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통증 때문에 걷는 데도 불편함 느끼면서, "8월 안에 달릴 수 있겠죠?" 무리수가 뻔한 질문을 하는 욕심쟁이에게 의사는 뭐라 답할까? 

"아기가 걷고 나서 달리죠? 아직 걸음마도 안 했는데, 달리겠다?"

비유로 내 욕심을 꾹꾹 눌러주셨다. 



 [뜻하지 않게 오래 살게 된 요즘 사람들에게]를 읽다가 과유부급형 사람에게 필요한 문장을 만났다. 저자이자 한의사 김형찬은 "늘어진 용수철" 상태의 근육을 경계하라고 조언한다. '유연함과 탄력을 상실한 상태"를 말하는 데, 그 큰 원인이 "신체와 감정의 과로"라 한다. 




"미래를 당겨써서 현재의 시간에서 미리 소모했지요. 쓰기만 하고 보충하거나 회복을 제대로 하지 않으니 몸과 감정이 견디지를 못합니다....지금 스스로 혹은 사랑하는 사람의 근육을 천천히 그리고 가볍고 섬세하게 만져 보시길 권합니다. 그 느낌이 아이들의 몸과 봄날의 버들강아지처럼 부드럽고 탄력이 넘치는지, 아니면 짐승의 털가죽이나 굳은 기름 같은지를 확인해보세요. 만약 후자라면 몸과 감정과 삶의 탄성을 회복할 노력을 시작해야 합니다." (310)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08-13 23: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신체와 감정의 과로라니, 그런 사람 많을 것 같은데요.
저도 그럴 것 같고요. 미래의 시간을 현재에 당겨서 미리 쓰는 것 같은 기분은 가끔 들 때가 있어요.
인용된 부분 좋은 것 같아서, 두 번 읽었습니다.
다친 곳은 조금 어떠세요. 빨리 좋아지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얄라알라북사랑님, 즐거운 주말과 기분 좋은 금요일 되세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8-15 16:45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과로, 과잉, 과하다를 스스로 진단하지 못하는 상태가 참 무서운 것 같아요. 과했다가 다리가 삐긋하든, 병이 나든, 감정폭발하든 화산 위로 올라와야 알게 되는 경우가 대다수이니,^^

서니데이님께서도 8월 연휴, 차분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책읽는나무 2021-08-14 09: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발목이 삐끗하신 게 아녔던 거였군요?
저는 최근이 아닌 줄 알고 가볍게 넘겼었어요.
죄송해요....많이 불편하시겠어요ㅜㅜ
관리 잘하셔야 합니다.나중에 후유증 남을 수 있어요.이웃집 언니가 옛날에 발목을 잘 접질렀었는데 그게 10년 정도 지나고, 요즘 발목통증 때문에 오래 걷질 못하더라구요.
의사샘 말씀 듣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저는 족막염 증상이 나타났다,없어졌다 반복중이라 걷는 행위의 조절이 참 어렵더라구요.
많이 걸어도,많이 안걸어도....ㅜㅜ
쓰고 나서 회복의 시간을 가져줘야 한다는 것!!
참 중요한 말인 것 같아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8-15 16:46   좋아요 0 | URL
책읽는 나무님의 이웃분께서도 고생이신가봐요 저도 오른쪽을 다치고 보니, 고등학교 때 다쳤던 왼쪽의 문제가 올라오는 것을 보고 놀랐답니다. 몸에 남아 있구나 싶어서요.

족저 근막염 말씀하시는 것인지요? 그 고통 어마어마, 네발걷기를 유도하는 통증이던데....서서히 다 나으시길 바래요. 통증이 왔다 갔다 하니 더 번거로우시겠어요.

coolcat329 2021-08-14 10: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발목 빨리 나으시기를 바랍니다 ㅠㅠ

얄라알라북사랑 2021-08-15 16:47   좋아요 0 | URL
^^ 히히 쿨캣님, 다리를 안 쓰는 8일만에 몸 중심이 넉넉해졌답니다. 그래도 빨리 나으려면 콕콕 집콕^^

감사드립니다~~^^ 광복절을 함께 축하하는 하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