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 11월 26일(일)

코스: 소주 --> 소주 --> 맥주


1. 술자리에서 뜻하지 않게 선물을 받았다. 미녀가 가져온 봉투를 보고 은근히 기대를 했는데-“저거 제건가요?”라고 대놓고 묻기도 했다-진짜로 나 주려고 가져온 거란다.






내용물은 ‘개’였다. 진짜 개처럼 정교한. 엉덩이 근처에 붙은 라벨을 보니 Basset hound라고 씌여 있던데, 어찌나 귀여운지 계속 보고 있어도 행복해진다. 인간은 남을 속이는 데서 어느 정도의 쾌감을 느끼는 종족, 난 술집에 갈 때 일부러 인형을 끌어안고 갔다. 역시나 종업원들의 시선이 다 개 인형에 쏠린다.

“개 데리고 오시면 안됩니다.”라는 말을 기대했지만 종업원들은, 아마도 불황 때문이겠지만, 모처럼 온 손님을 그런 식으로 내쫓고 싶지 않았는지 멀찌감치 서서 보기만 한다. 재미가 반감된다. 서빙을 하러 테이블에 왔을 때 직접 물어본다.

“이거 진짜 개인 줄 알지 않았어요?”

그제서야 놀라는 그, “진짠 줄 알았어요!!”

다른 술집에서 그짓을 한번 더하고, 다음날 아침 기차를 탈 때는 아예 가방에 넣고 얼굴만 내놓는다. 벤치에 앉아 있으니 애엄마 한분이 개인형을 바라보다 이내 웃음을 터뜨린다.


지금 그 개는 여전히 상자에 담긴 채 내 책상 위에 있다. 어쩜 이렇게 귀여운 인형을 만들었을까 싶고, 그 미녀분이 내게 이걸 주기 아까웠겠단 생각을 한다. 어쨌든 난 한번 받은 건 절대 안내놓는다. 호호.


2. 고기집에서 고기를 먹었는데, 자리가 방밖에 없다. 책상다리를 하고 앉다가 ‘북’ 소리가 났다. 순간적으로 얼굴이 하얗게 변한다. 작년엔 잘 맞던 골덴 바지인데, 내가 아직도 성장기라서... 황급히 바지라인을 만져본다. 어디가 터진지 잘 모르겠다. 일단 고기를 먹고 난 뒤 화장실에 가서 바지를 벗어본다. 바지가 터진 건 아니고, 팬티가 찢어졌다. 다행이다. 안그랬다면 월요일날 또 바지 사러 다녀야 할 뻔 했다.


이건 다 빨래가 밀린 탓이다. 다린 게 몇 개 없어서 좀 작다 싶은, 작년에도 겨우 입었던 걸 가져갔는데, 결국 터진 거다. 그래도 미녀는 그 사실을 모르고, 난 시원해서 좋았다. 무척이나 즐거운 술자리, 덕분에 나의 주말은 아름다웠다.


댓글(2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aviana 2006-11-28 16: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하하 웃어도 되죠? ㅋㅋㅋ

2006-11-28 1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Mephistopheles 2006-11-28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하...강아지인형 안고 술집 들어가시는 마태님이...
"술집 꼬라지 하고는...흥~" 하셨으면 더 재미있었을텐데...ㅋㅋㅋㅋ

chika 2006-11-28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풉!
정말 우울해서 마태님께 전화해 쌩으로 노래불러주세욧! 할까 했는데, 이 페이퍼로 충분해요~! ㅎㅎㅎ

아영엄마 2006-11-28 16: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모~ 강아지 인형, 느무 이뽀요~~.

마법천자문 2006-11-28 18: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데 주위에 어떻게 미녀들이 그리 많으신가요? 혹시 김태희 핸드폰 번호 아시면 저한테만 좀 가르쳐주셔요.

2006-11-28 1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전호인 2006-11-28 1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하하하하하~~~~ 배꼽이 달아나 버렸네요. 이를 어쩌누. 팬티가 삭았나 봅니다. ^*^

또또유스또 2006-11-28 2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아지 인형에 맘을 몽땅 빼앗기셔서 제게 빔을 약하게 쏘신듯 하와요 으흑흑흑..
당첨 안 되었자나여~~~~~ 흑..
그래도 팬티를 찢어가며 빔을 쏘려 고군분투하신 것 같으니.. 감사드려요..^^

다락방 2006-11-28 1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은 정말. 하하하

모1 2006-11-28 1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강아지 인형 언듯보고 살아있는 강아지인줄 알았어요. 오호...그나저나 그 찢어지는 소리 크게 나지 않았길 빕니다.

해리포터7 2006-11-28 1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마태우스님..이거 증말 실제상황 맞아요? 어캐요..ㅋㅋㅋ
정말 귀여운 바셋이군요..실물로 보면 좀 슬퍼보이는 개인데 인형이라그런지 정말 귀엽군요^^

클리오 2006-11-28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혹시, 팬티까지 다려 입는단 말씀... ?? @.@

기인 2006-11-28 2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저도 바지 많이 찢어 먹습니다. 울 어머니의 말씀에 따르면 그건 '성장기'여서가 아니라 바지를 꽉 안 올려 입어서라는데요? ㅋㅋ 으음.. 배바지 패숀이 바지를 안 지찢어먹는 왕도? ^^;

실비 2006-11-28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아지 너ㅜ 귀여워요^^
근데 끝에 2ㅓㄴ째 사건 때에웃고 가요^^

세실 2006-11-29 0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 다행입니다. 불행중 다행 ^*^ 긍정의 힘을 보여주시는 군요.
마태님 주변엔 역시 한 센스하는 미녀분들만 계시네요.

치유 2006-11-29 0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훗~!!
그런데강아지 인형은 왜 슬퍼 보일까요??미녀품에서 살고 싶었던 건 아닐까요??ㅋㅋ

깐따삐야 2006-11-29 1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미남한테 원숭이 인형 선물받고 싶당. 흑.

뽀송이 2006-11-29 14: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강아지 넘... 귀여워요!!
유쾌한 술자리는 수명을 연장시키죠~~^^;; ㅋ ㅋ

마냐 2006-11-29 15: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팬티를 다려주는 엄니는 있어도, 팬티 다려주는 마누라는 잘 없죠. 전 문득 마태님이 싱글인 이유를 깨닫슴다..^^;

moonnight 2006-11-29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넘 귀여운 강아지. ^^ 근데, 정말로 속옷도 다려입으시나용. +_+;;;

마태우스 2006-11-30 1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달밤님/당근이죠 전 재벌2세잖아요^^
마냐님/그,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지만...하여간 전 지금이 좋습니다.
뽀송이님/첨 뵙겠습니다. 수명연장의 꿈은 없구요, 다만 현재를 즐겁게 지내는 게 목표랍니다^^
깐따삐야님/하필이면 왜 원숭이십니까...혹시 원숭이띠?
배꽃님/제품으로 와서 슬픈 게 아니라, 원래 컨셉이 그렇답니다. 슬퍼야 더 잘해주잖습니까^^
세실님/님도 선물주세요!!^^
새벽별님/센스 만점 댓글이옵니다^^
실비님/아아 님은 제 불행에 어이하여 웃으셨습니까....^^
기인님/님은 날씬한 걸로 알려져 있는데 님도 그러신단 말인가요. 글구 바지 올려입으면 힘들잖습니까...?
클리오님/저만 그렇군요...으음...몰랐습니다
해리포터님/직접 보면 귀여움이 이루 말할 수 없지요. 집에 놔두면 조카들이 괴롭힐까봐 제방에 놔뒀어요.
모1님/소리 별로 안컸어요. 원래 그런 소리는 당사자에게만 크게 들리잖아요
다락방님/졸리님은 정말...하하
유스또님/머라할말이 없습니다. 죄송하단 말밖엔......흑.
전호인님/삭은 게 아니라 작은 겁니다^^
속삭이신 분/그러게요 속옷이라 다행이어요. 댓글을 두번 다는 센스....^^
드루이드님/음...제가 김태희 건 모르구요 그보다 더 미녀이신 세실님 번호는 가르쳐드릴 수 있을지도 모르죠^^
아영엄마님/님에 비하면....^^
치카님/아닙니다. 노래도 꼭 불러드리겠습니다^^
메피님/제가 원래 뻔뻔한 건 잘 못해서요.... 호호.
속삭/멀 숨겼다구요???
파비님/다른 사람은 몰라도 님은 그러심 안되죠!

북극곰 2006-12-26 0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을 보고 천진난만한 마태님땜에 웃다가.. 2.를 보고 또 큭큭큭....
잘 지내시죠? 뒤늦은 댓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