택에 살면 화재경보기가 하나만 오작동을 해도 동 전체에 알림이 나오는 것 같아요. 새벽 2시와 12시 조금 지난 시간에 갑자기 울려서 깜짝 놀라서 마스크 챙겨서 정신없이 나갔어요. 오작동일 수 있지만 그래도 대피가 기본이라서 나갔는데 양치기소년 되는 것도 걱정되더라고요. 화재가 아니어서 정말 다행이었어요.
그레이스님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과 좋은 밤 되세요.^^

미미 2021-06-12 23:0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늘 더워서 낯에 더위먹고 혼났네요ㅋㅋ화재경보땜 놀라고 고생하셨겠어요! 한 두번 이런저런일로 수면 패턴을 놓치면
돌아가기까지 피로가 이어지는것 같아요. 장미가 넘 싱싱하고 예뻐요! 오늘은 서니데이님 꿀잠자고 낼 상쾌한 아침 맞으시길 바래용 ʕ ๑ •̀ᴗ-ʔ ✧♡

서니데이 2021-06-12 23:16   좋아요 4 | URL
미미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 낮에 다들 더웠다고 하시네요. 비가 오더니 기온이 더 올라가는 것 같아요.
이제는 경보가 울리지 않는데도 불안한 마음이 있어서 잠을 잘 못자고 있어요. 이제는 경보 울려도 못듣고 자는 일 생기면 어쩌지 하고요. 수면 패턴은 하루 사이에도 달라지는데 회복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마음써주셔서 감사해요. 미미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좋은 밤 되세요.^^

붕붕툐툐 2021-06-13 00:0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서니데이님, 진짜 놀라셨겠어요~ 두 번이나 그랬으니 잠을 설치셨을만 합니다. 그래도 진짜 화재가 아닌건 천만다행한 일이에요~
머뭇거리는 시간 많은 거 제 얘기인 줄! 맘 먹었을 때 바로 하면 참 좋은데 그게 왜 그리 안 될까요?ㅎㅎ
하루지만 내일 일요일이 남아있으니, 맘껏 게을러져봅시다!ㅎㅎ

서니데이 2021-06-13 00:11   좋아요 4 | URL
붕붕툐툐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화재 경보기가 울렸을 때 첫날보다 두번째 날 더 놀랐어요. 여러번 울리는데 소리도 크고 무섭게 들려서 급하게 일어나서 마스크 쓰고 나갔는데 밖에 나와서 보니까 화재가 아니라서 다행이었어요.
저만 그런 건 아니었네요. 시작하려고 하면 시작할 때까지 시간이 걸려요. 점점 느려지는 것들이 하루 시간은 많지 않은데 아쉽습니다.
주말이 이틀이라서 다행이예요. 주말에 잘 쉬고 맛있는 간식도 많이 드시고 좋은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페크(pek0501) 2021-06-13 10: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어제보다 오늘이 더 더울 듯합니다. 장미가 예쁘게 찍혔네요.

사건 사고의 뉴스를 보면서 잔인한 일이 세상엔 참 많이 일어나는구나, 하고 새삼 느꼈어요.
모두들 조심해야겠어요. 현장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더욱요.


서니데이 2021-06-13 15:47   좋아요 3 | URL
페크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며칠 전부터 날씨가 많이 더워졌나봐요. 30도가 넘는다는 이야기도 들리고 있어요. 집에 있으면 그렇게 덥지 않은 것 같아도, 바깥에서 들어오는 공기가 뜨겁습니다.
뉴스에서는 늘 여러가지 일들이 나오지만, 최근에 건설, 작업현장에서의 사고로 인명피해가 계속 나오고 있어요.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인데, 뉴스 보면서 마음아픕니다. 현장에 계신 분들도, 그리고 일상적인 시간을 사는 사람들도 모두 조심하면서 살아야 할 것 같아요.
페크님, 더운 일요일, 시원하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2021-06-13 1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13 15: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mini74 2021-06-13 14: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파트들은 대부분 오작동이 있나봐요. 놀라기도 하고 부산스럽기도 하고 불편하셨겠어요. 장미가 너무 탐스럽습니다. 일요일엔 즐겁게 웃을 수 있는 일들로 채워지시길 *^^*

서니데이 2021-06-13 15:53   좋아요 3 | URL
mini74님, 공동주택에는 여러 세대가 함께 살고 있으니까, 어느 집에서 오작동이 일어날 수 있을 거예요. 한참 그런 일이 없어서 안심했는데, 이번엔 진짜 화재라고 생각해서 놀랐던 것 같아요.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장미가 한참 좋았던 5월 말에 찍은 사진이예요. 실제로 보면 조금 더 붉은 느낌인데, 사진을 밝게 보정하니 조금 더 핫핑크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사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mini74님, 즐거운 일요일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