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레이] 괴물 - 할인행사
봉준호 감독, 송강호 외 출연 / KD미디어(케이디미디어) / 2008년 12월
평점 :
품절



근데 이거 너무 키스 직전같은 씬 아니냐고 ㅋㅋ 저만 그렇게 생각해요?

페이스북 친구들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보게 된 드라마이다. 솔직한 감상을 말하자면, 페미니즘으로서는 이런저런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다. 왜 여성들이 여성들을 구하는 서사는 테레비에서 나오기 힘들까? 소설에서는 그런 내용의 신간이 나왔다고 알고 있는데 말이다. 영화에서도 미쓰백이란 작품이 유명하다. 그러나 TV에서는, 특히 드라마에서는? 이쪽에선 굉장히 마초적인 서사가 아직 우위를 차지하는 모양인데 이는 일본과 비슷한 점이 있다고 볼 수 있으며 한시바삐 고쳐야 할 부분이라 지적하고 싶다. 인물들의 얼굴을 집요하게 클로즈업하는 것도 어느 정도 내용이 진행되면 부담스럽기까지 하다; 그렇게까지 웰메이드로 보이고 싶은 건지 아니면 단순히 감독이 옛날 잔느 영화가 썼던 기법에 꽂혀서 집착이 생긴 건지.. 그런데 내가 보기엔 너무 JTBC스러운 드라마였다. 특히 사람들 사진 붙여놓고 사건의 연관관계를 추론하는 건 이 채널에서는 국룰인듯;

그러나 한국에 사는 그 어떤 남자라도(주인공 2명은 제외한다는 점이 굉장히 신경쓰이지만) 한남에서 벗어나기 힘들다는 점을 풀어서 설명하려 노력한 건 높이 평가하고 싶다. 초반에는 지루한 점이 없이 않아 있는데, 중반쯤 되면 반전이 쉴새없이 몰아치기 시작한다. 인물들이 회상하는 장면이 반복적으로 나오기 때문에, 그것만 잘 쫓으면 스토리를 이해하는 게 어렵지 않다. 탐정물 굉장히 싫어하는 나도 쉽게 사건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었다. BL스러울지언정(?!) 무리하게 이성간의 러브스토리를 구성하지 않는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