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 요거트

 

 

1

 

syo는 서울말을 한다. 규정이 있다. 이렇다.

 

하나, 지금 이 공간에서 서울말 쓰는 사람의 수가 아닌 사람의 수 이상일 때 서울말을 쓴다.

, 일대일의 대화에서 눈앞에 있는 이가 syo의 대구말을 1년 이상 들어온 지인일 경우를 제외하면 서울말을 쓴다.

, 애인과 단둘이 있을 때는 서울말로 애교떤다.

, 발표, 면접장 등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공적 말하기를 해야 할 때는 서울말로 조진다.

다섯, 가게에선 서울말로 지른다.

여섯, 아가나 멍뭉이를 만나면 서울말로 발광한다.

일곱, 다정한 사람인 척하고 싶을 땐 서울말로 능청넝청.

여덟, 초면엔 서울말로 거리를 잰다.

아홉, 아무렇지 않게 거짓말 할 땐 서울말로 구라친다.

그리고 열, 아무래도 서울말을 쓰고 싶을 땐 그냥 서울말을 쓴다.


거짓말은 아니지만, 사실 다 이 자리에서 지어냈습니다. 그냥 어지간하면 서울말.

 

 

 

2

 

수학 과외로 생명 부지하던 때가 있었다. syo가 평생 벌어본 얼마 안 되는 돈의 95푼이 학부모님들 호주머니에서 나온 셈이니 생명 부지라는 소박한(?) 말은 어폐가 있겠다. 하여간 초중고딩 가리지 않고 막 가르쳐댔는데, 특히 초딩들은 대구말을 재미있어하면서도 잘 못 알아듣거나 잘 못 알아듣는 척 하면서 숙제를 하지 않았다. 그래서 서울말을 쓰기로 했다. 다음 시간부터 내가 서울말을 쓸 거야, 이런 예고도 없이 그 자리에서 바로 시작했다. 그랬구나, 그간 나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였던 것이구나, 그래서 우리 호식이(가명, 12, 서울 송파구 거주)가 숙제를 차마 할 수 없었던 것이었구나, 그 동안 얼마나 숙제가 하고 싶었을까, 내가 참 잘못하였구나, 앞으로는 우리 호식이를 위하여 꼭 서울말로 숙제를 내 줄게, 그런데 호식아 그거 아니? 어차피 아라비아 숫자는 대구말이나 서울말이나 똑같다는 것을? 서울말로 오십오 쪽은 대구말로도 오십오 쪽이란다? 요놈아?

 

그런데 사실 같지가 않다.

 

 

 

3

 

서울에서 중고등대학대학원을 줄줄이 마치고 서울 경기 지역에서 교사의 경력을 쌓다 대구로 내려온 음악교사가 있다. 어느덧 대구 생활도 도합 5년쯤. 그럼에도 그녀의 서울말은 흐트러짐이 없다. 대신 그녀는 대구말을 흐트러트린다. 어디서 자꾸 이상한 말을 배워 와서 제대로 발음하면 어떻게 되는지를 물어온다. 일요일, 수목원을 다녀오는 길에 차에서 물었다. ‘블루베리 요거트해봐. 표준발음규정 제 3항 및 7항에 의거, 당연히 서울말로 발음했다. 블루베리 요거트. 아니 그거 말고. 애들이 자꾸 나한테 블루베리 요거트 해보라 그래서 나도 그렇게 했거든? 그랬더니 애들이 어떻게 그렇게 억양 하나도 없이 발음할 수 있냐는 거야. 애들은 어떻게 하냐면, 어떻게 하더라? syo가 읊었다. 맞았어. 바로 그거야.

 

그렇겠지. 맞겠지. 몇 년짜린데 이게.

 

 

 

4


 

대구에 살아본 적은 없어서 교토 사투리를 쓰는 것처럼 대구 사투리를 직접 써볼 기회는 없었다하지만 자주 접하게 되면서 대구 사람들의 고유한 억양과 사투리를 알아들을 때는 무척 즐겁다대구 사투리를 제대로 알아들으려면 단순히 억양이나 말투 등을 이해하는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나는 대구 사람들의 직설적인 표현을 듣는 것이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다말은 솔직하고 농담은 화끈하다말 때문인지 한 번 사귄 친구들과 찐하게’ 지낸다는 느낌도 있고나를 포장하거나 표정을 애써 관리하지 않아도 된다는 편안함이 느껴지기도 한다만약에 내가 감정을 감추려 들거나 표정을 억지로 만들어내려고 하는 순간 대구 사람들은 단박에 알아채고 놀릴 것 같다대구에 내려가서 그들과 대화를 하면 나도 모르게 모든 경계로부터 해방이 되는 것 같다그러다 다시 서울로 돌아오면 속시원하게 말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아 답답해지곤 한다그리고 가끔은 대구 사람들처럼 말을 하고 싶어 언젠가 대구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

로버트 파우저로버트 파우저의 도시 탐구기, 287

 

오버다. 약간 오리엔탈리즘 같은 느낌도 있고. 두 군데 말을 다 하는 syo는 안다. 그건 그냥 성격이고 입장이에요, 케바케구요. 파우저 선생님.

 

 

5

 

서울말을 한다지만 능숙한 것은 아니라, 알아채는 사람과 못 알아채는 사람이 있고 알아챘는데 못 알아챈 척 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다. 모자란 서울말과 관련된 소소한 사건도 한바닥이다.

 

 

 

--- 읽은 ---

+ 로버트 파우저의 도시 탐구기 / 로버트 파우저 : 79 ~ 342

+ 새로운 세상을 공부하는 시간 / 손승현 : ~ 259

+ 길 위의 독서 / 전성원 : 194 ~ 399

 

 

--- 읽는 ---

= 대항해시대의 탄생 / 송동훈 : ~ 122

= 왜 우리는 불평등을 감수하는가 / 지그문트 바우만 : ~ 54

=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 / 박상영 : ~ 81

= 이렇게 쉬운 통계학 / 혼마루 료 : ~ 100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겟타 2019-07-17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암요 ㅋㅋㅋ 파우저선생님. 그건 그냥 케바케에요...그런게 어딨어요! ㅎㅎ)

syo 2019-07-18 00:02   좋아요 1 | URL
파우저 선생님 한참 나가셨어요 ㅋㅋㅋㅋ 좀 귀여웠다 ㅎ

공쟝쟝 2019-07-17 2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가 참 잘못하였구나...ㅋㅋㅋㅋ

syo 2019-07-18 00:03   좋아요 0 | URL
왜요, 혹시 저의 서울말이 이상한 것인가요?

공쟝쟝 2019-07-18 00:06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 서울말연기가 글에서 느껴저벌인것입니다.. 사투리 쓰는 자의 서울말 연기의 진정성...을 글로 써내다니 참으로 놀라운 것이었던 것이었습니다.

syo 2019-07-18 00:11   좋아요 1 | URL
알아주셨어....ㅜㅠ 신난다 ㅠㅠ

공쟝쟝 2019-07-18 12:36   좋아요 0 | URL
ㅋㅋㅋ 맞췃다!!

무식쟁이 2019-07-18 0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니까.. 그.. 블루베리요거트 라는게.. 음계로 표현하자면 도레미레도미도 인 거죠?..

syo 2019-07-18 10:23   좋아요 0 | URL
꼭 그렇다고는 할 수 없겠으나, 대략적으로는 또 맞는 말 같습니다.
참, 실제로 한번 들으면 끝날 일인데 설명하기가 어렵네요 ㅋㅋㅋ

AgalmA 2019-07-18 02: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억양을 숨기기 쉽지 않은데ㅎㅎ 사람도 고유의 걸음걸이가 있잖아요. 중국은 그걸로 범인 색출까지 하두만요.
서울말 내내 억양이 요동치는 사람, 서울말 술술하다 어느 부분에서 삐긋 사투리 억양 나오는 사람. 참 천차만별이죠ㅎ
서울말이든 지방어든 정신만 똑바르면 WINNER~헤헤

syo 2019-07-18 10:27   좋아요 0 | URL
제가 그렇습니다! 억양이 요동치기도 하고 어느 부분에서 삐끗하기도 하고 ㅋㅋㅋㅋ
또 그게 본인한테는 잘 안들린다는 게 신기한 일입니다....

독서괭 2019-07-18 05: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블루베리요거트 억양표시 ㅋㅋㅋ
모자란 서울말과 관련된 소소한 사건들 곧 풀어내 주실 거죠~?

syo 2019-07-18 10:28   좋아요 0 | URL
아마도요? ㅎㅎㅎ
이런저런 일들이 너무 많아서 잘 쪼개서 풀겠습니다 ㅎ

2019-07-18 08: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0: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1: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1: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1: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읽는나무 2019-07-18 0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블루베리 요거트!!
나도 모르게 읊조렸는데,대구 억양 바로 맞춰버렸어요ㅋㅋ
경상어가 다 비슷하다고 해도 저는 25년 전 처음 대구 가서 대구어를 들었을때 무척 생소하고 낯설어 어리둥절 했었거든요(순대를 시켰는데 막장을 안주시고,소금을 던져 주시는데 이건 뭐에 쓰는???하면서 어리둥절 했던 그 어리둥절함이던 듯합니다^^)
앞부분 억양을 강조하는 듯한 느낌이랄까?? 근데 자꾸 듣다 보니 약간 리듬감이 느껴져 재밌고 정겹더군요.이젠 부산 사투리가 좀 쎄게 들리는 것 같더군요.
여튼 호식이의 잔꾀가 귀엽군요ㅋㅋ
그리고 그 호식이를 후려친 서울말ㅋㅋㅋ

syo 2019-07-18 10:32   좋아요 1 | URL
‘경상도 사투리‘라는 범주는 경상도 사람들만이 아는 지역간 차이를 잘 드러내지 못하지요.
저건 부산 사투리야, 저건 대구 사투리야, 저건 창원쯤 되겠는데? 이렇게 구분할 수 있는 건 경상도 사람들만의 특권 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호식이는 굉장히 호기심이 많은 아이였습니다.

선생님, 연필이 사투리로 뭐예요? 연필.
선생님, 컵은 사투리로 뭐예요? 컵.
선생님, 호식이는 사투리로 뭐예요? 호식이.

이런 허망한 질문들이 무수히 이어졌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저게 다 진도를 지연시키려는 호식이의 기막힌 수작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stella.K 2019-07-18 15: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경상도 사람들 분명 억양있는데 바득바득 우기잖아요.
서울말 한다고. 웃기기도하고 귀엽기도 하고.
근데 말에 의하면 서울말도 표준말은 아니라잖아요.
나랏말싸미가 표준어려니 합니다.ㅋㅋ

거 언제고 음성파일로 페이퍼 작성하면 안 될까요?
스요님 노력은 알겠는데 블루베리 요거트가 어케됐다는 건지
서울말 쓰는 저는 감이 잘 안 오네요.ㅠ

syo 2019-07-18 17:36   좋아요 0 | URL
저는 안 우기는 스타일입니다.
눈치 채셨군요. 죽어주셔야겠습니다. 빵- 하는 스타일이지요.

세상에 공짜 블루베리요거트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