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틸다 (반양장) 시공주니어 문고 3단계 34
로알드 달 지음, 퀸틴 블레이크 그림, 김난령 옮김 / 시공주니어 / 2000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로알드 달을 처음 만난 것은 '찰리와 초콜릿 공장'이었다. 재밌긴 했는데, 그 속에서 묘사되고 사용되는 웃음의 코드가 좀 지나친 것 같아서 읽고나서 다소 불편했던 기억이 난다. 못된 아이들과 한심한 부모들이 나오긴 했지만 그렇게 당할 정도로 나빴을까... 뭐 이런 생각. 

이 책의 등장인물들은 그때보다 더 지독하다. 온갖 비리로 돈만 긁어모으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마틸다의 부모님은 아이를 방치할 뿐아니라 아이의 말에 귀를 기울여주지 않고 온갖 악담을 쏟아붓기만 한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직접 낳은 아이라고 결코 믿지 않을 것이다. 

또 마틸다의 학교 교장선생님의 그 포악함은, 어린이 책에 이런 내용이 쓰일 수 있다는 사실부터 극악스러웠다. 너무 상식을 벗어나서 오히려 경탄스러울 지경이랄까. 

아주 어려서부터 스스로 글을 깨우치고 네살 어린 나에 때부터 도서관의 책을 섭렵하며 누구보다 똑똑한 아이로 성장한 마틸다. 그 마틸다의 빼어난 재능을 알아봐주는 하니 선생님. 그러나 그런 재주도 무관심을 넘어 악의까지 비치는 부모 밑에서는 어느 것도 펼쳐낼 수가 없다. 마틸다가 못된 아빠를 향해 하나씩 복수해 가는 장면은 제법 통쾌하게 보일 지경이었다. 뿐인가. 가장 결정적인 복수는 교장 선생님께도 적용되고 말았으니...... 

사실, 그렇게 독하고 무서운 사람이 그 한방으로 나가 떨어졌다는 게 조금 놀랍긴 했지만, 이렇게 심각할 정도로 비상식적인 인물들 가지고 이렇게 유쾌한 마무리를 짓는 건 보통의 실력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것이 로알드 달을 많은 사람들이 되찾게 하는 힘일까? 

영화로도 만들어졌다고 들었는데 누가 주연인지 모르겠다. 영화라면 좀 더 마틸다의 특별한 능력과 힘을 잘 표현해줄 듯하다.  

내가 원하는, 혹은 받아들여지는 유머란 '나홀로 집에'에서 케빈이 좀도둑들을 혼내켜주는 수준의 재미였음 좋겠다.  

그보다 더 심각해지면 감당도 안 되지만 피해자의 고통에 대해서 자꾸 상상하게 되어 읽는 것이 힘들어진다.  

마틸다와 같은 특별하게 뛰어난 아이가 가끔은 우리 사는 이곳에서도 발견이 될 테지만, 내 주변엔 없다는 게 또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영화에서처럼 슈퍼 재능을 가져서 불행해지는 이야기는 싫지만, 재미와 흥미, 가끔은 감동과 교훈도 주는 이야기라면 이 책이 다른 이야기들에 비해 결코 빠지는 건 아닐 것이다. 로알드 달은 그 지점을 아슬아슬하게 비켜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9-08-20 1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영화로 봤는데 재밌던데요.^^

마노아 2009-08-20 20:13   좋아요 0 | URL
오, 영화도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