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찬이 텅빈이 철학하는 아이 18
크리스티나 벨레모 지음, 리우나 비라르디 그림, 엄혜숙 옮김 / 이마주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마주에서 출간되고 있는 그림동화 시리즈, <철학하는 아이> 시리즈에 대해 출판사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이 성장하면서 부딪히는 수많은 물음에 대한 답을 명사와 함께 찾아가는 그림동화입니다. 깊이 있는 시선과 폭넓은 안목으로 작품을 해설한 명사의 한마디가 철학하는 아이를 만듭니다.”

 

그러니 이 시리즈는 그림동화 자체도 힘이 있고 좋지만, 그림동화 뒤에 실린 명사의 해설을 꼭 읽어봐야 하겠네요. 이번 책에 대해선 번역가이자 아동문학가인 엄혜숙 님의 동화 해설이 실려 있습니다. 이 부분과 작가의 글을 꼭 읽어보면 아이들에게 큰 힘이 되리라 여겨집니다. 물론 그 내용이 아이에겐 조금 어려울 수도 있겠지만 말입니다.

 

책 표지부터 색다른 접근이 눈에 띕니다. 책 제목이 뭘까요? “꽉찬이란 글자가 크게 눈에 띕니다. 하지만, 또 다른 제목이 감춰져 있습니다. 바로 텅빈이란 제목입니다. 그러니 이 그림동화의 제목은 꽉찬이 텅빈이입니다.

    

제목에서 서로 전혀 다른 존재가 등장합니다. 한 쪽은 꽉 차 있는 상태이고, 또 한 쪽은 텅 비어 있는 상태입니다. 서로 자신의 상태에 대해 자존감이 높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상태가 더 좋다고 자랑하죠. 이처럼 자신에 대해 사랑하고 자존감이 높다는 것은 참 긍정적인 모습이네요.

 

그런데, 정말 자신에게 만족하기만 할까요? 아닙니다. 둘은 서로 이야기하는 가운데, 자신의 부족함을 솔직히 시인하고 이야기합니다. 그 부족함을 채워줄 이는 바로 상대입니다. 나와 다른상대 말입니다. 그래서 둘은 각자 자신의 것을 떼어 상대에게 주죠. 이렇게 해서 둘은 자신들이 여태 알지 못했던 상태, 알지 못했던 세상, 알지 못했던 감정을 알아가는 귀한 시간을 갖게 됩니다. 그럼으로 둘 모두 더 풍성해지고 말입니다.

 

이처럼 동화는 서로 다른이에 대한 긍정적 시각을 전해줍니다. 나와 다른이는 결코 틀린이가 아닌 오히려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상대임을 말입니다. 다양성이 얼마나 귀한 가치인지를 알게 해주죠. 그러면서도 여전히 자신의 정체성을 잃지 않는 뚝심도 귀하게 여겨지고 말입니다.

    

어쩌면 아이들에게 조금 어려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이 책은 그림동화이지만 어른이 읽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초등학교 중학년 이상이 읽으면 더 좋겠고요. 물론, 유아라 할지라도 부모의 무릎에 앉아 부모님이 읽어주는 동화를 즐길 수 있다면 더욱 좋을 테고 말입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2 16: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마주.출판사 이름도 인상적이고 철학하는 어린이 시리즈 넘 좋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