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분도소책 1
칼 라너 지음 / 분도출판사 / 198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낮은 것은 오로지 높은 것으로부터 이해되는 법이고 보면ㅡ평면적 사고는 거꾸로 생각하려 들지만ㅡ 먹는다는 것은 어떤 존재가 인식을 통해 주위 세계를 자기 것으로 삼고 사랑을 통해 세계라는 전체에 자기를 내맡기는 과정의 가장 낮은, 따라서 가장 기본적인 형태라고 해야 한다.



 


 

먹는 것에서 갑자기 사랑 얘기가 나와서 사랑까지야?라고 생각했는데 식극의 소마가 떠올라 바로 이해가 되었다 덕후가 되면 이렇게 유익합니다 여러분(...)


1. 모 청소년센터에서 청소년에게 강제로 정신과 약물을 복용시켰다고 한다 ㅠㅠ 성당 열심히 다니고 있고 최근엔 신학 관련 글도 읽고 있는데 이런 기사 보면 너무 자괴감이 든다 ㅠㅠㅠ 최근 겪은 개인적 일도 성당 다니시는 남자분이 술을 많이 드시고 추태부리시다 벌어진 것이었는데, 주님이 하늘에서 지켜보신다는 걸 알면서도 저런 짓을 할까 싶다. 신을 두려워하라고까진 않겠지만 자신이 아는 모든 사람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저런 짓을 자신이 한다고 공공연히 얘기할 수 있을까? 일상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다른 비밀스러운 곳에서도 똑같이 한다면 양심에 찔릴 만한 사건도 없을텐데.

2. 이 책을 쓴 칼 라너는 카톨릭의 유명한 신학자이다. 참고로 내가 친한 분 중에 철학으로 대학원까지 가신 분이 있는데 칼 라너의 책을 하나 가지고 있다고 한다. 읽으려니 어려워서 포기를 했다나 ㄷㄷㄷ 그러나 이 책은 말 그대로 일상을 다루고 있어서 괜찮다.

3. 솔직히 일에 관해선 너무 수도사의 노동 이야기 같아서 납득하기 힘들다. 근데 세상에 "맞는" 일이 없다는 데엔 공감한다.

4. 걷는 것 편에서는 말이 좀 꼬이는데 이게 철학책이 본래 글을 어렵게 번역하는 특성이 있어서 그런건지 아님 종교 관련 책에서 일상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오타인지 잘 모르겠다. 아무튼 다른 종교 관련 책들과 비교해본다면 놀랄만큼 싸고(얇으니까) 오타도 적은 편이다. 시리즈로 모아볼 의향이 있다. 출판사는 분도이다. 여기 편집자는 그래도 나름 열일하시나 보구만.

5. 갈수록 허들이 높아진다. 다시 말해 실행하기가 점점 어렵다 일상 아닌 거 같은데 ㅋㅋㅋ 악인의 웃음을 주님이 싫어한다 하지만 난 예술에 있어선 중립적 입장이고, 요새 기독교건 불교건 대부분 조커 영화 좋아하지 않나. 아님 필요 이상으로 싫어하고;

 

물론 차분하고 조용한 잠심을 익히는 길은 여럿 있다. 청아한 예술품, 순수한 음악, 인간과 인간 사이의 은근하고 맑은 사랑, 이해를 넘어선 고도의 인식과 달관, 그밖에 다른 예술적 전인적 관상적 체험들도 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그 자체로서 지탱될 수 있는 평정은, 그 이름이야 어떻게 붙이건, 기도뿐이다.

 



 


 

내가 가장 못하는 건데 ㅋ 잠시도 가만 있지 못하며 앉아 있어도 꼭 책 한 권은 들춰보거나 팟캐스트 한 편이라도 듣거나 애니메이션이라도 봐야 하는 나이다. 그나마 요샌 트러블 별로 없이 조용한 로맨스물이 좋긴 하더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