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예로부터 '가는정 오는정'이란 말처럼 서로 정을 나눔에 인색하지 않았지요. 인터넷에서 알게 된 분들과 주고 받은 선물이나 출판사에서 온 책선물 등 '가는정 오는정'의 선물 보따리를 기억하고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올립니다. 이제는 이런 나눔도 일상다반사가 된 듯해요~ ^^  

 2010년을 열어 준 나비님의 연하장~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제가 받은 유일한 연하장이랍니다.^^ 



마노아님이 보내 준 크리스마스 카드~ 이것도 제가 받은 유일한 카드랍니다. 알라딘 아니면 정갈한 손글씨로 쓴 카드나 연하장 하나 받지 못하고 살았을텐데, 참 고맙고 사랑스런 알라딘 애인들이죠.^^ 



   

뽀게러블님이 보내준 교수대 위의 까치, 11월에 광주로 출장왔다기에 우리동네로 오라 해서 매취순에 떡갈비를 먹었는데 책선물을 보내줬어요. 이 책은 고등학교 독서회 11월 토론도서였는데, 김훈 작가 만나는 날이어서 그대로 들고 상경했다가 큰딸 주고 왔거든요. 덕분에 둘이 하나씩 갖고 있으니 생각날 때마다 한 편씩 다시 읽는 재미가 쏠쏠하답니다. 알라딘 아니면 제가 어디서 아가씨들과 밥 먹고 술 한 잔 할 일이 있겠어요. 알라딘에서 아가씨들의 상큼한 기를 받아 젊게 살려고 노력중입니다.^^

    

다락방님의 나눔 이벤트로 받은 선물 적의 화장법, 비밀과 거짓말~ 잘 읽겠습니다.^^  
 

 책세상님 나눔이벤트로 받은 타샤의 크리스마스, 얘들아 그림 그리자 1단계와 우리 그림의 멋진 탁상 달력에 허브연고까지 고맙습니다. 잘 읽고 잘 쓰겠습니다.^^


 제5회 알라딘 리뷰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사랑님의 나눔 이벤트에서 받은 책, 버락 오바마의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 
얼굴도 모르는 사랑님, 고맙습니다~ ^^

 4회 리뷰대회 대박나서 시댁, 친정 모두에게 책 한 권씩 선물할 때, 아버님께서 이 책과 리처드 도킨슨의 '흔들리지 않는 신'을 원해서 사드렸는데, 저는 사랑님께 받았네요. 

 

 

   

 


00공원의 2009년 올해의 책 시상식에서 표지가 아름다운 책으로 선정된 성공과 좌절, 00공원의 지인에게 온 선물이라 포장지도 00공원의 하트! 그분의 사진이 있는 띠지를 벗기면 그냥 제목만 보이지만, 

   

 

 




겉표지를 벗기면 드러나는 그 분의 손에 따끈한 찻잔을 들려주고 같이 차 한 잔 나누고 싶었어요. 



>> 접힌 부분 펼치기 >>


사계절출판사에서 보내준 푸짐한 책선물, 누군가 알라딘서재를 소개해서 들어와 봤는데 
'정말 놀라운 신세계였다!'는 말로 감상을 피력하더군요. 1년에 두 번, 행복한 책읽기라는 책소식지에 '파워블로거가 소개하는 책'이란 코너를 신설하는데 '순오기'가 선택되었다네요. 책을 읽고 추천하는 책 한 권은 원고지 7매의 리뷰로 쓰는 부담이 있지만, 소정의 원고료까지 준다니 제게는 영광이지요.^^  


 

 

 

  


오늘 <시턴 동물 이야기 2>만 읽으면 다섯 권 다 읽는데, 우리 애들의 반응도 좋고 다 괜찮은 책이라 무얼 추천해야 할지 고민이네요. 시턴 동물이야기는 예전에 논장에 나온 다섯 권으로 갖고 있는데, 거기에 실리지 않은 이야기도 있어 더 반가웠어요. 곧 리뷰를 올려야지요~ ^^ 


 


12월 어느 날 의문의 여인에게 온 선물꾸러미, 역사논술을 시작하기 전 도움이 될까 싶어 자료를 부탁했는데~ 이렇게 푸짐한 선물까지 보내줬어요. 00공원에서 내 이벤트에 당첨돼 <영화로 만나는 치유의 심리학>이란 책 한 권 드렸을 뿐인데... 시아버님이 손수 키운 수삼까지 보내줘, 어떻게 먹어야 가장 알차게 먹을까 고민하다가 홍삼을 만들어서 삼남매에게 먹였어요. 이런 '가는정 오는정'은 정말 감동이지요.^^

 





선물을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하며 후일 답례할 기회가 있기를 빌어봅니다.
오늘도 행복한 날 되시기를 빌며 출근합니다. 얼른 가야지, 지각하겠네요~  ^^


댓글(3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0-01-21 09: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0-01-21 13:54   좋아요 0 | URL
집구하느라 정신 없을거라 생각했어요. 즐독하시어요~ ^^

메르헨 2010-01-21 0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보기만해도 맘이 푸근하니 좋아요.
알라딘의 매력이 바로 이런거 아니겠어요...^^
어여 출근하시와요. 오늘도 행복하시구요.
역시 오고가는 책속에 사랑 가득이네요.^^

순오기 2010-01-21 14:05   좋아요 0 | URL
헤헤~ 보기만 해도 좋다니 저도 좋아요.^^
알라딘의 매력은 무궁무진하지요~

오월의바람 2010-01-22 1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놀라운 신세계라는 평가에 동감합니다.책을 통해 정말 많은 인물을 만난다는 생각이 들어요. 비단 책안에서만이 아니라 책 밖의 진짜 세상에서도 진짜 사람을 만나는 것 같아 정말 흐뭇합니다.

순오기 2010-01-21 14:07   좋아요 0 | URL
놀라운 신세계에 빠져 지내느라 직무유기를 하는 일도 종종 생기지요.ㅋㅋ
책 속의 사람도 만나고 책 밖의 사람도 만날 수 있지요.^^

전호인 2010-01-21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베푸는만큼 돌아오는 거겠지요. 이런 모습을 겪을 때마다 우리 민족의 국민성, 참으로 훈훈하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정말 정이 많은 민족이지요. 좋아요 아주 좋아요^*^

순오기 2010-01-21 14:07   좋아요 0 | URL
훈훈한 우리네 정서가 이제는 많이 각박해졌다는 걸 느낄 때도 많지만, 이런 거 보면 아직은 정이 오가는 세상이지요. 저도 좋아요~ ^*^

꿈꾸는섬 2010-01-21 1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행복한 달 되시겠어요.^^
마치 제일처럼 너무 기쁘고 좋으네요. 사계절출판사 책도 참 좋지요.^^

순오기 2010-01-21 14:08   좋아요 0 | URL
12월, 1월에 받은 선물이라 아직 약발이 남아 있어요.^^
댓글 달고 어여 시턴 동물이야기 읽어야겠어요.

다크아이즈 2010-01-21 1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베푸신 만큼 돌려받는 거지요. 순오기님 밥 안 먹어도 배 부르겠어요. 수삼까지씩이나^^* 부럽네요.

순오기 2010-01-21 14:09   좋아요 0 | URL
제가 좀 푸짐한 사람이라 원래 밥 안 먹어도 배가 퉁퉁하답니다.ㅋㅋ
여태까지 내 손으로 인삼 한 뿌리 안(못) 사봤는데 정말 횡재했지요.^^

라로 2010-01-21 1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절대 공짜는 없다고 봅니다. 하신 만큼 받으신것!!!그래도 아직은 그렇게 주고 받는 인정이 있다는데 추천이에요!!!언니의 페이퍼를 보면 이 세상이 아직은 살만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순오기 2010-01-21 14:39   좋아요 0 | URL
나비님이 보내준 연하장도 올리려고 사진 찍어뒀는데 아침에 출근하기 바빠서 못 했어요. 늦었지만, 2010년을 열어준 연하장이라 맨 앞에 올렸어요.^^

라로 2010-01-21 16:15   좋아요 0 | URL
아흑,,,저처럼 삐뚤 빼뚤한 글씨라니,,,ㅠㅠ
담엔 정말 정성을 다해 글씨도 예쁘게 써야겠다고 다짐하게 만드셨어요~.ㅎㅎㅎㅎ

무스탕 2010-01-21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푸짐한 페이퍼에요. 보기만해도 배부르고 등따시고 뿌듯해 지네요 ^^

순오기 2010-01-21 22:03   좋아요 0 | URL
하하~ 배부르고 등따시면 복된 인생이지요.^^

루체오페르 2010-01-21 15: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훈훈~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순오기 2010-01-21 22:03   좋아요 0 | URL
훈훈~ ^^

2010-01-21 22: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0-01-22 00:47   좋아요 0 | URL
저도 님께 드린게 없는 걸요.^^

행복희망꿈 2010-01-22 0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의 따뜻한 마음이 많은분들께 전해진거겠죠?
저도 님께 선물 받기만하고 보답을 못했네요.
다음에는 저도 제 마음의 선물로 보답할게요.
늘 바쁘신 우리 순오기님~ 오늘도 건강한 하루되세요.

순오기 2010-01-23 13:52   좋아요 0 | URL
희망님의 이쁜 비누를 일년내내 쓰는 걸요.^^

중전 2010-01-22 1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나누고 베풀고 섬기는 삶을 사시는 모습들이군요.
도전 받습니다.
그리고 조금씩이나마 배워가겠습니다.

순오기 2010-01-23 13:52   좋아요 0 | URL
저도 알라디너들에게 배웠답니다.^^

마노아 2010-01-22 1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동백과사전이에요. 순오기님의 인덕이, 또 나누는 정이 깊이 묻어납니다. 이 추운날 마음이 훈훈해져요.^^

순오기 2010-01-23 13:53   좋아요 0 | URL
마노아님이야말로 정을 나누는 으뜸이 아닐런지... 훈훈!^^

blanca 2010-01-22 1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젊은 아가씨의 기운^^ 진짜 다들 할머니가 되고 아줌마가 되어서도 이런 따뜻한 책에 관련된 나눔이 있었으면 하고 꿈을 꾸어요. 글구 <성공과 좌절>의 뒷표지보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순오기님이 보여주셔서 알았네요. 이러니 이 서재가 인기일 수밖에요^^

순오기 2010-01-23 14:10   좋아요 0 | URL
아가씨들의 산뜻한 기운은 알라딘에서!^^
성공과 좌절, 먼저 읽던 큰딸이 겉표지를 벗기지 않았다면 우리도 몰랐을거에요.

같은하늘 2010-01-25 17: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동 백배입니다~~~ 성공과 좌절 저는 띠지만 있는줄 알았다는...ㅜㅜ 뭡니까? 책을 갖고 있으면서도 모르는 바부~~

순오기 2010-01-25 21:06   좋아요 0 | URL
^^
겉표지를 벗기지 않으면 모를 수밖에요. 그냥 모른채 지나는 사람도 많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