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드 아트 온라인 17 - 앨리시제이션 어웨이크닝, J Novel
카와하라 레키 지음, abec 그림, 김준 옮김 / 서울문화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모두 다 유지오를 욕하기 시작한다. 근데 솔직히 이건 하렘왕 키리토도 명백히 잘못이 있는 거 같은데 ㅋㅋㅋ 유지오가 앨리스 좋아하는 걸 알면서도 니 여친은 어따 두고 둘만 딱 붙어 다니냐 역시 정조가 없어. 솔직히 키리토보다는 유지오가 그래도 솔직해서 좋긴(?) 한 듯 하다. 그렇다고 어린 시절 사랑에 굶주렸단 이유로 이 여자 저 여자 건드려보고 게다가 배신까지 때리는 건 좀 도가 지나치다 싶지만. 이래서 남자도 정절을 잘 지켜야 한다니까. 이용만 당한다구요.

내가 진짜 이 말 안 하려고 했는데 한남들 진짜 20화하고 21화에서 하는 말이 너무 모순에 찼잖아? ㅋ 아니 20화에선 왜 유혹에 넘어가냐고 욕하더니 21화에서는 왜 유혹에 안 넘어가느냐고 욕해 ㅋㅋㅋ 아무 여자에게나 마음 홀랑홀랑 주지 않는 게 남자의 자부심, 남자다움 아닌가? 잘하면 줘도 안 먹는 고자라는 말 나오게 생겼네. 그나저나 이시다 아키라 역시 원로 성우라 그런지 잘하네요 유지오 소리를 지르던 안 지르던 두들겨 맞는데 소리가 세상 아픔 다 껴안은 듯하던.

스포일러까지는 안 하겠지만 아무튼 찌질했던 유지오가 점점 성장하는 모습을 보는 재미가 2기에 있다. 또한 카디널 성우를 맡은 사쿠라의 '음음'을 듣는 재미도 함께 한다. 앨리스의 존재감이 흐릿해질 정도? 솔직히 키리토의 바람 상대(결혼 상대는 유지오로 확정.)로 남기에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훌륭한 스토리였다고 생각한다. 그치만 누가 최종보스 옷 좀 입혀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