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 6
시미즈 레이코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범죄피해자의 뇌를 적출해 생전의 영상 기억을 재현하는 기술로 사건을 해결해 내는 법의 제9 연구실.  

그 실장 마키 경감의 3년 전 이야기가 전개된다. 그러니까 오카베가 처음 이 팀에 합류하게 된 시점의 이야기. 

평범한 어느 날 편의점 직원이 같이 일하던 직장 동료 셋을 살해한다. 그 바람에 길가던 행인 역시 중상을 입고 이틀 뒤 사망. 

용의자는 자택으로 돌아가 목을 메고 자살한다. 집에는 치매에 걸려 잠들어 있던 아버지 하나 뿐이어서 진술을 해줄 수 없는 상태.  

희생자 하나의 뇌를 적출해 들여다본 기억만으로도 사건의 전개가 충분히 설명되는 듯했는데도, 마키 경감은 나머지 사람들의 뇌를 모두 들여다봐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금 자신들이 본 것은 검사 측 증거 제시만 들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피고측. 변호사 측 주장도 들어봐야 한다고. 이유는 간단하다. 희생자들은 이미 죽었고, 죽은 자는 말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일선에서 현장을 뛰던 오카베 경감은 법의 제9 연구실이 왜 필요한지, 이 사람들이 어떤 대가를 치르며 일하고 있는지를 절감하게 된다. 그가 마키 경감 옆에서 계속 근무하며 충성(?)하게 되는 배경이 설명되는 시점이다.  

무려 네 사람을 죽게 한, 그리고 자신도 죽여버린 그 여자의 이야기가 참 서글펐다. 희생된 사람 중에는 진정으로 그녀를 안타까워해서 도와주려던 이도 있었는데, 때로 누군가에게는 선의의 도움이 더 절망이 될 수도 있다는 비극적인 이야기. 현실이 너무 괴로워서 오히려 환상 속에 갇혀 자신을 방어하던 한 여자의 이야기는 오늘을 사는 외롭고 고독한 현대인들의 모습을 재현해낸 듯했다.  

두번째 이야기는 페이지가 너무 적다 싶었는데 다음 권으로 이어지는 시점에서 끝났다. 지금까지는 한 권에서 에피소드가 모두 끝이 나서 다음 에피소드가 궁금했지, 못 다 읽은 이야기 때문에 고심할 필요가 없었는데 난감한 기분이다. 대략 반년은 더 기다려야 하는 게 아닌가..ㅜ.ㅜ 

책 값은 이제 6천원으로 잡혀 있다. 어휴, 갈수록 비싸진다. 그럼에도 바로바로 사봐야 할 만큼 궁금증을 유발하지만. 



스포일러가 되지 않기 위해서 책 속 그림은 찍지 않았다. 대신 내지에 있는 컬러 그림만 한 컷.  

아름다운 마키 경감의 모습이다. 시미즈 레이코 특유의 미소년 타입의 인물이다. 키 163에 어린애 같은 얼굴이지만 대단한 능력의 냉혈 꽃미남이라는 것만 밝혀두겠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09-07-08 0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산 사람도 그렇지만 죽은 사람의 뇌를 들여다 보는 건 전 절대로 못 볼 것 같아요. ㅎㅎㅎ
만화는 역시 좋군요.
꽃미남들이 많이 나와서요. ㅋㅋㅋ
마키 경감 너무 아름다워요~

마노아 2009-07-08 07:11   좋아요 0 | URL
설정이 소름돋으면서도 설득력이 있어요.
죽은 사람의 뇌에 충격을 주어서 200% 활성화 시킨다는 건데, 그래서 죽기 전 최장 5년까지의 기억을 재생시키는 거죠. 다른 건 몰라도 범인 찾는 데에는 크게 도움이 될 거예요. 사생활 침해를 벗어나긴 힘들어도요.
미키 경감 아름답지요? 시미즈 레이코 그림의 특징이기도 합니다.^^ㅎㅎㅎ

루체오페르 2009-07-09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특한 소재와 주제 때문에 관심 가지고 있는 작품입니다.
애니메이션도 보셨나요? 이와 비슷하다면 비슷한 신령사냥 이라는 작품이 있는데 이것 역시 뇌와 심리학에 신령이라는 소재를 접한 독특한 작품이죠. 일본 문화 컨텐츠의 저력이 이런 것들인것 같습니다.
비밀 1권에서 완벽한 대통령의 비밀 에피소드를 보고 뭔가 먹먹했고 똑같은 현실을 보는것 같아도 보는 사람의 감정이 담겨 세상이 투영되기 때문에 뇌의 기억영상의 분위기가 다르다는 부분을 보니 과연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제 생각엔 앞으로 몇십년안에 제 생애 안에서 이런 뇌과학뿐만 아니라 생명공학등의 신기원이 열리는걸 볼것 같습니다. 바로 몇십년전 상상도 못했던 컴퓨터,휴대폰등이 일상화되어 이제는 없는 세상을 못꿈꾸듯 지금은 상상도 못하지만 그때는 당연하고 꼭 필요한 그런 것들을요. 아마 그때가서는 실용성이 우선이고 윤리적인 문제는 정리되어가지 않을까 싶네요. 인류 역사가 늘 그래왔듯 ^^;

마노아 2009-07-10 11:30   좋아요 0 | URL
앗, 이 작품 애니도 있었어요? 몰랐어요! 애니도 무척 재밌겠어요. 기대가 됩니다.^^
1권의 대통령의 비밀 에피소드 인상 깊었어요. 이 시리즈를 엮어가는 첫번째 이야기로 제격이었죠.
뇌과학 분야는 계속 발전해 나가겠지만, 윤리적인 문제는 쉽게 정리될 것 같지 않아요.
꽤나 큰 진통을 겪어나가겠죠. 후회하지 않을 더 나은 방향으로의 진로를 찾는 건 보통 일이 아닐 거예요.
그래도 기대가 되기는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