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책세상 니체전집 13
프리드리히 니체 / 책세상 / 200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 왜소한 인간 앞에서

 

"오, 나 언제쯤, 더 이상 허리를 굽힐 필요가 없는, 저 왜소한 인간 앞에서 더 이상 허리를 굽힐 필요가 없는 내 고향으로 돌아가는가!"

 

 

저들은 나를 물어뜯는다

 

저들은 나를 물어뜯는다. 내가 왜소한 인간들에게는 왜소한 덕이 필요할 뿐이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거기에다 왜소한 인간도 존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나 좀처럼 받아들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사소한 것에 대해 가시 돋쳐 있는 것

 

일체의 사소한 노여움에 대해 그러하듯 나 저들에게도 정중하다. 사소한 것에 대해 가시 돋쳐 있는 것, 그것은 기껏 고슴도치에게나 필요한 지혜일 것이니.

 

 

내 발에게 물어보아라

 

저들 틈에서 나 이것 또한 배웠다. 찬미하는 자는 짐짓 보답하려는 듯 꾸며대지만 실은 더 많은 것을 받아낼 속셈이라는 것을!

 

내 발에게 물어보아라, 저들의 찬미와 유혹의 선율이 마음에 드는지를! 진정, 나의 발은 그같은 박자와 똑딱 소리에 맞춰 춤추는 것도 그냥 조용히 서 있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

 

 

더러가 진짜

발과 눈은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되며, 거짓말을 했다고 해서 서로 꾸짖어서도 안 된다. 그러나 왜소한 인간들에게는 많은 거짓이 있다.

 

저들 가운데는 의욕을 갖고 있는 사람도 더러 있기는 하지만, 그 대부분은 다른 사람들의 의욕의 대상일 뿐이다. 이들 더러가 진짜다. 그 대부분은 서툰 배우에 지나지 않는다.

 

 

마치 모래알이 모래알에 대해 그러하듯

 

저들은 서로에 대해 솔직하고 공평하며 친절하다. 마치 모래알이 모래알에 대해 솔직하고 공평하며 친절하듯.

 

 

우연

 

나는 차라투스트라, 신을 믿지 않는 자다. 나는 아직도 우연이라는 것 모두를 나의 그릇 속에 넣고 삶아댄다. 제대로 익은 후에야 나 그것을 나의 먹을거리로 반긴다.

 

진정, 많은 우연이 당당하게 나를 찾아왔었다. 그러나 나의 의지가 한층 더 당당하게 그에게 응수하자 그 자는 곧바로 애원하듯 무릎을 꿇고 말았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