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견불여일행 百見不如一行

 

1980년대 말 대학 학생 시절, 실험실에 잠깐 있었다. 공부에 대한 동기 부여도 받을 겸, 실험 기법도 배울 겸. 어느 날 저녁, 식사 후에 잡담을 나누는데, 실험에 관한 이야기가 성관계에 비유되었다. 학생 신분인 내가 있는 고로 가르치는 것과 배우는 것에 대한 이야기였다. 한 선생님이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이라고 하셨고, 나는 백견불여일습百見不如一習이라고 답했다. (선생님은 웃으셨다. 성관계가 언급된 상황이라서 더 웃겼을 것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실용지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한번 보거나, 실습한 것으로도 몸의 습득이 잘 안 된다. 그래서 나는 실용지능에 대한 상황을 이해만하고 실감하지 못하였을 때다. 그런 의미에서 나의 이야기는 ‘백문불여일견’이라면 ‘백견불여일습’이라고 조건문의 의미를 포함하고 있기도 했다. 이후는 나는 내가 만든 한문 문장에서 습習이 적절한지 험驗이 적절한지 고민한 적이 있었다. ‘습’은 능동적이지만, ‘험’도 수동적으로, 둘 모두 가능하기 때문이다. 책을 읽다가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백견불여일행百見不如一行, 행으로 습과 험을 통합했다. 게다가 습과 험도 검색되어 조금 놀랐다. (사람들 생각은 다 비슷비슷한 듯.)

 

백견불여일행을 다시 찾아보게 된 것은 어느 알라디너의 댓글 대화 때문이다. 먼저 예전에 알라딘 (댓?)글에서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하나.’라는 문장을 보았다. 나는 대댓글을 달지 않았지만, 이 말이 맞나 생각해보았다. 며칠 전 본 문장은 ‘세실리아는 이런 경험이 전혀 없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알고 있었다.’이다.

 

여기에 대한 나의 해석은 다음과 같다. 우선 앎에 ‘학습지능’에 의한 것과 ‘실용지능’에 의한 것이 있다. 학습지능에 앎의 경우는 모름과 앎의 경계가 비교적 명확하다. 반면 실용지능에 의한 앎은 스펙트럼을 갖는다. 그리고 실용지능에 의한 앎을 대충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직접 경험이전에 아는 것이다. 본능에 의한 것일 수도 있고, 간접 경험에 의한 것일 수도 있다. 두 번째는 한두 번의 직접 경험에 의해 아는 것이다. 백견불여일행은 여기에 해당한다. 세 번째는 (도덕경에도 나오지만,) <아웃라이어>에서 언급한 (1만 시간으로 알려진) 일정 역치를 넘는 경험이다.

 

내 초등학교 시절, 선생님께서 ‘살인만 빼고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해 봐라’라고 하신 적이 있었다. 선생님이라는 위치 때문에 절도를 명시하지 않았지만, 암시는 하셨다. 직접 경험을 강조하신 말씀이다.

 

다른 알라디너 글에 나는 이런 댓글을 달았다. ‘저도 가끔 충고를 받습니다. 책을 너무 많이 읽지 말라고요.’ 나에게 이런 충고주신 분의 뜻을 새겨보면 직접 경험을 너무 경시하지 말라고, 학습지능과 실용지능은 균형을 가져야 된다는 충고로 해석했다. (역시 말은 쉬운데, 행동은 어렵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4-05-29 1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그런 뜻에서 저의 댓글에 그렇게 쓰신 거로군요.
거기에 역시 전 다른 생각을 했습니다.ㅎㅎ

마립간 2014-05-29 15:37   좋아요 0 | URL
제가 절대적 독서의 양으로 인해 부작용을 가질 만큼 독서하는 정도는 아닙니다.^^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으로 말미암아 상대적인 독서 부작용이죠.

충고의 해석도 저의 생각입니다. 충고를 주신 분의 뜻이 Stella.K님과 같은 생각으로 주셨을 수도 있지요.

페크(pek0501) 2014-05-30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을 너무 많이 읽지 말라" - 쇼펜하우어도 책의 부작용에 대해 언급한 바 있죠.
책만 많이 읽는 게 좋은 건 아니라는 거죠. 생각 없이 그저 남의 생각만 읽는 건 나쁘다는 것 같아요.
실제로 책을 많이 읽었으되 기본이 되지 않은 사람이 있잖아요. 그런 걸 보면 책 읽기로만 사람이
완성되는 건 아닌 듯해요.
사색과 성찰이 따라야 하는 건지... 이 부분은 저도 어렵습니다. ^^

마립간 2014-05-31 08:31   좋아요 0 | URL
이 부분에 대해 pek0501님과 이야기를 나눴었죠. pek0501님과 저는 책을 읽지 않더라도 훌륭한 인격을 가질 수 있다는 것에 동의를 했구요.

책은 언어로 명시되었기 때문에 진리가 생략되거나 압축되었죠. 따라서 사색과 성찰이 없이 읽으면 행간의미를 놓쳐 오독을 하게 됩니다. 어쩌면 책은 사색과 성찰을 유발하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사색을 동반하는 독서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성찰과 행동이 뒤따라주지를 않으니,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실천도 하지 않으면서) 남들에게 훈계만 하고 다니는 밉상(알라딘에서 제 캐릭터 아닌가요?)으로 남는 것 같습니다. 제가 독서를 하게 된 이유가 사회 도피적인 면이 있습니다. 처음부터 약점을 가지고 시작했죠. 알라딘 활동 자체가 제게는 매우 예외적인 사교 활동입니다.

페크(pek0501) 2014-06-02 08:09   좋아요 0 | URL
아, 밉상이라고 누가 그러나요?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ㅋ
저는 지구 사람들의 반은 저를 좋아하고 반은 저를 싫어한다, 라고 생각해요.
다 좋아할 수도 없고 다 좋아해서도 안 된다는 생각이에요. (누구나 좋아하는 사람이면 그건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는...)
이렇게 생각하고 나면 편하죠. ^^

마립간 2014-06-02 12:42   좋아요 0 | URL
pek0501님의 말씀은 저에 대한 위로와 격려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밉상의 생각는 제 생각입니다. 누구나 훈계를 싫어하죠.

저도 이 세상 모든 사람이 저를 좋아하기 만들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싫어하는사람도 있겠죠. pek0501님은 저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판단합니다. 그렇다고 저를 싫어하는 사람이 없어지거나 저를 싫어하는 이유가 해명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제 모습으로 살아가는 이유는 편하기 때문에 선택을 했다가 보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