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데이비드 위즈너 그림책 리뷰 작성해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자유 낙하 미래그림책 52
데이비드 위스너 지음, 이지유 해설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7년 3월
평점 :
품절


데이비드 위스너는 글 없이도 너무 많은 이야기를 올곧이 그림으로 표현해 내는 작가다.
또 무한한 상상력으로 읽는 사람에게 상상의 공간을 넓혀주는 데에도 전혀 인색함이 없다.
몇 차례에 걸쳐 칼데콧 상을 타는 이유도 충분히 납득이 간다.
이제 그의 이름은 보증수표가 되어 보지 않고도 책을 고르는 데에 주저함도 없다.
이런 작가를 알게 되었다는 것이 독자의 복이라고 할 완소 작가! 




그림의 프레임을 보면 여백이 상하좌우에 모두 있다. 이 여백은 뒷장으로 가면 왼쪽은 막힌 채 오른쪽은 뚫려 있고, 그 다음엔 위 아래만 막힌 채 양 옆은 모두 뚫려 있다. 언제까지? 마지막 장의 전까지. 마지막의 전장에서 왼쪽만 열려 있고 오른쪽은 뚫려 있는 구조. 말로는 잘 설명이 안 되는 듯하다. 쉽게 얘기하면, 이 책의 책장을 모두 가로로 이어붙이면 완벽한 하나의 이야기로 쭈욱 연결된다는 것이다. '괴물들이 사는 나라'에서 소년이 꿈을 꾸면서 환상의 세계가 커지다가 여백을 다 덮어버리는 장면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그림책 속 소년은 책을 보다가 깊이 잠들어 있다. 소년이 덮고 있는 체크 무늬 이불이 예사롭지 않다. ('조각이불'이 떠오른다.)
또 소년이 보고 있던 책 속 지도의 풍경도 남달라 보인다.
꿈 속의 정경이 산 아래에서 내려다 보이는 모습으로 펼쳐져 있는데,
이불속 체크가, 지도속 위도 경도 표시 체크가, 다시 땅 위 논밭의 체크무늬가 모두 의미 있게 겹친다. 




소년은 어느덧 이상한 나라에 도착해 있다.
체크무늬 땅은 체스 판으로 돌변해 있고, 체스판에 등장하는 여왕과 사제와 기사들도 자연스럽게 그림 안으로 들어와 있다. 

(작품의 구조는 왼쪽 그림은 앞장과 맞닿아 있고, 오른쪽 그림은 뒷장의 그림과 연결된다.)  

다음 장으로 넘어가 보자. 소년은 어느새 체스판 위의 성을 커다란 배경으로 둔 소인(小人)으로 변해 있다.
강물이 흐르는 다리를 건너, 이번엔 모험이 숨어 있을 것 같은 숲을 지나간다.



체스판 위의 말들은 모두 성으로 변해 있고, 그 성의 벽돌 무늬는 커다란 용의 비늘로 변해간다. a=b, b=c, 따라서 a=c의 구조로 변해가는 모습들.  


 

어쩌면 마법사가 숨어 있을 지도 모르는 기괴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울창한 숲을 지나지만 그 숲이라는 것은 사실 지도책의 '책장' 결이다.  





빼꼼히 몸을 내밀면 책에서 책으로 이동하는 소년의 모습이 보인다. 동화속 요정과 괴물과 용도 모두 그렇게 공간을 이동한다.



이제 소년은 거인이 되어 있다.
한쪽에는 성의 찬연한 벽들이 보이지만 다른 한쪽엔 새로운 모험을 준비하고 있는 사막으로의 길이 보인다. 




소년과 그의 일행과 짐을 책임지고 있는 돼지 세 마리. 이 책 이후 데이비드 위즈너가 발간하는 아기 돼지 삼형제가 미리 나왔다고 생각하면 억지일까? ^^ 



이제는 거인이 되어 도심 한가운데에 자리한 소년. 한쪽 끝은 사막의 거친 황야같은 질감이 남아 있는데, 이미 오른쪽의 도시들은 종이 자락이 되어 분해되고 있는 중이다. 데이비드 위즈너의 환상 동화 속에는 시간과 공간의 경계가 의미가 없다. 모든 곳에 있을 수 있고 모든 시간대에 다 존재할 수 있는 마법같은 동화 나라. 그 신비로운 세계를 좀 더 들여다 보자.  

다시 지상으로 낙하하는 소년과 동화속 인물들.  

건물이 분해되어 파편이 된 종이 조각들은 비행기가 되어 소년과 친구들을 하늘 저 높이 날려보낸다. 아기 돼지 세 마리에서도 나오는 구조다. 그리고 그 하늘 공간은 거대한 퍼즐 조각들로 짜맞춰 지고 있다. 이곳이 하늘 위라는 걱정 따위는 저 멀리 날려버려도 좋다.  




유리컵이 엎어져 있고, 콘플레이크가 춤을 추고, 스픈과 후추병도 요란스럽게 달그락 거린다.
눈치챘는가? 

여긴 테이블 위다. 여태껏 프렌치 코트 입고 분위기 잡던 그 사람의 정체는 바로 후추병.
사막의 메마른 산과 바위처럼 보이던 것은 크루아상 빵이다. 콘플레이크 조각들은 나뭇잋인 척 묘기를 부리고 있다.  

자, 이제 소년은 어디로 갈까? 한 차례 더 모험이 남아 있다. 온갖 곳을 다 갔는데 가지 못한 곳, 바로 바다다!  

나뭇잎 배를 타고 둥실 둥실 바다를 건너는 소년. 물결치는 파도의 모양은 처음 떠나왔던 침실의 그 이불조각 무늬를 닮아가고 있고, 바다 위를 날아가던 나뭇잎은 커다란 새인 척 날갯짓을 하지만 마법이 풀릴 시간이 곧 다가온다.




바다 여행 끝에 도착한 것은 꿈속을 노닐고 있는 소년의 방안 처음 그 자리. 

저 하얀 깃의 새들은 소년의 배갯머리 속 깃털들일까. 소년의 이불 위에 체스의 말이 몇 개 보인다. 




깨어난 소년은 자신이 꿈속에서 보았던 모든 것들이 방안에 있는 친구들이라는 것을 알아차린다.
신나는 모험은 그날 밤에 다시 이어질 지도 모르겠다.

할 수만 있다면 이 그림들을 모두 하나로 연결해서 파노라마처럼 들여다보고 싶지만, 그럴 재간이 없으니 그저 상상으로 남겨둬야겠다

이 작품 '자유낙하'는 출간된 지 무려 20년째다. 지금도 놀라운데 처음 나왔을 때는 얼마나 사람들을 놀래켰을까. 그의 빼어난 상상력은 거듭 칼데콧 상이라는 영예를 거머쥐게 만들었다. 내가 칼데콧 상에 유독 반가움을 표시하게 된 데에도 데이비드 위즈너의 영향이 크다.  

어릴 적에는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꿈을 많이 꾸었는데 어른이 되어서는 그런 꿈을 꾸는 일이 드물어졌다. 내가 꾸던 꿈들은 대문 기둥 위에서 요술 양탄자를 타고 뛰어내리는 것이었는데 별로 높지도 않은 그 높이에서 알라딘처럼 날아다니곤 했다. 그러다가 놀라서 깨었는데, 어리던 날들의 꿈조차 그리워지게 만드는 독서였다.  

너무 멋진 작가 데이비드 위즈너.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메스꺼운 용'과 '제7구역'이 몹시 궁금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09-03-28 1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들이 살아있어요~~!! 모든 그림 하나하나가 살아서 숨쉬는 느낌이 들어요.^^
정말 멋진 책이에요!!

마노아 2009-03-28 23:22   좋아요 0 | URL
그림 속 모든 것들이 다 살아서 움직일 것만 같아요. 저도 저기 뛰어들어가고 싶어요.^^