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1 - 조선 뱀파이어 이야기
한승희 그림, 조주희 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주일에 드라마는 한편만 보는 걸로, 잠정 다짐했는데 지금까지는 대체로 지키고 있는 편이다. 그래서 요즘 내가 애청하는 드라마는 '밤을 걷는 선비' 되겠다.


원작 만화 소식은 알고 있었지만 미처 보지 못하고 있다가 드라마를 5편까지 보고서 만화책을 질렀다. 현재까지는 1권만 읽은 상태다. 2권은 오늘 밤에~♡


흡혈귀는 정말 매력적인 소재다. 젊고 아름다운 모습 그대로 불멸의 삶을 산다는 데 관심을 아니 가질 수 없다. 게다가 그 배경은 조선시대라고 한다. 어이쿠! 이건 당연히 봐줘야지.



드라마에서 이준기가 흡혈귀가 되는 데에는 구구절절 애절한 사연이 있었다. 만화는 아직 1권만 보았기 때문에 사정을 알 수 없고 사뭇 분위기도 다르다. 한쪽은 비장하고, 한쪽은 즐기는 듯 보인다. 어쨌든 이미지는 꽤 통한다. 이준기의 저 가늘고 긴 눈은 사극에 참 잘 어울린다. 그가 나오는 사극은 믿고 보는 편!



궁에 사는 '귀'다. 둘 다 요염하고 사람 홀리게 생겼다. 왼쪽의 모델 출신 배우 이수혁은 뿌리 깊은 나무에서도 보았는데 목소리가 워낙 비현실적으로 낮고 굵어서 저런 인간이 아닌 생물(?)에 잘 어울린다. 근데 복근이 너무 헬쓰장 복근이어서 지나치게 인위적이었음.(복근 있어도 뭐라 그러네.ㅎㅎㅎ)



남장 여자 책쾌 조양선에는 견미리 씨 딸 이유비 씨 낙점. 예부터 남장 여자 캐릭터는 인기가 많았다. 이유비는 연기를 못하는 편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미친 연기력은 또 아니고, 꽤 예쁘장하게 생겼지만 앞트임 뒷트임이 너무 심해서 눈이 부자연스러운 게 흠. 그렇지만 엄마 빽 소리를 듣고 있기 때문에 본인의 연기보다는 박한 평가를 받기 쉬울 것 같다.



만화에서는 상투 풀었을 때의 조양선이 더 예쁘지만 드라마에서는 여자 옷 입은 조양선보다 남장 한 조양선이 더 예쁘다. 내 생각이지만.^^



그리고 드라마에서는 아직 발견하지 못한 캐릭터가 만화 속에 둘 있다. 이들의 이야기는 차차 하기로...



왼쪽 세손이 능글맞다면 오른쪽 세손은 세상에 눈을 뜬 호기심쟁이 청년으로 보인다. 


사도세자의 비극은 너무나 극적인지라 흡혈귀와 맞물려서 설명을 해도 이상하지 않다.


악, 방금 이미지 찾다가 알았는데 저 세손이 최강창민이었어?????

어쩐지 연기 어색....ㅋㅋㅋㅋ

아, 그치만 사극 분장은 잘 어울린다. 현대극보다 나음. 



그리고 한참 미모에 물오른 김소은 양. 아, 꽃보다 남자 나올 때는 정말 학생 같았는데 이젠 아가씨네. 참으로 곱다 고와.


글 쓴 분과 그림 그린 분이 다른데, 서로 어울리는 조합 같다. 완결까지 얼마나 남았는지 모르겠는데 너무 길지는 않았으면... 책값 후덜덜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개 2015-08-04 0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유비 보다 우리 준기가 더 이뻐. ㅋㅋㅋ
왕의 남자 극장가서 열번즘 본듯. DVD도 샀음.
잠깐 뜨고 말줄 알았더니, 대견해요. 우리 준기.
이준기는 뭔가 눈에 `색기`가 있는 새끼 랄까요 ^^::::::

마노아 2015-08-04 20:18   좋아요 0 | URL
그쵸? 준기밖에 안 보여요. 오늘 션한 카페에서 지난 주 못본 밤선비 한편 봤더니 달달하고 좋았어요~
정말 눈에 색기가 흐르는, 흔치 않은 배우예요.^^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