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인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34
오르한 파묵 지음, 이난아 옮김 / 민음사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 이십대 내내 이 책 최고로 잘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옛날에 읽은 책 다시 추가하는데
그게 이번 달 읽은 책으로 통계가 잡히네?
마니아라는 기능은 뭘까?
아무튼 신기해졌다. 어플로 확실히 북로그 접근성이 좋아졌당(뒷북).
독보적 어플로만 봐야겠다. +_+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미 2020-12-14 18: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처음에 그랬어요ㅋ 읽은 책 추가하실때 날짜를 변경하심 되요. 대략 기억나는대로요^^

Persona 2020-12-14 18:22   좋아요 1 | URL
아하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담부턴 그렇게 해봐야겠어요. _
 

사실 나는 매우 불편했다.
자살한 딸이 왜 그랬을까 생각해보면 확실히 피해를 겪었고 이 가정의 삶이 녹록치 않았음을 잘 알 수 있지만… 그리고 마리코를 죽일 뻔 했던 미친 여자 역시 너무 아프지만 이 모든 게 나가사키 원폭 때문이었다는 귀결은, 그들의 고통만 생각하는 전형적인 일본 우익 영화 같았다. 전쟁에 대한 반성 없이 우리도 힘들었어, 원폭 이야기 하는 건 우익 아닌가? 일본계 영국인이어도 이렇게 일본 생각해주는데, 일본에서 살고 있는 재일교포들도 조선인이라는 정체성 버리고 일본에 적응하고 살아야 한다며 그들의 정체성을 포기해야 한다고 하는 나라의 사람이 영국인으로서 일본인의 정체성을 버리지 않고 이런 글 쓴 거 자체가 그냥 슬프다. 일본의 재일교포 작가들은 소설에 자이니치 이야기가 없어도 에세이나 다른 글들 보면 정체성 문제에 힘들어하는데.
근데 이런 이야기 했다가 욕먹었지. 분명 원폭도 아픈 거라고. 그리고 일본인 입장에선 남의 나라, 다른 식민지 문제보다 자기들 생존문제에 대해 더 고민하고 생각하지 않을까 하는. 그렇겠지. 그래. 뭐. 다 내 잘못이다.
그리고 그런 문제의식 느끼기엔 소설이 너무 아름답고.
또다른 잔인한 진실. 미국이 잘못했지만, 원폭이 없었으면 우리가 해방될 수 있었을까? 잔인하지만 원폭이 슬프지 않다. 김기덕 감독의 죽음이 어 죽었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거 처럼 슬프지 않다. 그들의 짠내 이전에 우리네 가정에서 일어났던 일들이 슬퍼서. 안 보인다.
그 시절에 중고등학교 다닌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다면 분명히 창씨개명 했던 가정이라고. 우리가 지금 싫어하는 친일파를 모두가 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그렇게 생각하면 끔찍하다. 집안에서들 쉬쉬하고 있을 거다. 해방후 다시 원래 성으로 호적 고쳐놓은 거 우리 할아버지처럼 말씀 안하신 분들도 많겠지. 우리가 모른척 묻어둔 너무나 아픈 진실들 모두 다. 그런 감정이다. 외면. 외면 없이는 쓸 수 없는 글이다.
한번만 원폭 피해자에게 따뜻한 마음 가질 수 없겠느냐고? 그러기엔 너무나 끔찍한 이야기들을 듣고 자랐다. 사실 일본인들은 한국에서 오래 살 생각으로 모든 걸 만들어놓고 갔다는 말도 다 믿을 수 없다. 그런 식민사관으로 차별과 황국신민 동화정책과 우민화가, 이지메가 지워지는 것도 아니다. 요즘까지도.
미안하게 생각한다. 나는 이런 이야기 속 주인공들을 동정하며 읽을 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어프라이어 119 레시피
문성실 지음 / 상상출판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어차피 타깃 독자가 아니었는데 리뷰가 뭔 의미고 별점이 뭔 의미인가 싶긴 하다. 에프 가졌다고 덥석 집은 내 잘못이지 뭐.

제목 잘 지은 거 같다. 진짜 119 레시피.
있는 거 처리하는 방법에 가깝다. 에프를 이미 오븐처럼 잘 쓰고 있다면 굳이 필요까지는 없었는데 괜히 샀다. 애초에 집집마다 에프 사양이 달라서 에프 온도와 시간은 시행착오로 얻어낼 수밖에 없는 데이터이고 나머지는 흠…;; 그냥 굽고 믹스 섞어 데운 것을 요리라고 한다면 요리책이 맞는데(그런 간단한 쪽이 비중이 큼) 그 이상을 기대했다면, 작가님 다른 책들이 훨 좋다. 사실 책을 고르는 안목이 부족한 내 탓이지만 돈이랑 시간이 좀 아깝고 괜히 억울했다. 다시 제목을 보니 제목이 맞는 것이다… 나는 응급실-중환자실-입원을 생각했고 이 책의 역할은 응급처치가 끝났으면 된 것이다.
차라리 작가를 요알못 자취생이나 고시생, 열여섯스물 고학생이고, 집에 냉장고는 없어도 에어프라이어기가 있다 뭐 그런 사람들로 선택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Hot Zone: The Terrifying True Story of the Origins of the Ebola Virus (Audio CD)
Preston, Richard, Jr. / Simon & Schuster Audio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진짜 이거 코로나19 이후에 너무나 자주 떠오른 책. 실제로 코로나 rna바이러스보다 이게 더 잘 떠올라서 ㅠㅠ
종종 에볼라를 염두에 두면 감염력을 더욱 조심할 수밖에 없다. 매일매일 마스크 잘 쓰고 잘 씻고 웬만하면 나가지 말자. 나가서 사먹지도 말고. ㅠㅠ
다시 읽어봐야겠다. 너무 잘 씀. 구십년대 감성이랑 어우러져서 아프리카 수단 이야기인데도 실화를 소설처럼 써가지고 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