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요즘 왜 이러고 사는지 모르겠습니다.

월요일 날은 우체국에 볼 일이 있어 돈도 송금할겸 갔는데,

우체국에서 볼 일은 보면서 송금은 안하고 그냥 나와 그 길로 마트를

가기 위해 길을 건너고 나서야 송금을 안한 걸 알았습니다.

그거야 뭐 마트에서 물건 사고 다시 우체국으로 가 송금은 했습니다만 

웬만해서 그런 실수 안하는데 좀 놀랐습니다.

 

그런데 어제 깜박신이 또 강림하더군요.

주중에 교회 가는 일이 별로 없는데, 어제는 특별히 제가

좋아하는 목사님이 설교를 하신다길래

혹시 못 가는 일이 생기면 인터넷 방송이라도 보리라 했죠.

근데 웬걸, 이것 자체를 아예 잊어버리고 잠자리에 들어서야 생각이 났습니다.

 

뭐 그것까지도 좋다고 쳐요.

아무하고도 약속한 것이 아니니 피해 준 것도 없죠.

아, 근데 오늘은 정말 깜박신이 아주 사악하게 역사했습니다.

 

오늘 중요한 미팅이 있었는데

연락해 주신 분이 시간 늦지 말라고 엊그제부터 그렇게 신신당부를 하고,

그것도 모자라 오늘 아침에도 또 문자를 주셨건만, 대답은 꿀떡 같이하고

약속 시간에 무려 40분이나 늦게 도착을 하고 말았습니다.

 

이를테면 전 11시까지 신설동에 도착해 있어야 하는데

그러려면 집에서 10시 좀 못 되서 출발해야 하는데

무슨 근자감인지 그 약속을 받은 날부터 오늘 아침까지 저는 아무런 의심없이

10시 40분쯤 출발해야겠다고 다짐한 것입니다.

그것도 내깐엔 시간에 늦으면 그것도 실례가 될테니 약속 시간 보다

좀 일찍 도착해야지 마음 먹은 게 그꼴입니다.

 

제가 무슨 수로 그 시간에 출발해 11시에 거길 도착하겠습니까?

자가용이 있는 것도 아니고, 택시를 타도 도저히 그 시간엔 도착할 수 없는데.

더 웃긴 건, 아침 먹은 거 설거지하고, 여유있게 감을 깨물어 먹다

시간 계산을 잘못한 걸 그제야 깨달은 거죠.

순간 제 얼굴이 감됐다는 거 아닙니까? 

너무 놀라 노랗다 못해 주황색. 안 봐도 비디옵니다.

 

물론 뭐 오늘 만나야할 분들이 제가 올 때까지 넋놓고 기다려야할 상황은

아니고, 연락 주신 분께 양해를 구하고 도착하자 그때야 꾸물꾸물 회의실에 모이더군요.

제가 간 곳이 무슨 학교였거든요.

그 상황이 그나마 저를 위로하더군요.

 

한 10년전쯤 이렇게 시간 계산을 잘못해서 그땐 하도 놀라 얼굴이 거의 똥색이었는데

그에 비하면 뭐 양호한 것이긴 합니다만,

제가 앞서 두 번의 실수를 했던 끝이라 예사롭게 느껴지진 않더군요.

요즘 들어 잠이 좀 줄었는데 사람이 잠을 제대로 못 자면 건망증이 심해진다고 하던데

그런 걸까요? 암튼 제가 진짜 갱년긴가 봅니다.

어떻게 하면 저의 정신 나간 기억을 다시 돌아 오게할 수 있을까요?ㅠㅠ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10-12 2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는 자주 그런 일이 생기는데.^^;
메모를 하면 메모를 두고 가는 걸로 시작입니다.
그래서 시간약속에는 늦지 않으려고 무척 주의하는 편인데, 그래도 때로는 늦을 때도 있어요.
오늘은 많이 놀라셨겠어요.;;
stella.K님, 따뜻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stella.K 2018-10-13 15:51   좋아요 1 | URL
ㅎㅎ 그러니까요. 메모라는 게 정말 소용이 있을까?
저도 좀 회의적이었거든요.
메모를 전혀 안하는 것 보다는 하는 것이 낫긴하지만
메모 자체를 잊어버리면 그렇게 된다니까요.ㅠ

2018-10-13 00: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8-10-13 16:04   좋아요 0 | URL
아, 제가 오히려 위로를 받아야 하는데
남의 일 같지가 않다고 생각되니 이를 어쩌면 좋습니까?
가끔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다고 쳐도 한 주에
그런 일을 세 번이나 겪고나니 제가 저 같지가 않더군요.
점점 더 심해질까 봐 걱정입니다.
앞으로 점점 더 심해지겠죠? 메모라도 해야할 것 같고,
이제부턴 나 자신을 매순간 의심해 하는 거구나 싶습니다.
이러면서 나이들어 가는 거겠죠.ㅠ

카알벨루치 2018-10-12 2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stella.K 2018-10-13 15:57   좋아요 1 | URL
웃을 일이 아닙니다.ㅠㅠㅠㅠ
하긴 제가 이런 글을 쓴 것도 위로 받고 싶어서겠지만. 흐흑~

노란가방 2018-10-13 0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며칠 전에 영화예매 시간을 착각해서 한 시간 늦게 들어갔더랬지요..ㅋ
뭐 그런 날도 있는 거지요

stella.K 2018-10-13 16:00   좋아요 0 | URL
그래도 노랑가방님은 약과싶니다.
저는 내일 예약할 건 오늘 걸로 예약해서
당일 날 극장 매표소에서 얼마나 당황했는데요?
환불도 못 받고, 새로 표를 끊느라 돈은 돈대로 쓰고.
그때 사색이 된 걸 생각하면 지금도 아찔합니다..ㅠ

moonnight 2018-10-13 1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뭐 그런 일이 일상이라^^; 제 경우는 알콜성 치매같기도 하고ㅠㅠ;;
stella.K님은 평소 워낙 단정하시니 충격이 크신가봐요. 푹 쉬시면 나아지시지 않을까요. 토닥토닥.

stella.K 2018-10-13 16:03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그냥 늘상 있을 수 있는 일이려니
해야하는데 이게 좀 안 되더라구요.
좀 익숙해지면 괜찮겠죠?
위로의 말씀 고맙습니다.^^

세상틈에 2018-10-15 2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비슷한 일 몇 번 겪고 나선 제 머리 보다 플래너를 맹신하며 사는 중입니다.ㅎ 저도 불안해서 주위에 여럿 물어 보니 자기들도 다들 그렇다고;;; 그래도 수면 부족은 지양하셔야 해요. 노화에 의한 자연스런(?) 증상이지만 그걸 가속화 시킬 수도 있다고 들었거든요.

stella.K 2018-10-16 13:27   좋아요 1 | URL
ㅎㅎㅎ 노화에 의한 자연스런...ㅎㅎㅎㅎ
갈수록 잠의 질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잠을 못 자는 때가 있으면
한꺼번에 몰아쳐 오는 때도 있었는데 올해는
이마저도 줄어들었어요.ㅠㅠ

글쎄 말입니다. 워낙에 메모가 습관화 돼있지 않아
잊어버려요. 클났습니다.ㅠ

세상틈에 2018-10-16 1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밤에 잘 때 오디오북 타이머 맞춰서 켜놓으면 잠 잘 오더라구요.ㅎ

stella.K 2018-10-16 13:50   좋아요 0 | URL
오, 오디오북! 그것도 방법이겠네요.
생각해 보겠슴다.^^

페크(pek0501) 2018-10-19 21: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폰에 메모하는 습관이 있어서 마트에 가서도 메모를 확인하며 삽니다.
그런데 문제는 메모하지 않고 생각만 한 것은 잊는다는 것이죠. 메모하는 자의 단점이지요.

stella.K 2018-10-20 14:17   좋아요 0 | URL
ㅎㅎ 결국 메모만이 살 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