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악 또는 사랑

 
사랑에 관하여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을 고르라고 하면 저는 ‘로미오와 줄리엣’ 영화를 떠 올립니다. (어느 영화였는지 기억이 안 남. 레오나드 위팅, 올리비아 핫세 주연 작일까?)

 
장면은 로미오와 줄리엣을 앞에 놓고 주례사를 하는데, 정확한 문장은 기억나지 않지만 내용은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남녀가 사랑하는 것은 장작불의 불꽃과 같은데, 열기가 너무 약하면 그냥 꺼져 버리고, 너무 강한 불꽃은 금방 장작을 태워 버려 불이 꺼진다. 기대하기를 너무 약하지도 그리고 너무 강하지도 않게 불꽃을 태워 오래 지속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영화 속의 두 사람은 폭탄이 폭발하듯 사랑하고 끝났습니다. 이 불꽃같은 사랑의 느낌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로미오와 줄리엣’ 영화에서 더 강하게 느꼈습니다. 저는 이런 사람(사랑)을 옆에서 지켜볼 수 있지만 그 당사자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마태우스님께 했던 질문이데,) ‘사랑 한 번 못해 본 사람과 사랑에 상처 받은 사람 중에서 누가 불쌍한 사람일까요?’ - 쉽게 사랑 한 번 못해 본 사람이라고 대답하는 사람은 사랑을 제대로 못 해 본 사람으로 여깁니다.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춘희(심은하분)의 대사 중에 ‘사랑이란게 처음부터 풍덩 빠지는건 줄로만 알았지, 이렇게 서서히 물들어 버릴 수 있는 건 줄은 몰랐어...’

 
stella09님의 댓글 중에서 임재범에 대한 평가 ; 매번 무대에서 자신을 태우고, 재를 남기고 내려왔을 그를 생각하면 정말 무엇으로도 다 말하지 못할 것 같아요. 대단한 사람이란 생각 밖에는...^^ ; 자신을 태우고 재로 남은 그를 생각하니 안쓰럽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늘바람 2011-06-02 1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그냥 이제 강한 사람이 무섭습니다. 그냥 ~

마립간 2011-06-02 13:51   좋아요 0 | URL
강한 것은 ... 부러지지요.

stella.K 2011-06-03 1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끝까지 안 읽고 대답했더라면 저도 그렇게 대답할 뻔했어요.ㅎㅎ

근데 사실 그게 맞는 것 같아요.
그런데 가수들이 그렇게 안 하잖아요.
열심히 안 해서가 아니라, 그러면 자기가 없어지는 거니까.
있다고 해도 그런 무대는 가수들도 많이 안할 거예요.

마립간 2011-06-03 14:04   좋아요 0 | URL
어찌보면 수직적 가치관이 적용될 것 같기도 하고 어찌보면 수평적 가치관이 적용될 것 같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제가 잘 모르는 것이죠.

마립간 2011-06-13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11년 6월 13일 ; 6월 5일 방송된 영상을 인터넷에서 확인할 때 가장 내 맘에 드는 것은 이소라의 노래였는데, 오늘 이소라가 탈락한 것을 알 게 되었다. 김연우를 비롯해서 절제는 설 땅이 없는 것 같다.

마립간 2011-06-20 0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겨레 2011 6 20 기사 ; 김범수의 의견 - 보컬 역량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방송 특성상 너무 성대 싸움’으로만 가게 되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