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년의 액션스타 형님인 아놀드 슈바제네거라는 배우가 총 쏘고 사람 죽이는 액션 영화만 찍었던 건 아니었다. 그도 배우인지라 한 가지 장르에 집착하지 않고 여러 장르의 영화에 출연을 하며 발군의 연기력(?)을 뽐내곤.......흠흠..

 

그 중에 인상적인 영화가 하나 있었으니, 표면적으로는 훈훈한 가정애가 주제인솔드 아웃(Jingle All The Way 1996)이라는 영화가 생각났다. 대충 내용은 이렇다.

 

일에 빠져 사는 아빠(아놀드 슈바제네거)는 언제나 가족(부인, 아들)에게 소홀히 하는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영화 설정 상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터보맨장난감을 선물하기로 한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액션을 펼친다는 내용이다. 흔한 가족영화이지만, 이 영화는 제법 살벌한 느낌이 들곤 한다. 장난감 가게 앞에서 진을 친 아빠부대들이 하나 남은 터보맨을 쟁취하기 위해 아레나 안에 들어 간 검투사마냥 치고 박고 물어뜯는 전투력을 선보인다. 결국 이런저런 에피소드를 겪은 후 가족의 사랑과 평화를 지켜낸다는 조금은 하품 나오는 결론에 도달한다.

 

20여년이나 지난 이 영화가 갑자기 생각난 이유는 이게 그냥 영화로 끝나는 이야기가 아닌 요즘 현실로 벌어지는 상황이 목격되었기 때문이다.

 

사무실 30대 중반의 유부남 직원은 요즘 고민이 깊다. 5, 7살 아들 때문이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아이들이 지목한 선물품목은 말도 많고 탈도 많다는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였다.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옆 나라 일본에서 만든 전대 특촬물로써 알록달록 쫙 붙는 각각의 유니폼을 입은 5명 혹은 그 이상의 용사들이 지구를 침범하는 악의 세력에 맞서 싸운다는 내용이다. 1년에 한 시즌을 진행하며 해가 바뀔 때 전년도 레인저와 금년 레인저의 콜라보를 이루는 극장판을 선보이고 해마다 새로운 설정과 새로운 인물로 수십 년을 이어 온 장수 프로그램이다. 문제는 설정 상 초반 인간끼리 싸우다 마지막 거대화된 악당과 맞서 싸우기 위해 소환되어지는 주인공의 로봇들이 존재하는데 이걸 장난감으로 만들어 저 연령 사내아이들의 마음을 지배하고 그 부모들의 지갑을 비워내는 막강한 파워를 선보인다.

 

 

그까짓 장난감 얼마나 한다고...하지만 문제는 반다이라는 일본 유수의 완구회사가 제작한 이번년도 파워레인저의 로봇들이 물량부족으로 일명 생난리가 나버렸다. (로봇이 하나가 아니라 이것저것 다 합쳐 거의 10종에 육박한다. 심지어 합체까지 된다.) 품목 하나당 5만원을 넘어가는 이 애들 장난감을 위해 대형마트, 장난감 전문점에는 수량이 확보했다는 소문이 퍼지면 다음 날 아침 몇 십 미터 술 서기는 기본이며, 일부 몰지각한 소매업자들은 초반 물량을 대량 사재기해 2~3배로 인터넷에 되파는 치졸한 상술을 선보인다.

 

오늘도 출근길에 보이는 장난감 전문점 앞에 이른 아침부터 발을 동동 구르며 30미터 넘게 줄 서 있는 아빠들을 보고 있자니 영화 솔드 아웃에서 보여줬던 아빠들의 전투력 상승 상태가 떠오른다. 아이들의 동심을 자극하는 플라스틱 쪼가리 장난감으로 아빠들의 능력을 검증받는 시대가 서글플 뿐이다.

 

 

뱀꼬리 : 얼마 전 모 어머니의 TV인터뷰 장면도 떠오른다. “또봇 만드는 회사를 찾아가 폭파하고 싶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4-12-11 1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징글 올 더 웨이~~~ㅋㅋ 기억나요!! 여기선 크리스마스가 되면 으례 보여주는 영화 중 하나에요.
이젠 한국도 그런 일이 있군요. ㅠㅠ 저희 애도 그런 걸 크리스마스로 갖고 싶다고 하면 그엄마와 비슷한 마음이 들 것 같아요~~~ㅠㅠ

Mephistopheles 2014-12-12 11:20   좋아요 0 | URL
아이들 장난감의 가격도 장난 아니게 오르고...이걸 또 재테크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존재하고.....암튼 요즘 이 사태를 보면서 그 터보맨을 사기 위해 수많은 아빠들이 치고 박고 하는 이 영화가 자연스럽게 떠오르더라고요.

무해한모리군 2014-12-11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줌마들 사이트에 저는 이름도 못외우겠는 무슨 긴~ 이름 어디에 몇 개 입고됐어요 하는 글 많이 올라오던데 길게 줄까지 서는군요... 저는 촉촉이모레 핫딜에 늘 도전하지만 한번도 성공해본적이 없어요... 전 능력부족인가봐요 =.=

Mephistopheles 2014-12-12 11:21   좋아요 0 | URL
그나마 전 주니어가 이제 내년 중학교 입학이라 이런 현상에선 벗어났다 생각했지만서도...라고 안도하다가도 그보다 더한 아이템을 구비해야 한다는 생각에 살짝 걱정이 들더군요.

무해한모리군 2014-12-12 14:50   좋아요 0 | URL
긴~ 이름의 전자제품을 요구하고 있지는 않나요? 착해라 ^^

뽈쥐 2014-12-11 14: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저도 그 인터뷰 기억나요. 결혼도 안 했지만 충분히 이해가 될 것 같은.. 요즘은 허니버터칩도 못 사면 `안 사랑하는` 제품 중 하나라고 하더라구요. 고작 과자 한 봉지에..
그나저나 근육질 아찌가 귀여운 영화도 찍었군요. 심심하면 한 번 봐야겠어요

Mephistopheles 2014-12-12 11:22   좋아요 0 | URL
그 어머님의 심정은 사실 십분 이해가 가요. 또봇 시리즈를 전부 구매하는데 드는 비용이 100만원을 가뿐하게 넘어가니 애들 장난감이 이젠 더이상 장난감이 아니죠. 솔드 아웃은 나름 재미는 있습니다. 스토리는 좀 식상해도...^^

바람돌이 2014-12-11 1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요즘 아이돌 가수들 모두 폭파하고싶어요.
아이돌 가수 콘서트 티켓팅하러 아빠, 엄마, 딸 모두 컴퓨터와 휴대푠을 들고 대기한다는....
저 티켓팅에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에 부모의 능력이.... ㅠ..ㅠ
그나저나 오랫만에 인사드려요. 메피님! 잘 지내시죠?

Mephistopheles 2014-12-12 11:23   좋아요 0 | URL
하긴 승마협회를 뒤집어 금메달리스트 만들어 E여대에 특채입학을 시킨 부모들도 있긴 하지요...ㅎㅎ 저야 뭐 늘 똑같죠. 내면엔 허리케인이 또아리를 틀고 새차게 휘몰아치고 있지만....^^

saint236 2014-12-11 2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아들도 30만원짜리를 이야기해서...아내와 그냥 조용히 묵살했습니다. 가격은 모르고 텔레비전애 나오니 그저 사달라는 것이지요

Mephistopheles 2014-12-12 11:23   좋아요 0 | URL
아이들...용품이 30만원이면...이건 이미 장난감이 아니라 키덜트쪽 아닌가요. 암튼 애들 상대로 물건 팔아먹는 상술은 요즘 하도 교묘하다 보니...에휴..

moonnight 2014-12-14 1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피님 반갑습니다. 오랜만에 뵈어요. ^^ 다이노포스 다음 세대 파워레인져에 매진하느라 물량이 더 부족하다고 하더라구요. 저의 조카아이들은 다이노포스는 일찌감치 섭렵하고-_- 요즘은 요괴워치에 버닝하고 있어요. 이것도 반다이 건데.. 당연히 비싸고ㅠㅠ 구하기도 힘들더라구요. 겨우겨우 아이들이 원하는 걸 구하긴 했는데, 원래 가격보다 많이 비싸서 씁쓸했어요. 저도 이번크리스마스 선물 준비하면서 솔드아웃 떠올렸거든요. 메피님 글 반가웠어요. ^^ 저 영화를 무려 극장에서 봤네요.ㅎㅎ

Mephistopheles 2014-12-15 13:12   좋아요 0 | URL
역시 반다이는 뭐든지 발빠르게 움직이는군요..생각해보니 저도 저 영화를 무려 ˝극장˝에서 봤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