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2 - 조선 뱀파이어 이야기
한승희 그림, 조주희 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밤, 홀로 고퀄의 눈빛 연기를 선보이는 이준기에 감정몰입하다가 다늦은 시각에 밤선비 2권을 읽어버렸다. 드라마와는 사뭇 다른 매력에 물씬 빠졌달까.



일단 너무 진지한 드라마에 비해서 원작 만화 쪽은 개그 폭이 더 크다. 소설에 목메는 궁녀들의 저 살벌한 표정들을 보시라. 괜히 수작 부렸다간 뼈도 못추릴 포스를 풍기고 있다.



그리고 이 이야기를 잉태하게 만든 실존 캐릭터 조생! 책쾌 조생이다. 드라마에선 양선이 아버지로 나오는데 이름값에 비해 이름이 별로 조명받지 않아, 그냥 '조씨' 성을 가진 생이란 이름을 가진 인물로만 보인다. 그러고 보니 책쾌 조생을 다룬 청소년 소설이 있었던 것 같은데... 찾았다! '기이한 책장수 조신선(조생)'이다. 후후후훗! 이 책을 사두고 못 읽었다는 것도 퍼뜩 생각났다. 어디 꽂혀 있더라...;;;;;


암튼, 일단 밤선비부터 읽자. ^^



만화 쪽의 수향 아씨는 영원한 젊음을 얻기 위해서 밤선비에게 물려 흡혈귀가 되기를 원한다. 드라마에서는 그런 마음도 없지는 않겠지만 그보다는 김성렬(이준기)을 연모하는 마음이 더 커보인다. 이런 비교가 되는 것도 큰 즐거움이다. 누군들 젊고 아름다운 모습을 오래 간직하고 싶지 않겠냐마는, 그 유통기한이 '영원'이라고 한다면 이건 필멸보다도 더 무서운 불멸인 것. 쉽게 고를 수 있는 선택지가 아니다. 그보다는 '레드문'의 시그너스 행성처럼, 젊은 나이대를 오래 살 수 있는 구조가 더 마음에 든다. 그게 가능하지는 않지만, 상상 속에서라도!



'야래향'이라는 말이 정말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무척 마음에 들었다. 밤이 되어야 피어나는 꽃이라니, 밤에 피는 장미가 확! 생각나는 걸!


소설 좋아하는 대중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세손에게서 문체반정의 싹을 보았다. 만화에서는 훨씬 유하게 나오지만, 실제의 정조는 그보다는 더 원칙을 따지는 인물이 아니었을까. 그의 살아온 환경을 보더라도 말이다.



후기만화도 몹시 재밌다. 글만 전담하는 조주희 작가는 이런저런 주문을 걸어보지만 그걸 표현해내는 한승희 작가는 보통 일이 아닐 터. 저 모순적인 표현들을 어찌 다 담아내랴. 하하핫, 그렇지만 정말 저런 분위기로 잘 그려주고 계시다. 천일야화 때보다도 케미가 잘 맞는 게 아닐까 감히 짐작해 본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행복하자 2015-08-08 05: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완결될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만화에요 2~
천일야화도 정말 재미있게 읽었어요~~

마노아 2015-08-09 00:54   좋아요 0 | URL
천일야화 친구 빌려줬는데 홀랑 잃어버렸어요. 아흐 동동다리...ㅜ.ㅜ

수퍼남매맘 2015-08-08 1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준기 팬이라 밤선비 챙겨봤는데 전개가 너무 느려 이번 주부턴 안봤어요. 용팔이한테 밀려 안타까와요.딸도 만화가 더 재밌다고 하더군요. 딸은 웹툰으로 봤다고 하네요.

마노아 2015-08-09 00:55   좋아요 0 | URL
접근이 많이 다르더라구요. 이준기가 예뻐서 그냥 나름의 재미라고 생각하고 보고 있어요.
용팔이 재밌단 얘기가 곧잘 들려오네요. 그래도 저는 밤선비 고수하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