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버스데이
아오키 가즈오 지음, 홍성민 옮김 / 문학세계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처받은 사람들이 사람들을 통해서 그 상처를 치유하고 서로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발견해나감과 동시에 삶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는 책인것 같아 감동적인 스토리가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 - 열 번은 읽은 듯한 빠삭함!
Team. StoryG 지음 / oldstairs(올드스테어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로 읽는 한 권 삼국지라 쉽고 재미있게 삼국지에 입문할 수 있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 - 열 번은 읽은 듯한 빠삭함!
Team. StoryG 지음 / oldstairs(올드스테어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국지』를 모르는 사람들은 없을거다. 실제로 읽어 본 사람들도 많을 것이고. 하지만 그 반대로 읽기에 부담스러운 책 역시도 바로 『삼국지』다. 일단 분량이 너무 많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책은 유명한 버전은 무려 10권이다. 게다가 등장인물들이 많고 서로의 관계도도 엄청 복잡하다. 오늘의 동지가 내일의 적이 되기도 하는 것이 『삼국지』 속의 상황이다보니 여간 복잡하지 않다. 

 

그래도 대략적인 이야기는 안다. 그만큼 유명하다는 이야기다. 그렇기에 읽어보긴 해야 한다.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는 도서, 소위 고전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 인문 도서를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처음부터 정석으로 시작해도 좋겠지만 만약 그게 너무 부담스럽다면 살포시 만화 삼국지, 한 권으로 읽는 『삼국지』라 표현해도 좋을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를 추천하고 싶다. 

 


이 책에서는 친절하게도 인물 관계도를 보여준다. 일단 만화이다보니 부담감이 없다. 인물 관계도가 그려져 있으니 읽다가 혹시라도 관계가 헷갈리면 다시 돌아와 보면 된다.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학습 만화를 사주는 이유, 바로 이 책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10권의 방대한 분량이 한 권으로 압축시킨다는게 쉽지 않을테고 막상 담다보니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부족함도 있을테지만 일종의 '기초 삼국지' 마냥 이 책부터 읽고 정석으로 넘어가도 좋지 않을까 싶다. 

 


중국의 패권을 둘러싸고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전략적 동지가 되기도 하는 그야말로 전략과 전술이 펼쳐지는 영웅들의 각축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이 책에서는 그 유명한 황건적의 난에서부터 시작하고 이후 총 8장에 걸쳐서 압축된 『삼국지』의 대서사시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공통된 적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연합하지만 막상 권좌에 앉고 보면 자신도 그 권력을 나누기가 힘들어진다. 그러면 다시 그 대상은 물리쳐야 할 대상이 되어버리고 그 과정에서 지략을 발휘해 친구가 적으로 돌변하기도 하고 서로 죽고 죽이는 전쟁이 펼쳐지기도 한다. 

 

숨가쁘게 진행되는 전쟁 속에서도 결국 시간은 천하통일로 향하고 이 모든 난세를 뚫고 최후의 미소를 짓는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를 알아가는 과정이 너무나 흥미롭게 진행된다. 

 

마치 이야기를 들려주듯이 만화 형식으로 『삼국지』의 스토리가 펼쳐지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부담이 없다는 점, 어른들뿐만 아니라 『삼국지』를 처음 접하는 어린이들도 충분히 읽어볼 수 있는 책이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삼국지』를 아직 읽어보지 않은 분들, 차마 부담스러움에 시도조차 못하는 모든 분들에게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를 추천해주고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왕의 무사 귀인별 1~2 - 전2권
이은소 지음 / 고즈넉이엔티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 끝난 모 방송국의 사극 드라마가 인기였다. 이전에도 이후에도 사극 드라마는 꾸준히 제작되고 또 왠만큼 문제가 없지 않고서는 다 인기리에 방영/종영되었을 정도이며 퓨전 사극 로맨스소설이 드라마화되는 경우도 이런 영향일거라 생각한다. 

 

이번에 만나 본 『왕의 무사 귀인별』도 그런 흐름에 맞춰 드라마화해도 상당히 재미있을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왜냐하면 퓨전 사극 로맨스는 늘 봐도 봐도 재밌다. 시대나 배경이 분명 과거인데(보통은 조선시대이다)도 불구하고 그속에서 피어나는 사랑 이야기는 현대로맨스 못지 않게 애절해서, 아니 어쩌면 시대적 배경이 주는 신분 차이 등이 더 주인공의 상황을 애절하게 만들다보니 몰입해서 보게 되는데 『왕의 무사 귀인별』도 충분히 매력적인 스토리의 로매스 소설이였다.

 

특히나 이 작품은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이은소 작가의 역사 로맨스 소설이라는 점에서전작을 읽어보신 분들이라면 이 작품을 통해서 별이와 원범이라는 두 남녀 주인공의 애틋한 로맨스로 다시금 매료될 것이다. 

 

별이는 강화에서 홀아버지를 모시고 살았고 원범은 그곳으로 유배를 오게 된다. 두 사람은 자연스레 인연을 맺게 되고 급기야 원범이 별이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기로 결심하고 서로 약속한 날에 둘의 운명은 엇갈리게 된다. 

 

애틋한 마음으로 원범을 기다렸으나 사실 그 시각 원범은 도성으로 떠나야했던 것이며 이후 아버지까지 죽게 되면서 졸지에 별이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모두 떠나보내고 세상에 홀로 남게 된다. 

 

둘의 인연이 끝인듯 하여도 어느새 이어져 도성에서 재회한다. 하지만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운명은 과거의 사랑했던 연인이 아닌 원수지간이였다. 홀아버지를 죽게 한 장본인, 그러나 자신하게 되었고 과거 사랑했던 원범이라는 것까지 알게 된 가운데 원범이 왜 그렇게 급하게 도성으로 갈 수 밖에 없었고 동시에 별이를 지금도 사랑하고 있는 마음과 둘에게 일어난 가혹한 일들이 과연 누가, 왜 그렇게 했는지를 밝혀내는 이야기가 두 사람의 로맨스와 함께 흥미롭게 전개되는 역사 로맨스 『왕의 무사 귀인별』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박의 여름
츠지무라 미즈키 지음, 구수영 옮김 / 내친구의서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오키상과 서점대상 수상작가가 펼쳐보이는 30년 전 여름에 발생한 그 사건의 정체란 과연 무엇일지 미스터리 이야기 속에서 감동까지 느낄수 작품이라고 하니 더욱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