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책세상 니체전집 13
프리드리히 니체 / 책세상 / 200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 고향 네 집에

 

너 이제 여기 네 고향 네 집에 와 있다. 그러니 무슨 말인들 못하랴. 마음속에 있는 것을 모두 털어놓아도 된다. 여기서는 감추어져 있는 감정과 굳어 있는 감정, 그 어느 하나 부끄러울 것이 없다.

 

여기서는 모든 사물이 응석을 부려가며 네가 하는 말로 다가와 네게 아첨을 하리라. 너의 등에 업혀 달려보고 싶은 것이다. 너 예서 온갖 비유의 등에 업혀 온갖 진리를 향해 달리고 있으니.

 

너는 예서 온갖 사물에게 솔직하고 정직하게 이야기해도 된다. 진정, 누구든 온갖 사물과 털어놓고 이야기를 나눈다면, 저들의 귀에는 그것이 찬미로 들릴 것이다!

 

 

버림받았다는 것

 

그러나 버림받았다는 것은 이와 다르다. 오 차라투스트라여,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가? 너 숲속에서 어디로 가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한 채 송장 옆에 서 있었고 그런 너의 머리 위에서 너의 새가 울어대던 그때를.

 

'나의 짐승들이 나를 인도해주면 좋으련만! 나는 사람들 틈에 있는 것이 짐승 틈에 있는 것보다 더 위험한 일임을 깨달았다.' 너 이렇게 말하던 때를. 버림받았다는 것은 그런 것이다!

 

 

겉치레

 

변복을 한 채 나 저들 틈에 앉아 있었다. 저들을 견뎌내고 있다고 나 자신이 착각하고 있어도 좋다는 각오로, 그리고 나 자신에게 "너 바보여, 너는 사람들을 모른다!"고 기꺼이 타일러가면서!

 

사람들과 함께 살다보면 저들이 어떤 존재인지를 잊게 된다. 사람들에게는 너무 많은 겉치레가 있다. 아득한 시야를 갖고 아득한 것을 찾고 있는 눈이 예서 무슨 소용이 있는가!

 

 

모든 변변치 못한 것들은

 

독파리들에게 물리고, 수많은 악의의 물방울에 의해 돌처럼 뚫린 속을 하고는 나 저들 사이에 앉아 내 자신에게 말했었다. "모든 변변치 못한 것들은 그 변변치 못함에 대하여 아무 책임이 없다!"고.

 

 

더없이 독성이 강한 독파리들

 

누구보다도 "선한 자"를 자처하는 자들이야말로 더없이 독성이 강한 독파리들이다. 저들은 아무 가책 없이 물어뜯고 아무 가책 없이 거짓말을 해댄다. 그런 자들이 어떻게 내게 공정할 수가 있으랴!

 

 

말 둘러대는 법

 

나 자신을 그리고 나의 풍요를 감추자. 그래야 한다는 것을 나는 저 아래에서 배웠다. 나 사람들의 정신이 아직도 하나같이 궁핍하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내가 모든 사람을 알고 있고,

 

나 저들에게는 어느 정도의 정신으로 충분하며 어느 정도의 정신이면 이미 과도한지를 간파하고 냄새 맡았다고 했지만, 그것은 내 연민이 꾸며낸 거짓말이었다!

 

저들의 완고한 현자들을 나 완고하다고 하지 않고 지혜롭다고 했다. 나는 이처럼 말을 삼켜버리는 법을 배웠다. 그리고 저들의 무덤 파는 자들을 나 탐구하는 자, 음미하는 자라고 불렀다. 나 이처럼 말 둘러대는 법을 배운 것이다.

 

 

무덤을 파는 사람

 

무덤을 파는 사람은 병까지 파내어 병에 노출되기 마련이다. 오래된 파편더미 밑에 고약한 연무가 서려 있다. 늪을 휘젓는 일은 없어야겠다. 그러려면 사람들은 산 위에서 살아야 한다.

 

 

재채기

 

거품 나는 포도주에 간지럼을 타듯 날카로운 대기에 간지럼을 탄 나의 영혼은 재채기를 한다. 재채기를 하고 나서는 자신에게 환성을 지른다. 건강하시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