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게임 기숙학교 살인사건 푸르른 숲 9
커스티 맥케이 지음, 김지애 옮김 / 씨드북(주) / 2017년 3월
평점 :
절판


도서출판 씨드북에서 계속하여 출간되고 있는 <씨드 탐정 시리즈> 세 번째 책이 나왔다. 킬러게임: 기숙학교 살인사건이란 제목의 책이다. 청소년 추리소설로, 성인이 보기에도 부족함이 없는 추리소설이다.

 

소설은 움프라빌 기숙학교라는 곳에서 벌어진 사건을 다룬다. 움프라빌은 외부와 단절된 스콜라 섬에 세워진 100년 전통의 기숙학교다. 이곳에는 특별한 재능이 있는 십대 백여 명이 공부하고 있다. 한마디로 각계 분야의 천재들만이 모여 있는 곳이다. 물론, 천재가 아닌 아이들도 다니는데, 이들은 엄청 부유한 집 자손들이다. 천재이거나 부잣집 아이거나, 이 두 가지 조건으로 들어가는 학교. 그렇다면 주인공 소녀 케이트는 둘 중 어디일까? 두 번째에 속한다. 이곳 섬이 바로 케이트 부모님 소유다. 그런 배경으로 학교에 들어간 평범한 소녀.

 

사실 케이트는 학교에 별로 친구도 없는 소녀다. 학교 내엔 선택된 소수로만 이루어진 길드가 있는데, 케이트는 길드멤버가 되길 바란다. ‘길드에 들어가는 조건은 길드를 이끄는 그랜드 마스터와 몇몇 엘더. 바로 이들의 선택을 받은 자들만이 가입할 수 있다. 선택받은 자들이 신입회원으로 들어가게 되면, 이를 기념하여 해마다 킬러게임이 벌어진다. 회원들 가운데 뽑기를 통해 한 사람의 킬러가 정해지고, 킬러는 회원들 하나하나를 죽이게 된다. 나머지는 킬러로부터 자신을 지켜내며 킬러가 누구인지를 알아내야만 하는 킬러 게임’. 물론, 실제 죽이는 것은 아니다. 학교에서도 알고 있지만 묵인하는 전통의 게임. 바로 그 게임에 케이트가 초대되었다. 선택받은 자가 되어 길드 회원이 된 것.

 

그런데, 이번엔 다르다. ‘킬러가 둘이다. 분명 하나를 뽑았는데, 킬러가 둘이라니. 게임에 뽑힌 킬러는 놀라운 창의력으로 회원들을 죽인다. 하지만 이건 게임일 뿐이다. 실제로는 다치지도 않는. 그러나 또 하나의 킬러는 회원들을 죽음 직전까지 몰아세운다. 그리고 경고한다. 다음은 케이트 너라고. 내가 널 지켜보고 있노라고.

  

  

과연 케이트는 킬러의 위협에서 안전할 수 있을까? 그리고 킬러는 누구일까?

 

소설은 학교에서 벌어지는 게임에 실제 상황이 겹치며 묘한 재미를 만들어 낸다. 독자는 두 명의 킬러를 추리하게 된다. 게임 속의 킬러와 실제 무자비한 킬러를. 게임 속의 킬러는 사실 누구인지 잘 감이 오지 않는다. 하지만, 실제 킬러는 소설이 진행되는 가운데 계속하여 바뀌게 된다. 아니 의심되는 인물이 점점 많아진다고 해야 할까? 아무튼 이렇게 킬러가 누구일지 의심하는 재미가 있는 소설이다.

 

특히 이런 킬러 찾기는 본이라는 아이에 의해 배가 된다. 케이트가 가난하던 시절 같은 마을 절친이던 남자아이인데, 본이 킹카가 되어 움프라빌 기숙학교에 들어왔다. 게다가 선택받지 않았음에도 매력적인 sns 싸이트를 킬러 게임을 위해 제공한다는 조건으로 길드에 들어오게 된다. 이렇게 본에 의해 제공된 싸이트 역시 킬러 찾기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물론 케이트의 애정관계 역시 재미를 더해주고.

  

  

어느 누구도 믿을 수 없다. 숨 막히게 진행되는 킬러게임. 어쩌면 아이들이 읽기에는 조금 무서울 수도 있겠다(요즘 추리소설에 흠뻑 빠진 우리 딸아이가 추리소설을 보고 자다가 악몽을 꾸고 운 적이 몇 차례 있어, 딸아이에게 당분간 추리소설 금지령을 내렸다.). 하지만, 담대한 아이들이라면 도전하라. 물론 성인들에게도 재미난 소설이다.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재미나게 읽을 소설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쭈니 2017-03-16 22: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이런 시리즈가 있었네요.
잘 읽었습니다.

중동이 2017-03-16 23:14   좋아요 0 | URL
재미있더라고요. 초등 고학년 이상, 청소년 추리소설이라고 보면 될 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