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책세상 니체전집 14
프리드리히 니체 지음, 김정현 옮김 / 책세상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것때문에 싸워왔고 고통받아왔던 장엄한 개념

 

인간을 둘러싼 거리와 말하자면 공간은 인간의 정신적인 시선과 통찰의 힘과 함께 넓어진다 : 인간의 세계는 더욱 깊어지고 언제나 새로운 별들이, 새로운 수수께끼와 형상들이 시야에 들어오게 된다. 정신의 눈으로 예리함과 통찰력을 단련해온 모든 것은 아마 자신을 훈련시키기 위한 계기에 불과할 것이며, 하나의 놀이, 어린이나 어린아이 같은 자들을 위한 그 무엇에 불과했을 뿐이다. 그것 때문에 싸워왔고 고통받아왔던 장엄한 개념, 즉 '신'이나 '죄' 같은 개념들은 노인에게 어린아이의 놀이 도구나 고통이 그렇게 보이듯이, 아마도 언젠가는 우리에게 중요치 않은 것처럼 보이게 될 것이다. ㅡ 그러고 나서 아마 '노인'에게는 다시 놀이 도구와는 다른 고통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ㅡ 변함없이 여전히 어린아이이며, 영원한 어린아이인 것이다!

 

- 니체, 『선악의 저편』, <제3장> 종교적인 것, 제5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