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였다
정해연 지음 / 연담L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해연 작가의 단행본을 처음 만났습니다. 작가의 작품을 읽어본 기억이 없었는데, 작가의 작품들을 살펴보니, 단편을 읽은 적이 있더라고요. 이번 작품 내가 죽였다는 작가에게 완전 푹 빠지게 만든 작품이었습니다.

 

우리 작가들의 미스터리 수준이 결코 일본 작가들에게 뒤지지 않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된 작품이기도 했답니다.

 

주인공은 저작권 소송 전문 변호사인 김무일입니다. 저작권 소송 전문 변호사라고 하니 굉장히 그럴듯한데, 사실은 불법 소설 공유 사이트에 들어가 소설을 불법으로 업로드 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작가가 소송을 걸게 하고, 그 사이에서 코 묻은 돈을 수임료로 챙기는 변호사 업계의 이단아 같은 존재랍니다. 한 마디로 인간 말종 같은 변호사죠. 하지만, 상당히 매력 있는 캐릭터랍니다. 변호사로서 진실에는 관심이 없고, 오직 수임료에만 관심이 있는 것 같은 모습이지만, 실상 진실을 파헤치는 일에 주저 없이(?, 사실은 주저를 많이 하긴 합니다.^^) 자신을 던질 줄 아는 멋진 인물이죠.

 

여기에 또 한 사람, 중요한 주인공이 등장하는데, 바로 신여주라는 여형사랍니다. 엄청난 미모를 가지고 있지만, 실상은 대단히 털털하고, 수많은 무술의 유단자이기에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도 위험한 형사인 신여주. 그녀는 김무일과는 고등학교 동창이자, 같은 건물에 세 들어 살고 있는 세입자랍니다.

 

어느 날 김무일에게 조물주 위의 존재인 건물주 권순향이 사건을 의뢰합니다. 그건 바로 자신의 건물 세입자였던 한 청년이 7년 전 사고사로 죽었는데, 사실은 자신이 그 청년을 죽였다는 겁니다. 그러니, 이 일을 자수하려 하는데, 이 문제를 김무일에게 의뢰한 겁니다. 그런데, 바로 그날 밤 건물주 권순향은 자신의 집인 5층에서 뛰어내려 자살하고 맙니다.

 

하지만, 김무일과 신여주는 결코 자살이 아님을 확신하고, 이 사건을 뒤쫓게 됩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요? 아니, 드러나는 진실을 과연 이 두 사람은 감당할 수 있을까요?

 

소설은 우리 사회의 묵직한 주제 가운데 하나인 국정원의 민간 사찰을 사건의 배경으로 삼고 있답니다. 그렇다면 흔히 구분하는 사회파 미스터리라고 볼 수 있죠. 하지만, 어쩐지 무겁다는 느낌보다는 때로는 정통 추리소설을 읽는 것 같으면서도, 또한 때로는 스릴러 소설을 읽는 것도 같답니다. 여기에 작가의 묘한 유머감각이 곳곳에 녹아들어 있어 무거운 주제마저 결코 무겁지 않게 느껴지며 소설 속에 깊이 몰입하게 만든답니다.

 

소설을 읽기 시작하면, 결코 소설을 손에서 놓고 싶지 않을 만큼 다음이 궁금하여 계속 읽게 만드는 힘이 있습니다. 또한 두 남녀 주인공 사이에서 일어나는 묘한 분위기 역시 또 다른 기대감을 품게 만들기도 하고요. 그런데, 소설의 말미 또 하나의 사건이 일어나면서 끝난답니다. 어쩌면 그 사건으로 이 매력적인 두 주인공을 다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품어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감 2019-09-02 09: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해연 작품은 ‘더블‘만 읽었는데요, 그 책의 주인공도 형사에 싸이코패스였어요. 이제보니 작가가 독특한 컨셉을 잘 잡는거 같네요. 리뷰 잘읽었습니다^^

중동이 2019-09-03 22:45   좋아요 1 | URL
전 이 책 참 재미나게 읽었어요. ‘더블‘도 한 번 읽어봐야겠어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