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1 - 정현민 대본집
정현민 지음 / 북로그컴퍼니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최신 견해가 다 들어있는 드라마라고 한다. 당시 일본의 여성해방 정도에 대한 설명과 조병갑보다 위에 있는 높으신 분들의 횡포가 새롭게 조명되어 참신했다. 다만 전봉준은 동학 신자가 아니란 소리도 있던데 그것까지는 아직 불확실했는지 설정에 담아놓지 않았던 듯하다. 다만 백성들에게 가장 횡포를 부렸던 걸로 유명한 거시기를 죽이지 않고 놓아주는 등 일반 사람들과는 다른 행동을 하는 걸로 표현한다. 어쩌면 감독판에서 더 상세한 설명을 했을지 모르나 보지 않았다.

단점은 두 개 뽑을 수 있다. 하나는 무슨 장르를 찍던간에 금방 로맨스로 귀결되는 한국 드라마 특징이 5화만에 까발려졌단 점이다. 이현은 둘째치고(이현이 빡돌아서 저질러버린 제노사이드 이후론 졸지에 무대장치 되버렸단 느낌이 크다. 남녀 평등이 어쩌고 하더니 ㅋㅋ) 주인공 커플은 쓸데가 없단 느낌이 강하다. 물론 두 사람 다 중요한 역할은 하지만 굳이 커플일 필요가 있었을까 싶기도... 마지막은 거시기를 맡은 배우인데, 이 분이 야나두 홍보했던 사람이라 볼 때마다 그 광고가 동시에 음성지원되어 겹쳐진다(...) 아니 광고를 하던가 드라마를 찍던가 하나만 해 ㅠㅠ 다행히 다른 배우들이 연기를 잘해서 거시기 안 나올 땐 집중이 잘 된다.

 

우리나라 사극의 특징.

"전하께서는 너무 심려치 마시옵소서"

이럴 때부터 개우려되는 일 시작됨.

아무튼 고어물로써는 굉장히 참신했다. 레알 기대도 안 했던 수확물이 여기서 나오네(...) 이현 정말 무서웠음. 일본 애니메이션 이후로 사람을 이렇게 몰아가는 작품 처음이었다. 아무튼 저 장면 이후 약한 고어가 나오니 주의. 제노사이드는 사이코패스 2기 이후 간만이네요 이게 안 짤리고 풀로 나왔다고;?

나중에 조선이 망하고 친일파가 대규모로 생기고 나서야 알게 되지만 이현을 꼬시는 일본인의 번지르르한 말도 다 그짓부렁이었음. 물론 귀족의 힘은 막강했지만 일본인으로 태어나지 못했다는 열등감은 친일파들을 괴롭혔음. 다시 말해 한계가 명확했다는 말임. 그래서 러일전쟁 때는 일본 군인들마저 전쟁 싫다고 대놓고 도망다녔는데(골든 카무이 참조.) 친일파들은 일본 사람들보다도 더 일본 국가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 골몰할 수밖에 없었음. 나중에 해방이 되어서야 간신히 이승만을 대통령으로 앉히고 저마다 재산을 챙기긴 했지만, 일제강점기 당시로 한정하면 친일파의 삶은 결코 편안하진 않았음.

P.S 녹두꽃에서의 명장면은 역시 범궐이 아닐까 싶다. 예산의 한계가 보이지만(...) 그러고보니 전남친이 한 얘기 중 '궁궐 담을 좀 더 높였으면 민비를 지킬 수 있지 않았겠느냐' 이런 개소리도 있었는데, 지금 녹두꽃에서 범궐 상황을 보니 그냥 뭘 당했어도 이상하지 않았겠다. 조선왕조실록에는 간단히 쓰여져 있지만, 저렇게 되었을 가능성이 높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예전에 역사 공부하신 선생님과 이 이야기를 한적이 있는데, 고층빌딩도 자동차도로도 없던 시절에 목빼고 보명 빤히 보이는 운현궁에 낯선 외국 장정들이 칼들고 하루종일 왁자지껄 모여드는데 궁궐에서 알 수 없었다는 게 상상이 되지가 않는다. 그 때 고종도 일본군들에게 뭔가 당하고 있었다면 납득이 가지. 그리고 그 때 일본인들만 들어온게 아니고 이현처럼 한국 사람들도 어느 정도는 암살에 개입이 되어있었는데 이후에 반응이 너무 안 좋으니 다들 쉬쉬하고 비밀로 덮어버렸다. 일본에서는 그 사람들이 주동했다고 팩트폭력 해대고 그러다보니 학계에서도 정면으로 다루기 껄끄러운 문제가 되어버린 것 뿐이지 ㄷ.

그런 의미에서 다시 말하지만 저 드라마에선 이현이란 인물 정말 잘 가져온 거 같다; 처음엔 왜 주인공이 동학의 원인이 된 인간 아들네미냐 했는데 전적으로 얘 만들어서 예시를 보이려고 한 게 아닌가 싶음. 가족 서사 들이대면 껄끄러워할 한국인도 거의 없고.

어떤 인간은 또 갑신정변이 실패하지 않았으면 저런 일 안 겪었을 거라 하던데 김옥균이 일본빠인 걸 알면서 그렇게 얘기하시는 거죠? ㅋㅋ

 

그러고보니 내 주변 남자놈들은 왜 다들 이따구인지.. 이젠 애비 멀쩡한 모습만 봐도 술처먹고 ㅈㄹ하고 어머니 죽이려 했던 거 생각나서 얼굴 대면하기도 힘들다. 서로 이혼할 기색도 없는 거 같은데 내가 왜 항상 얘네가 죽이고 살리고하는 장면을 맞닥뜨려야 할 가능성과 마주해야 하는지. 그리고 내가 왜 이런 인간에게 예의를 갖춰야 하는지? 하긴 나라란 환경이 드러우니 그렇겠지. 저 드라마에 등장하는 양반 놈들도 사실 다 남자였지 여자가 양반이랑 결혼했어도 여자가 양반이 되어보기라도 했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