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보는 IP TV에서 <소수의견>을 공짜로 보여준다기에 봤다. 법정 드라마를 좋아하는 편이라 이 영화도 나름 괜찮게 봤다. 그런데 이 영화가 2년씩이나 묻혔다 이제야 빛을 보았다는 게 좀 이해가 안 간다. 물론 국가가 국민에게 지은 죄가 있으니 이걸 보여준다는 게 편치는 않을 수도 있겠지. 하지만 이 작품 정도 가지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면 그건 문제가 있어 보인다.

 

난 아직도 이해 못하는 게 어떻게 개발이라는 명목하에 사람을 살던 곳에서 몰아낼 수 있는지 그걸 이해 못하겠다. 최소한 그들이 살 수 있는 환경을 보장해 줘야하지 않는가? 그게 아무리 무허가로 산다고 해도 말이다. 또 그렇게 새롭게 개발을 하면 뭐하겠는가? 번듯하게 건물을 지어놓고도 땅값, 건물값, 임대료가 너무 비싸 사람이 들어와 살지 않으면 결국 유령도시 되는 거 아닌가? 난 언제고 건물주들 제발 여기 들어와 살아달라고 사정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그런 날이 올지는 모르겠다만... 

 

어쨌든 영화는 짜임새있게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윤계상은 지켜보고 있는 배우인데 나름 좋은 배우란 생각이 든다. 또한 이경영은 그 존재만으로도 믿음이 간다. 어느 배역을 맡겨놔도 다 잘한다. 악역이든, 선한역이든, 귀족이든, 어느 서민 영감님 역이든. 난 왜 이 배우가 한때 TV 출연을 정지 당해야 했는지 모르겠다.

 

별점: ★★★

 

                                     

                                            

<배우는 배우다>는 <영화는 영화다>와 헷갈린다. 그래서 <영화는 영화다>를 봐 놓고 <배우는 배우다>를 봤다고 우겨보고 싶어진다. 그런데 난 확실히 <배우는...>을 보지 않았다. 별로 볼 생각은 없었다. 김기덕이 만들었다고 해서. 여자로서 김기덕 영화를 편하게 보기는 힘들다. 뭐 나름 영화적 장치나 기술은 그렇다쳐도 남자의 사디즘과 여자의 메져키즘의 적절한 조화를 꾸준하게 발전시켜 온 영화에 어떻게 마냥 좋다고 박수만 치고 있겠는가? 

 

영화를 다 본 건 아니지만 어제 기분이 하도 엿같아 뭘 해도 손에 안 잡힐 것 같고 그래서 중간부터 보기 시작했는데 영화도 시종 칙칙하고 김기덕을 막 욕해주고 싶었다. 그 사람은 과연 무슨 생각으로 영화를 만드는지 알고 싶다고. 그런데 알고봤더니 제작만 김기덕이 하고 감독은 다른 사람이다.

 

근데 이 영화 정말 제대로 만든 거 맞나? 헷갈린다. 연예 매니지먼트와 조폭를 동급으로 다루고 있다. 물론 연예 그 바닥이 만만찮게 쎈 곳이라는 건 짐작으로도 알 수는 있지만  오히려 조폭을 한 수 위로 다루고 있다는 느낌이다. 저럴 바엔 그냥 조폭을 다룰 일이지 무슨 배우를 다룬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관객으로 하여금 불편한 감정을 도출하고자 영화를 만들었다면 할 말은 없지만 말이다. 끝마무리도 좀 허접하다.

 

이준은 내가 아직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라 그런지 데뷰 초기부터 너무 센 역할에 도전하는 게 뭔가 급하게 가려고 한다는 인상이 든다. 빨리 뜨고 싶어 안달 난 배우. 난 서서히 나타나는 배우가 좋던데.

 

별점: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5-10-23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문근영이 나오는 <마을>도 보십니까? 처음부터 봤어야하는데 제가 드라마 보는 일에 끌리지 않아서 그냥 재미있다는 평만 들었어요.

stella.K 2015-10-25 19:25   좋아요 0 | URL
그러니? 난 그거 안 보고 같은 시간 장사의 신 보는데.
그거 진짜 잘 만들었어.
워낙 원작이 탄탄하잖아. 19세기 보부상에 관한 건데
김주영 작가가 참 대단한 사람이구나 존경스럽더군.
근데 왠지 책으로는 못 볼 것도 같아.
길기도 하지만 드라마의 잔상이 남아서
상대적으로 약간 김이 빠질 것도 같아. 미생처럼.
미생이 원작이 좋은데 드라마는 원작을 뛰어 넘었잖아.
그러다 보미 미생 그 자체로도 좋은 건데 상대적으로 별 것 아닌 것처럼
느껴지는 거.
<그녀는 예뻤다>가 동시간 대 시청률 1위라는데 드라마가 젊은이 취향이라
그런 트렌드가 1위라는 게 좀 안타깝지.

곰곰생각하는발 2015-10-23 1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준은 나이 어릴 때부터 쎈 역할만 해서 반감이 듭니다. 쎈 연기가 사실 가장 하기 쉬워요...후까시만 잡으며 되니깐 말이다.

stella.K 2015-10-23 18:22   좋아요 0 | URL
ㅎㅎ 그렇죠? 그나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선 범생이 역을 맡았던데
그로선 마음에 들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런 역할에서 연기 내공을
진짜로 키우게 되는 거죠.
같은 맥락에서 제가 김우빈을 싫어하는 게 그겁니다. 걘 후까시를
빼야 진짜 연기라는 게 뭔지를 알텐데 말입니다.
하지만 그건 고사하고 저 영화 진짜 기분 나빴어요.
차라리 영화는 영화다가 훨 낫더군요.
같은 김기덕 사단인 줄 알고 있습니다만...

페크(pek0501) 2015-10-25 0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 번째 문단의 글을 읽으니 소설 <난쏘공>이 생각납니다. 집을 부수는 장면이 있죠.
생활은 전쟁과 같았다. 우리는 그 전쟁에서 날마다 지기만 했다, 는 구절이 인상적이었어요.

김기덕 감독의 영화 <빈 집>은 흥미롭게 본 편이지만 다른 건 잘 모르겠어요. 저는 어려운 영화가 싫더라고요. 쉬우면서 의미 깊고 생각할 거리를 주는 영화가 좋아요.

stella.K 2015-10-25 18:04   좋아요 0 | URL
난쏘공 너무 오래 전에 읽어서 기억이 나질 않아요.
그런데 언니는 잊어버리지 않고 기억하고 계시는군요.

저는 김기덕 영화 중 봄, 여름, 가을, 겨울인가? 뭐 그런 영화가
있었어요. 그 영화 보고 야~ 이 사람이 이런 영화도 만드네
깜짝 놀랐죠. 저도 김기덕 영화는 그닥 많이 보지는 않았지만
대체로 그런 기류기 있는 것 같아 안 보죠.
모름지기 영화는 보고나면 감동이 있던가, 생각할 거리를 주던가
하는 게 젤 좋은 것 같습니다. 보고나면 찝찝하고 더러운 기분 느끼면
안 되잖아요. 그죠?ㅋ

yamoo 2015-10-28 15: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수의견...아직 안 봤지만 이상하게 요새 본 한국영화들은 재미가 없어서뤼...
케이블 영화 채널에서 해 주는 한국영화들을 5편 정도 본 이후 한국영화를 내가 왜 보고 있는지 한심했다랄까요...

명작 영화를 재방보는 게 더 재밌더라구요...그저께는 <롱키스 굿나잇>을 다시 봤는데, 우와~ 디게 재밌더라구요..<원티드>도 그렇고...

이상하게 전 한국영화가 별루더라구요...그나마 김기덕 감독 작품들은 다 괜찮은 듯 해서 감독 위주로 골라 봐야 할 듯합니다~

어쨌든, <소수의견>은 케이블에서 해 주는 걸 한 번쯤은 봐야 겠습니다. 이 영화가 호불호가 좀 갈려서....스텔라 님은 나름 좋게 보셨군요!

stella.K 2015-10-28 16:15   좋아요 0 | URL
한국영화가 좀 그렇긴 하죠. 부풀려진 게 없지 않아요.
몇몇 성공작에 다른 범작들을 끼워 어부지리고 잘 만들었다고
부추기는 행태도 좀 웃기죠.
소수의견은 아주 잘 만든 영화는 아니지만 그럭저럭 봐줄만 했다는 거죠.

맞아요. 가끔 옛날 영화 보면 좋다는 느낌이 들어요.
그런데 김기덕 영화를 좋아하시는군요. 흠...호불호가 있어요.
전 그분 남 눈치 안 보고 영화 만드는 건 나름 좋은 것 같긴 한데
그것만 빼면...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