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제 남편과 함께 차에서 내려 집을 향해 걸어가는데 나를 오랜만에 본(밤에 왔다가 아침에 가니;;;) 경비아저씨가 "사모님 오랜만에 뵙네요. 어디 멀리 다녀오셨어요?"라며 관심 깊은 인사를 건네신다. 나는 "아니요."라고 얼버무리고 아파트 현관 안으로 쑥 들어갔다. 우리가 사는 동만 해도 40세대가 넘는데 그 많은 사모님을 다 기억하고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는 말처럼 들렸다. 저런 경비아저씨가 계시는 우리 아파트는 괜찮구나, 뭐 그런 생각이 들었다.


2. 화요일인 크리스마스 날은 과외를 하는 날이다. 크리스마스는 어쩌면 우리 가족이 일 년 중 가장 기다리는 날이라 그런지 남편은 내가 가르치기를 바라지 않았다. 그래서 그랬는지 내가 가르쳐야 할 학생 중 한 명을 어제 가르쳐 주었다. 나를 위해서인지 자신을 위해서 인지 모르지만, 덕분에 크리스마스날을 아무것도 안 하고 온전히 보낼 수 있게 되었다.


3. 꼬마 해든 이는 사려 깊은 아이이다. 더구나 배려심이 좀 짱인 듯. ^^;; 어젯밤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오면서 이 얘기 저 얘기를 하는데 남편이 가르치고 있는데 해든 이에게 전화가 왔단다. 아빠 빨리 집에 오라고 했다는 얘기를 해주는 남편의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번지는 걸 목격한 내가 "너 아들과 사랑에 빠졌구나."라고 하니까 해든 이가 so considerate(한) 아이라고 하면서 어제 아침 자기가 면도를 하고 있는데(남편의 전기면도기가 망가져서 요즘 수동식 면도기로 면도를 한다. 나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전기면도기를 선물할 예정이다.) 해든 이가 노크를 하더란다. 화장실을 사용하고 싶어서였다. 들어오라고 하니까 녀석은 소변을 보고 손을 씻는데 차가운 물로 손을 씻더니(녀석은 찬물로 손 씻는 걸 즐긴다.) 따뜻한 물 쪽으로 돌려놓고 나가더란다. 아빠가 더운물로 면도하는 것을 알고 그렇게 한 거다. 사실 이건 아주 조그만 예이다. 녀석은 조그마한 일이든 큰일이든 아빠를 닮아 그런지 사려가 깊다. 해든 이의 아내가 될 사람은 자주 감동할 것이다.


3. 어젯밤 남편과 Safety Not Guaranteed 라는 영화를 보고 잠이 들어야 했는데 잠이 안 오는 거다!!! ㅠㅠ 이리 뒤척 저리 뒤척 해봤지만, 대전에 내려오자마자 낮잠을 자서 그런가 30분이 지나도록 잠이 안 와서 알라딘 서재에 들어왔다.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그만 책을 주문해버렸다는. ㅠㅠ[직업의 광채]

라는 책 때문에!!! 오오오오~~~. 그런데 다행히 오늘이 크리스마스이브니까 알라딘 상자를 크리스마스트리 밑에 슬쩍 끼워 넣으면 남편도 뭐라고 하진 않을 것이다. 속으로는 못 말리는 것이라고 머리를 흔들지라도!! 이왕 사는 거 기왕이면 알라딘 다이어리도 받고 싶어서 3권을 더 주워담았다.

[마흔의 서재] 장석주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제목에 이끌려,,,흑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마이클 센델의 책은 사 놓고 다 읽지 못하고 있으면서도,,ㅉㅉㅉ

[파리상점] 이렇게 고르니까 3000원을 더 주문해야 다이어리를 받을 수 있다고 나와서 알라딘 생활 처음으로 전자책을 샀다.

[오늘 변화를 이끄는 100가지 마법] 스맛폰으로 하루에 하나씩 읽으면 좋을 것 같아서, 또 3,000원이 더 필요했는데 가격도 맞고 해서. 충동적인 구매를 하고 보니 이런 날을 위해 나는 매년 크리스마스를 기다리고 있는 것 같은;;;



4. 책을 주문하고 나니까

[선으로 읽는 금강경]

[장사의 신]

[가재걸음]

[요나의 키친]

[벤투의 스케치북]

[요리를 만나다]

[추억은, 별미]등등등

사고 싶은 책이 또 아른거린다. 도리도리. 착한 일을 많이 하지도 않은 나에게 산타가 선물을 줄 리도 없지만 주더라도 더는 보관할 장소가 없구나. ㅠㅠ 책 생각 그만하고 얼른 씻고 나갈 준비 해야지.



5. 이 포스팅이 2012년의 마지막 포스팅이 될 것 같습니다. 주인도 잘 찾지 않는 서재를 찾아주신 모든 분 한 해 동안 감사했습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되시고 해피 새해 맞으시길 바랍니다. 애정을 담아 나비올림.



Al Green - Oh Holy Night


***Al Green이 부른 것이 수많은 다른 버전의 Oh Holy Night 을 압도했습니다. 제 귀에는. 이 노래가 없이 크리스마스를 맞을 수는 없지 않겠어요!!!


댓글(2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2-12-24 1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비님. 저 영화요 [안전은 보장할 수 없음] 어떻게 보신거에요? dvd 도 없고 상영중도 아니고 다운로드 파일로도 없는데요. ㅠㅠ

그리고 나비님, 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방 2012-12-30 21:40   좋아요 0 | URL
저 봤어요, 나비님. 괜찮은 영화였어요. 흣.

라로 2012-12-31 10:53   좋아요 0 | URL
보셨군요!!! 영화가 괜찮았죠?? ^^

다락방님 덕분에 올해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알라딘에서 계속 좋은 글 올려주셔서 건강한 다락방님의 생각을 계속 지켜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블루데이지 2012-12-24 14: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비님 메리메리 크리스마스~~행복하고 즐겁고 멋진 성탄절 보내세요♥

라로 2012-12-31 10:53   좋아요 0 | URL
덕분에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moonnight 2012-12-24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엥 다락님께 주천하신 영화 나도 꼭 봐야지 생각했는데!!! 어떻게 보셨어요? (비굴비굴;;)
하여간에 해든이는.... 말을 말아요. ㅜㅜ (너무 귀여웟!!!!!!!!ㅠㅠ)

라로 2012-12-31 10:54   좋아요 0 | URL
혹시 아직도 못 보셨으면 제가 파일을 보내드릴까요???메일로다가???
지금은 못 보내고 대전집에 가야 보낼 수 있어요. 알려주세요.
달밤님 올 한해 정말 많이 감사드립니다. 꾸벅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2-12-24 17: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31 10: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크아이즈 2012-12-25 05: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로 마지막이라니 나비님 서재에 눈물 한 방울 떨어뜨리고 갑니다.
아직 일주일이나 남았는데, 바쁜 나비님이니 꾹 참고 새해를 기다릴게요.
그 바쁜 와중에 과외까지 해주시는 나비님 보면서 또 반성합니다. 시간을 알차게 꾸려야겠다는...
나비님 건강하시고, 새해에도 열심히 좇을게요.
해든이 성격 넘 맘에 드옵니다. 그 엄마, 아빠에 그 아들이지요.^^*

라로 2012-12-31 10:59   좋아요 0 | URL
저는 팜님의 댓글로 눈물 주르륵,,ㅠㅠ
올 해 늦게나마 팜님을 알게 되어 무척 행복했습니디ㅏ.
덕분에 제 앞날에 대한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힘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욕심이^^;;) 부탁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고 건필하시길!!

자하(紫霞) 2012-12-25 06: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 크리스마스~나비님!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에요^^나비님 서재에서 좋은 기운 받아갑니다~이얏!!:)

라로 2012-12-31 11:01   좋아요 0 | URL
와락!! 예쁜 베리베리님 그동안 어떻게 지낸거에요?????
늘 궁금했는데~~ 가끔 서재에 서성이기도 하고,,,암튼,,,ㅎㅎ
2012년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엔 좀 더 자주 뵙기를 소망합니다.

순오기 2012-12-25 0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늘 좋은 음악을 들려주는 친절한 나비님~~~ 역시 크리스마스엔 Oh Holy Night !!
바쁜 중에도 소식 전해줘서 고맙네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행복한 크리스마스 누리시고
새해에도 건강과 행복.... 이런 식상한 인삿말이 그리울 때도 있어요.^^

라로 2012-12-31 11:14   좋아요 0 | URL
제가 친절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아주시는 언니!!!!ㅠㅠ(오늘은 그냥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이 좌르륵)
언니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식상한 인삿말이 사실은 가장 친근한것 같아요.
언니도 새해 건강하시고 모든 일이 잘 되시길 바랍니다.

2012-12-25 14: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든이 너무 멋져요~ 이담에 조카사위 삼고싶네~ㅎㅎ 여튼 나비님 가족 얘기 늘 따뜻한 가족영화같은 느낌~~ 따뜻, 뭉클한...^^ 올해가 얼마 안 남았지만 올 마지막 글이라 하니 왠지 서운하네요. 미리 인사해요. 해피 뉴 이어~~~!

라로 2012-12-31 11:15   좋아요 0 | URL
조카사위 삼아주세욧!!
우리 해든이 사주도 좋아서 어렵게 살지는 않을거에요,,ㅎㅎㅎ
섬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냔엔 우리 한번 얼굴 보자구요!!
목소리는 들었으니까,,한단계씩,,ㅎ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마노아 2012-12-25 15: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비님 메리 크리스마스~
해든이는 정말 멋진 꼬마 신사인 걸요.
이 아이가 자라서 여자 친구가 생기면 어떨까 상상해 보게 되어요.
그 여자 아이는 전생에 나라를 구했을지도 몰라요.
나비님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우리 새해에도 이곳에서 건강히 만나요.^^

라로 2012-12-31 11:31   좋아요 0 | URL
마노아님의 친철한 댓글에 늘 감사합니다~~~.^^
해든이가 멋지게 자라나서 많은 사람에게 희망과 기쁨을 주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마노아님도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엔 꼭 멋진 남친이 생기시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2-12-29 08: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31 11: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달사르 2012-12-30 2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들의 장점을 섬세하게 헤아리는 나비님과 낭군님이 이뻐 보여요.

음악이 따뜻하네요.

라로 2012-12-31 11:33   좋아요 0 | URL
와락!!!!!
그동안 왜 그렇게 뜸 하신거에요??????
제가 바쁜 와중에도 달사르님의 서재에 얼마나 들락거렸는지,,,ㅠㅠ
이제라도 이렇게 만나게 되어 너무 기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