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은 아니지만 난 추위 보단 더위에 특화된 체질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웬만치 덥지 않으면 에어컨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그런데 정말 이번 더위는 웬만한 것이 웬만치가 않다. 어찌나 덥던지 결국 못 참고 에어컨을 지난 주부터 키기 시작했다. 그러자 새삼 천국이 따로 없구나 싶다. 그러니까 에어컨을 끄면 지옥이고 켜면 천국이다. 천국과 지옥이 한끗 차이라더니 정말 그런 것 같다. (에어컨을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그에게 감사하고 싶을 정도다.)


그걸 실감하는 건 내 방 창문은 서쪽으로 나있다. 그런데 비해 거실은 동쪽으로 나 있다. 해가 뜨면 거실도 만만찮게 더워지기 시작하지만 아무려면 하루종일 달구고 서쪽으로 지는 해에 비할까. 해가 지는 시간에 내 방에 있으면 요즘 에어컨 기능이 좋아져 실내 곳곳을 시원하게 한다지만 내 방은 예외다. 물론 찬공기는 주로 아래쪽에서 돌기 때문에 한창 더울 땐 차라리 낮잠을 자는 것이 그나마 효율적이다. 



더위를 피하는 방법이 사람마다 있겠지만 나는 요즘 밤이면 에어컨을 끄고 창문과 방문을 열어 맞파람을 치게 해 놓고 그 길목에 머리를 두고 누워 EBS2에서 하는 클래스 강좌를 듣는 것이다. 얼마 전엔 오후라는 작가의 마약 중독에 관한 강좌를 들었는데 굉장히 흥미로웠다. 그 작가는 정말 사람들이 마약 중독에 대해 흥미를 가질만한 것을 잘도 포착해 들려준다. 송사비의 클래식 강좌도 꽤 들을만 하고. 이런 더운 여름에 이런 낙이라도 없었다면 어떻게 보냈을까 싶기도 하다.


그게 끝나고 나면 멍TV를 하는데 편집없이 사람의 어떤 동작이나 일을 10분간 보여 주는 것이다. 잘 안 보지만 요즘에 나오는 건 뭔가의 일을 하는 사람의 손동작을 보여 주는데 보고 있으면 잠이 올 것만 같다. 어떤 땐 시작도 하기 전에 잠이 들기도 하지만. 

무슨 얘기냐면, 난 이런 더위에도 잠 하나만큼은 잘자고 있다고. 

이 글을 읽고 나만의 더위를 피하는 방법이 있다면 공유해 주시길 바란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7-29 21: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텔라 케이님의 더위 견디시는 모습, 울 할무이 모습인뎅 ㅋㅋㅋㅋ이런 상태로 동영상 응시 하시면 시력이 급격히 떨어집니다! 더위 쫒는 방법은 쉬원한 에어콘 🧊 🍧 🤿

stella.K 2021-07-30 18:38   좋아요 1 | URL
췟, 할머니요? 하긴 옛날 같으면 제 나이 정도면 슬슬
손주가 하나 둘씩 태어나기 시작한 나이죠.ㅎ
누워서 TV 보는 게 그렇게 안 좋은가요? 이거 상당히 오래된 습관인데 어쩌나...ㅠ

조그만 메모수첩 2021-07-29 22: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하는 방법은 아닌데 욕조에 찬물 넣고 들어가서 책을 읽는다는 분이 계시더군요. 높은 온도와 습도 건강 지키시는 나날들이길 바랍니다~

stella.K 2021-07-31 19:47   좋아요 1 | URL
이동진 영화 평론가가 입욕하면서 독서한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책 한 권 읽고 나온다던데 대신 살이 퉁퉁 불어 나올텐데
그래도 좋은지 모르겠어요.ㅋ

바람돌이 2021-07-29 2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더위를 힘들어 하므로 에어컨과 선풍기를 껴안고 살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정말 아무것도 못하고 널부러져 있을 것이며, 돋아나는 땀띠로 인하여 짜증 만땅일 것이므로.....

stella.K 2021-07-30 18:59   좋아요 0 | URL
ㅎㅎㅎ 돋아나는 땀띠! 맞아요.
2, 30년전만해도 에어컨은 사치품이었는데
지금은 없으면 안되는 필수품이 됐어요.
옛날엔 전기 요금 많이 나온다고 해서 잘 안 켰는데
지금은 뭐 여름에 냉장고 하나 더 사용한다고 생각해야죠.ㅋ

기억의집 2021-07-30 1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오후 마약에 관한 책 읽었어요. 이 작가 몰랐다가 나는 농담으로 과학을 말한다를 유투버 궤도가 소개 하길래 흥미가 생겨 읽었다가 다 읽게 되었는데.. 책에는 약간 마약에 대해 우호적인 것도 있어요. 그게 좀 맘에 안 들긴 했지만 나름 괜찮었는데 유투브에서 ebs 오후 찾아 봐야겠네요.

전 아예 에어컨 틀고 끄고 난 후에도 더운 공기 못 들어오게 24시간 문 닫고 살아요. 솔직히 저도 아주 오랜된 사람이라 더위에 강한데 애들이 있어서 켜게 되더라구요

더운 여름 건강 챙기세요~

stella.K 2021-07-30 19:07   좋아요 0 | URL
아, 오후 작가를 아시는군요.
EBS는 공영방송이라서 그럴까 별로 우호적이란 느낌은 안 들던데.
근데 정말 이 사람은 똑똑한 것 같더라구요.
단순히 정보만 챙기는 게 아니라 마약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까지
잘 얘기하더군요. 이 사람은 한때 쪽집게 과외 교사를 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더군요.

가끔 실내 공기를 환기도 해야한다더군요.
더워 더워해도 이럭저럭 반은 지나갔지 싶네요.
폭염만 꺾이고 밤에 잠만 잘자도 지낼만하죠.
기억님도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페크(pek0501) 2021-07-30 11: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주로 오전엔 종이책 독서로, 낮엔 티브이로, 밤엔 오디오북으로 이 지루한 여름을 견디고 있어요.
그저께인가 티브이로 영화 ‘투캅스‘- 안성기와 박중훈이 출연- 을 봤는데 오래전에 본 것이라 새로 보는 느낌으로 재밌게 봤어요. 뭔가에 몰입해 있으면 여름이란 계절을 잊지요.
책과 영화가 없다면 더 지루한 여름이 될 듯합니다. ^^**

stella.K 2021-07-30 19:14   좋아요 0 | URL
역쉬!
전 요즘 영화는 거의 안 보고 있습니다.
드라마를 집중해서 보고 있죠. 솔직히 영화는 너무 짧고
드라마는 너무 길다는 생각이에요.
한 14나 12부작만 해도 좋을 것 같은데 16부작은 넘 길어요.
엇, 그러고 보니 언젠가 이 얘기 했던 것 같아요.
왜 기시감이 느껴지죠?ㅋㅋ
그래도 뭐 어쨌든 소설 읽는 마음으로 보고 있습니다.ㅎ
얼마 전까지 <모범택시> 봤구요 지금은 <괴물> 보고 있습니다.
그것 말고도 봐야할 드라마가 줄줄이죠. 전 왜 드라마를 좋아하게
됐을까요?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