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두문불출하던 작년 9월 혹은 10월?, 일부러 검색해 찾아간 그 폭포는 웅장한 규모감에 시원스러운 물소리때문에 디지털 디톡스 성지였습니다. 넋 놓고 폭포 앞에 서 있으면서도, 정작 발을 담근다거나 폭포에 근접할 엄두도 안 났어요. 겁이 나서가 아니었습니다. 물소리가 워낙 장엄하여, 신성한 폭포에 감히(?) 발도장 찍고 다닐 수 없겠더라고요.


약 10개월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같은 폭포를 찾은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인파가, 인파가, 인파가 몰려 있었습니다(하긴 이 코시국에 폭포 찾은 저도 할 말이 없네요). 게다가 수영복 장착하고 폭포를 1일 워터파크化하겠다는 의지로 충만한 놀이꾼들이 이미 폭포의 거대 바위를 미끄럼틀 삼아 놀고 있습니다(수영복이 남아 나는가? 궁금하더군요.). 아직 이 폭포 안 가보신 분들, 환상이 깨질까봐 차마 그 난장판 사진은 올리지 않겠습니다. 



박력 넘치는 폭포 소리를 사람들의 소음이 지웠다면 과장일까요? 

어디서 다들 수영복을 장착한 것인지? 미끄러운 이끼판 위에 돗자리 깔고 주무시는 분들은 또 뭐지(밟힐 것 처럼 사람들이 많은데 그 한가운데서 돗자리 깔고 자리차지 발상도 놀라운데 잠이 오는가? 군청 관계자들은 이 곳이 "무료 무규범 워터파크化" 되었다는 걸 알고 있을까? 막혀 있는 "출입금지" 계단을 통하지 않고는 올라갈 수 없는데 저 위험한 곳에서 사진 찍으시는 분은 또 뭐지? 아....압권은 바로 치킨. 설마 설마 "치킨 배달"광고판이 있다한들, 이런 데서 치킨 시켜 드실 순 없겠지? 설마, 아무리 '배달의 민족'이라지만, 폭포 바로 아래에서 치킨 배달 시키고 싶지는 않겠지?



여기서 질문 드립니다! 저는 약 15분쯤 폭포에 머물렀는데요, 폭포 아래 넓적 바위들에 돗자리 깔고 치킨 드시는 팀 몇 팀이 있었을까요? 아! 정말, 이건 아니죠!!!!!



고요. 적막이라 하면, 매미가 섭하지! 두꺼비도 섭하고!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1-07-27 06: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사진만 봐도 완전 시윈하네요. 저런 자연환경에서 치킨을 먹는건 좀 아닌것 같아요. 그래도 쓰레기만 잘 처리한다면~!! 완전 부럽네요 😊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7 13:13   좋아요 2 | URL
저는 저 폭포 인근에서 노상방뇨 하는 남성도 보았어요. 차마 그 이야기는 페이퍼에 담지 못했지만..... 지켜야할 걸 다 같이 지키면 좋으련만^^;;;

오늘 정말 더워도 넘 덥네요. 새파랑님 더위 잘 이기시며 아자! ! !하시길

잠자냥 2021-07-27 09:2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이 폭포는 어디인지 궁금해지네요. 사진 속엔 사람이 없어서 좋아보입니다만. ㅎㅎㅎㅎ (치킨집 지역 번호 보니 충북 어디인가 보군요.. ㅎㅎ)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7 13:12   좋아요 3 | URL
잠자냥님께 ˝딩동댕˝ 드려요! 예, 지난 주말엔 충청지역에 거리두기 단계가 수도권처럼 높지 않았지요.
그 유명한 ㅅㅇ 폭포입니다!

페크pek0501 2021-07-27 16: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폭포가 그림 같군요. 떨어진 채로 정지함의 폭포^^**

붕붕툐툐 2021-07-27 22: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폭포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카스피 2021-07-28 16: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원한 폭포에 가셨으니 넘 부럽습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