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란스러운 세상 속 둘만을 위한 책 - 혼자가 좋은 내가 둘이 되어 살아가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홀로 있다 둘이 되면,

예상치 못한 많은 것들이 변한다.



삶의 중차대한 결정부터

소소한 선택까지.



혼자라서 편했을 때도 있지만,

함께라서 든든할 때도 많다.



이 책은 애정 하는 

데비 텅(Debbie Tung)의 카툰 에세이.



INFJ도 드물거니와

책을 사랑하는 것까지 비슷하여 손꼽아 기다리던 책.



혼자 있음을 즐기던 그녀가

결혼 이후에는 어떤 삶을 살아갈지 내심 궁금했는데.



이 책은 결혼 이후의 삶을 

솔직하고 유쾌하게 그려놓았다.



공감하며 읽다 보니

분량이 적은 것이 참 아쉽다.



삶의 많은 어려움 앞에서

함께 짐을 지고 갈 수 있는 사람이 있음에 감사할 수 있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머니의 루이비통 - 제주를 다시 만나다
송일만 지음 / 맑은샘(김양수)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부터인가 제주가 좋다.

지금은 잘 가지 못하지만.



코로나 이전에는 

거의 일 년에 한 번은 제주를 간 듯.



제주가 좋은 이유는

깊고 맑은 바다이기도 하지만,



뭔가 제주만의 분위기와 

향내 때문이다.



이 책은 제주에서 태어나 살았던 저자가

제주를 고스란히 담았다.



그동안 우리가 봐왔던 제주보다

훨씬 더 제주스런 제주를 그린다.



작가의 개인적 기록임에도

제주에 대한 공유된 기억은 동일한 그리움을 자아낸다.



살아 숨 쉬는 듯한 제주말이

이 책 곳곳에서 제주의 향취를 더욱 짙게 한다.



이 책이 아니라면, '맨드글락'이 '벌거벗은'이란 뜻이며, 

'곱드글락'이 '아름다운'이란 뜻이란 것을 몰랐을 것 같다.



제주에 대한 사랑에서 우러나는,

현재 제주에서 벌어지는 여러 상황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도 드러난다. 



좋은 장소, 소개하고픈 곳이 있다면

주소와 전화번호까지 적어주는 친절함도 배어있다.



가족들이 올 겨울에는 제주를 꼭 가자한다.

이 책을 보고 있자니 벌써 제주에 있는 것만 같지만.



*이 리뷰는 저자(@vincenti.so)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지 않기 위해 쓴다 - 분노는 유쾌하게 글은 치밀하게
바버라 에런라이크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노력한다.



부와 권력은 

그 목소리에 힘을 실어준다.



문제는 힘없는 사람들의 목소리는

그 어디에서도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은

가장 극심한 상황 가운데서도 목소리를 내기 힘들다.



누군가는 그 고리를 끊어야 할 터.

바로 이 책의 저자 바버라 에런라이크(Barbara Ehrenreich)야말로 약자들의 대변자다.



미국의 사회 비평가이자, 활동가인 그녀는 

'노동의 배신'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이 책은 35년간 여러 언론에 기고했던

칼럼의 모음집이다.



저자의 글은 공허한 외침이 아니다.

그녀의 글쓰기는 살아있고 꿈틀거린다. 



날카로우면서도 따뜻하고,

예리하면서도 유쾌하다.



저자는 이 책에서 빈곤과 건강, 남성에 대해,

종교와 과학, 계층에 대해 탁월하고 면밀하게 진단한다.



미국의 과거와 현재의 이면을 볼 수 있는 그녀의 글을 통해

현재와 미래를 살아가야 하는 우리들에게도 많은 통찰을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 순간 흔들려도 매일 우아하게 - 모멸에 품위로 응수하는 책읽기
곽아람 지음, 우지현 그림 / 이봄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이 퍽퍽해질 때.

탈출구가 필요하다. 



가슴이 답답할 때.

맑고 시원한 공기가 그립다.



이럴 때 문학은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책 읽기는 응어리졌던 우리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게 한다.



어렴풋하여 희미했던 감정이,

보다 분명하게 드러나고 호명된다.



읽는 사람에서 쓰는 사람이 된 곽아람 기자.

그녀가 책과 소통했던 흔적들이 여기에 고스란히 담겼다.



저자는 책을 통해 자신을 만났고,

문학을 통해 소통하며, 삶의 방향을 찾았다.



그것은 모멸 가득한 세상에서

품위 있게 관계하고 살아갈 수 있는 토양을 만들었다.



불평등은 실재한다. 

빈부격차, 사회적 불평등, 여성으로서 겪는 차별...



삶이 공허하고 흔들리며 절망에 빠질 때,

함께 싸워준 책 속에서 만난 20명의 여성들.



혼자인 것 같아 비록 약하고 부족하지만

독서를 통해 함께 공명하며 버티고 싸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각의 번역 - 요리가 주는 영감에 관하여
도리스 되리 지음, 함미라 옮김 / 샘터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상을 잃어버릴 때.

소소하게 주어졌던 즐거움이 떠오른다.



늘 할 수 있을 것 같았지만,

그렇지 못할 때 더 많이 생각한다.



아이들의 웃음소리, 가족들과의 여행.

바다가 보이는 곳에서의 커피 한잔.



특히나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한 맛있는 기억들은 

여전히 우리의 행복한 기억 한편에 자리한다.



영화감독이자 문학 작가인 도리스 되리(Doris Dorrie).

세계적인 무대에서의 활동은 이 책을 더욱 특별하게 한다.



저자가 경험한 맛은 전 세계를 아우른다.

요리와 음식은 그녀에게 있어 기쁨이다.



오감을 자극하는 저자의 글에 푹 빠져있다 보면,

마치 바로 앞에 음식이 있는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만든다.



먹는 행위는 단순하지 않다. 

그 안에 내포된 정치적이고 사회적이며 문화적인 요소가 많다.



초콜릿 한 조각과 커피 한잔을 먹을 때마다 

많은 것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안타깝고 머리 아프지만 말이다. 



저자는 채식을 하지만 독자들에게 선택을 강요하지는 않는다.

식탁 위의 음식이 오르기까지 많은 사람의 노고를 잊지 않는 섬세함까지 보여준다.



저자를 통해 우리는 다채로운 음식을 다양하게 맛보는 즐거움과 

음식을 통해 세상을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얻었다. 



*이 리뷰는 샘터 출판사(@isamtoh)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