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지금의 내게 천천히라도 꼭 읽어야한다고
스르르 스스로 대문까지 걸어 온 것 같은 책.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이달 2022-01-07 0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