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이도우 지음 / 시공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애소설 좀 읽어본 사람이라면 모르기 힘든 스테디셀러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의 작가 이도우. 그가 쓴 두번째 연애소설. 두 작품 중간에 <잠옷을 입으렴>도 있었는데, 결이 다소 다른 두 소녀의 성장소설이다. 하지만 가만 보면 사서함이나 날씨가 좋으면 두 작품 역시 인물들이 만남을 통해 성장해 가는 모습을 담았다는 점에서 세작품 모두 성장이라는 한 테마로 묶을 수 있을 듯.
사서함은 소장하고 있고, 잠옷을 입으렴은 지인에게 추천하며 건네주었다. 이번에 읽은 날씨가 좋으면, 이 소설은 동네서점을 중심으로 그곳에 모인 여러 사람들이 엮어내는 따뜻한 관계망을 그려냈다는 점이 좋았다. 이도우 작가의 작품은 전부 소소하고, 잔잔하고, 온화하다. 재벌도 없고, 자극적이지도 않고, 비현실적인 캐릭터도 없고, 로맨스소설에서 흔히 그려지는 과도한 열정도 없다. 그래도 재미있다.
다음 소설의 제목은 <책집사>가 될 거라고 하는데, 어떤 내용일지 무척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